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희극지왕. 주성치 사랑해요

2019.10.26 17:11

보들이 조회 수:909

hr5DNFU.jpg?1




<희극지왕>이 나온 지 벌써 20년이 되었군요. .. 세상의 많은 영화 중에서도 정말 좋아하는 작품이네요. 신 희극지왕이 나왔다는 걸 알았을 때, 무엇보다도 주성치가 자신의 그 수많은 작품 중에서도 <희극지왕>을 특별히 마음에 간직하고 있었다는 점이 무척 기뻤습니다. 긴 영욕의 세월을 거쳐 이제 흰머리가 성성한 그가 돌아보고 싶었던 건 초심이었을까요. 자신이 데뷔시킨 장백지와도 더빙 때문에 오랜만에 만났던데, 그 청초했던 장백지도 20년 세월이 지나는 동안 그야말로 산전수전 공중전을 다 겪은 세 아이의 엄마가 되어있는 터, 서로 감회가 어땠을지 이런저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신희극지왕은 우선 주인공이 여자라는 설정과, 특유의 이쁜 여배우라도 가차 없이(?) 막 다루는 점이 무척 마음에 들었습니다.ㅋㅋ 그리고 현실은 10년 째 엑스트라이지만 순수하고 신념 있고 열등감이 없는 긍정적인 성격인 점이 좋았어요. 초반에 <백설공주: 차이나타운의 피바다>라는 영화를 찍고 있는 장면은 주성치표 코미디를 즐기는 부분입니다. 유치하고 키치하고 풍자적이며, 짧게 치고 빠지는 타이밍 감각까지, 오랜만에 키득거리며 웃었습니다.ㅋㅋ 그리고 원작의 명장면을 패러디 하는 장면에서는, 익숙한 그 음악이 나오는 순간부터 눈물이 날 것 같았어요.

 


원작은 비극이지만 희극적으로 끝났던 것 같은데, 신편은 희극이지만 비극의 향이 진하게 풍기는 채로 끝나는 느낌이었습니다. 인터뷰를 보니 주성치는 원작에서 주인공이 바다를 향해 외쳤던 분투, 노력이라는 네 글자가 마음에서 지워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희망이 없는 데도 희망을 가져야 했던 엑스트라 시절의 기억, “, 앞이 캄캄해, 아무 것도 보이지 않아.” “아니야. 날이 밝아오면 아름다울 거야.” 희극은 가 서로 어우러져야 한다고, 가장 비참했던 기억으로 가장 웃긴 영화를 찍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그는 광대의 눈물을 이해하는 진정한 코미디의 왕인 것 같습니다. 희비가 공존하는 상황을 극적으로 찍어내는 데 탁월한 봉준호 감독에게서도, 가끔 주성치스러운 향기를 희미하게 느끼곤 합니다. 


마지막 부가영상에서 주성치 감독이 나오는 걸 보고 너무 반가워 소리지를 뻔.ㅋㅋ 흰머리는 났어도 꽤 예전 모습 그대로의 느낌이었습니다.    





    

ecCwNnI.png?2 


0C0RFLn.png?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1
111105 동생 걱정이 머릿 속을 떠나지 않는군요 [10] 산호초2010 2019.11.25 986
111104 2019.11. Generation Axe 내한공연 후기 [8] 샌드맨 2019.11.25 258
111103 넷플릭스 마스 너무 좋네요. [6] so_raw 2019.11.24 1053
111102 인생.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8] 존재론 2019.11.24 821
111101 경제보복조치 철회할래? 지소미아 종료할래? [1] 귀장 2019.11.24 434
111100 페미들이 여자연예인을 계속 죽이고 있네요. [16] KEiNER 2019.11.24 1875
111099 구하라씨 안녕히. [16] 로이배티 2019.11.24 1874
111098 구하라氏 비보. [10] Toro 2019.11.24 1526
111097 [스포일러] 더 퀸 (season 3, Aberfan), 설국열차, 사전검시, 지소미아 [1] 겨자 2019.11.24 461
111096 안경테와 에어팟 청소, 잉여활동, 캐럴 예정수 2019.11.24 373
111095 업그레이드의 어려움 (라캉 편) [14] 어디로갈까 2019.11.24 590
111094 [넷플릭스바낭] 영화 '더 보이'(=브라이트번)를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11.24 659
111093 이런저런 일기...(겨울왕국약스포, 스테이크) [2] 안유미 2019.11.24 437
111092 <블랙 머니> 보고 왔어요 스포는 없음~ [2] Sonny 2019.11.23 654
111091 [넷플릭스바낭] 여러분 보잭 홀스맨 보세요 보잭 홀스맨~ [8] 로이배티 2019.11.23 660
111090 청룡상 클립을 보다 2004년 청룡상 [3] 가끔영화 2019.11.23 398
111089 Michael J. Pollard 1939-2019 R.I.P. 조성용 2019.11.23 149
111088 2019 청룡 여배우들.jpg [7] 보들이 2019.11.23 855
111087 겨울왕국2 후기 안올라오나요 ^^ [3] 미시레도라 2019.11.23 499
111086 지소미아는 파기되어야 하는가? [14] 타락씨 2019.11.23 8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