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을 좋아한 이유는 번뜩이는 재기와 장난끼를 제대로 된 음악으로 만들어냈다는 점.

호감 깎였던 부분은 조까를로스의 부족한 가창력.

어느 게 더 지배적이었냐 하면, 호감이었어요.


그럼에도 깨방정 같은 그의 노래가 싫증 날 때가 있어서 한 동안 안 듣기도 했는데요.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깜짝 등장했을 때, 명곡의 재발견으로 기억하는 이 노래 때문에 그의 앨범을 다시 들었더랬죠.


설리 때문에 생각난 건 아니었어요.

유튜브 영상에 가보면 설리 때문에 이 동영상을 찾아 보고 댓글을 단 사람들도 있긴 합니다.


저의 경우는, 눈뜨고코베인이 다시 활동을 하기로 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고

눈코밴드의 노래들을 찾아 듣다 보니 '알앤비'가 필연적으로 생각이 나더라구요.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깜악귀가 부각되지는 않은 아쉬움이 있지만,

조까를로스도 나오고 김간지도 나오고 무대가 꽉 찬 느낌이라 좋습니다.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의 노래 중에는 '석봉아'가 가장 유명한 것 같지만,

저는 '알앤비'를 최고로 칩니다.

마치 Extreme의 최고 히트곡이 'More Than Words'인 것과 같은 아이러니일까요?


앨범 '석연치 않은 결말'에 수록된 곡은 feat. 한경록 of 크라잉넛, 이주현 of 갤럭시 익스프레스, 권정열 of 10cm, 압둘라 나잠 of 술탄 오브 더 디스코.

스케치북에는 붕가붕가레코드 소속 밴드 위주로 나왔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21
111127 "다운튼 애비"는 영화관에 개봉안하나요? [2] 산호초2010 2019.11.27 399
111126 이런저런 일기...(결혼과 전환) [2] 안유미 2019.11.27 471
111125 내가 하지 않은 말을 한 것처럼 말하는 사람들 (KEiNER님, 휴먼명조님 두 분에 대해) [3] an_anonymous_user 2019.11.26 789
111124 "日 아키바 다테오 사무차관이 문서로 사과" skelington 2019.11.26 480
111123 [겨울왕국2] (스포) 2회차 감상 및 잡담 [3] maxpice 2019.11.26 471
111122 11월 문화의날 어떤 영화를 볼까요? [4] 왜냐하면 2019.11.26 413
111121 대차대조표가 안 맞는데, 사과할 리가 [9] 휴먼명조 2019.11.26 953
111120 겨울왕국, 현실의 자매애란(우울 주의) [13] 산호초2010 2019.11.26 944
111119 어휴.. 머저리들 조국비토가 문재인 정권 비토로 이어지네.. [3] 도야지 2019.11.26 556
111118 Pam Polifroni 1929-2019 R.I.P. [1] 조성용 2019.11.26 122
111117 일본 외무성 차관이 사과한 것으로 [5] ssoboo 2019.11.26 883
111116 이상일 감독의 <분노> 짧은 감상 [2] 보들이 2019.11.26 328
111115 오늘의 책갈피 (스압) [4] 스누피커피 2019.11.26 119
111114 John Simon 1925-2019 R.I.P. [1] 조성용 2019.11.26 146
111113 [채널CGV 영화] 몰리스 게임 [7] underground 2019.11.25 361
111112 <아이리시맨>잡담 [5] mindystclaire 2019.11.25 718
111111 동네 고양이 생태보고서 3 [13] ssoboo 2019.11.25 520
111110 결론은 두고보면 알겠죠... 그럼 왜.. [11] 가라 2019.11.25 1188
111109 이런저런 일기...(잠, 세금, 의자왕) [3] 안유미 2019.11.25 398
111108 It Chapter Two (2019) [6] 겨자 2019.11.25 4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