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가지

2019.10.25 15:17

겨자 조회 수:993

1. '웨스트월드' (1973)의 속편인 '퓨쳐월드'(1976)를 봤어요. 꽤 괜찮아요. 지금 HBO에서 방영하고 있는 '웨스트월드' 드라마 시리즈의 기본 아이디어가 여기 거개 다 나와 있어요. 로봇의 관리자로 로봇을 시킨다는 것, 인간을 카피해서 로봇을 만든다는 것이나. 물론 HBO 웨스트월드는 이걸 더 깊게 파고 들어갔지요. 


2. 네이버 웹툰에서 '재혼황후'를 올렸네요. 이게 뭔데 이렇게 댓글란이 난리인가 하고 봤더니 웹소설이었다고 하더군요. 읽어보니 인기 있을 만 해요. 현대식으로 요약하면 이런 내용이죠.


어려서부터 훈련받아 대기업의 회계담당이 된 멋진 나는 CEO가 데려온 낙하산에게 밀려나고, 다른 회사로 스카웃됩니다. 다른 회사에서도 텃세는 만만치 않지만 합리적으로 풀어나가죠. 한편 나를 스카웃하려는 제 3의 회사에서도 접근해와요. 원래 회사 CEO는 정말로 해고하려던 게 아니고 일정기간 동안만 회계를 바꾸려고 했다며 돌아오라고 부르구요. 


요즘 들어서 황후 자리를 내무장관인 양 다루는 로맨스 만화나 웹소설이 좀 보이네요. '눈이 나려 꽃'도 그런 류이구요. 


3. 박명림 연세대 교수/김대중도서관장이 중앙일보를 통해 중요한 지적을 했네요. 


그러나 공수처 설치 이후 대통령과 가족·측근들의 범죄사실이 수사단계는 물론, 최근 정부의 입법예고처럼, 기소 후까지도 공표되지 않는다면 당대 정권 내의 부정비리에 대한 알 권리와 시민저항과 법적 처벌은 불가능하다. 공수처로의 이첩을 통해 장악한 뒤, 시민과 의회와 언론의 감시 사각지대에서 민주적 통제도 없이 깜깜이 수사를 진행하고, 최악의 경우 선거를 포함한 민주정치에의 영향이 차단된 뒤 종결될 수도 있다. 너무 위험하다. 최근 사태에서 보듯, 현재 권력에 대한 수사는 늘 권력의 간섭이 심하다는 점을 민주개혁파 시민들은 명심해야한다.


[출처: 중앙일보] [중앙시평] 공수처 논란에서 생각해야할 점들


저는 피의사실 공표죄도 바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국가들이 알 권리 때문에 피의사실공표죄를 죄로 다루지 않아요. 김상겸 동국대 법학과 교수가 이에 대해서 토론회에서 발제를 했다고 하네요. 그리고 기소된 후에는 모든 내용을 공표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또 사실적시 명예훼손죄도 폐지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4. 사무라 히로아키의 '파도여 들어다오'를 읽었어요. 쪼잔해요. 지방 라디오 방송국에서 얼떨결에 심야방송을 맡게 된 코다 미나레는 선동적인 목소리를 가진 여자죠. 즉흥적으로 위기를 넘길 수 있고 발음도 좋아요. 한 화 한 화 아슬아슬 때워갑니다. 멘토 역할은 디렉터인 마토우 카네츠구가 하구요. 


마치 내일이 없는 것처럼 하고 싶은 말을 막 질러대는 여자 캐릭터를 제대로 써먹으려면, 유튜브나 팟캐스트로 하라구요. 지역구도 전국구도 아니고 전세계를 호령하게끔 해야 속이 좀 시원하지 않겠어요. 백만명 구독자에 누적 조회수 3.4조 정도는 되어야죠. 기왕에 다소 여자 주인공 키워주는 사연있는 중년 남성 디렉터 캐릭터를 팔아먹으려면, 엄청난 조직내 파워나 노하우를 풀어놓게나 하든지, 부채에 공 달아서 비소리 나게 하는 거나 8초간 음성 끊기면 안된다 이런 거를 뭐 큰 지식이라고... 때려치우라고 하고 싶네요... 퍼스날리티 쇼로 인생 성공한 스토리라고 한다면 역시 유튜브의 maangchi님이나 박막례님이죠. 현실이 이러한데 픽션 만화가 뭐가 놀랍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21
111125 "다운튼 애비"는 영화관에 개봉안하나요? [2] 산호초2010 2019.11.27 399
111124 이런저런 일기...(결혼과 전환) [2] 안유미 2019.11.27 471
111123 내가 하지 않은 말을 한 것처럼 말하는 사람들 (KEiNER님, 휴먼명조님 두 분에 대해) [3] an_anonymous_user 2019.11.26 789
111122 "日 아키바 다테오 사무차관이 문서로 사과" skelington 2019.11.26 480
111121 [겨울왕국2] (스포) 2회차 감상 및 잡담 [3] maxpice 2019.11.26 471
111120 11월 문화의날 어떤 영화를 볼까요? [4] 왜냐하면 2019.11.26 413
111119 대차대조표가 안 맞는데, 사과할 리가 [9] 휴먼명조 2019.11.26 953
111118 겨울왕국, 현실의 자매애란(우울 주의) [13] 산호초2010 2019.11.26 944
111117 어휴.. 머저리들 조국비토가 문재인 정권 비토로 이어지네.. [3] 도야지 2019.11.26 556
111116 Pam Polifroni 1929-2019 R.I.P. [1] 조성용 2019.11.26 122
111115 일본 외무성 차관이 사과한 것으로 [5] ssoboo 2019.11.26 883
111114 이상일 감독의 <분노> 짧은 감상 [2] 보들이 2019.11.26 328
111113 오늘의 책갈피 (스압) [4] 스누피커피 2019.11.26 119
111112 John Simon 1925-2019 R.I.P. [1] 조성용 2019.11.26 146
111111 [채널CGV 영화] 몰리스 게임 [7] underground 2019.11.25 361
111110 <아이리시맨>잡담 [5] mindystclaire 2019.11.25 718
111109 동네 고양이 생태보고서 3 [13] ssoboo 2019.11.25 520
111108 결론은 두고보면 알겠죠... 그럼 왜.. [11] 가라 2019.11.25 1188
111107 이런저런 일기...(잠, 세금, 의자왕) [3] 안유미 2019.11.25 398
111106 It Chapter Two (2019) [6] 겨자 2019.11.25 4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