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2에 대한 잡담

2019.11.25 10:55

폴라포 조회 수:892

스포일러?랄게 있을까 싶지만

그래도 정보 없이 보고 싶으신 분들(..은 이 글 클릭 자체를 안하셨겠지만)을 위해 간격을 좀 띄워두겠습니다..









일단 1편 볼 때의 느낌을 좀 잊은 상태이긴 하지만,

2편은 보는 내내 미국적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디즈니 애니메이션을 보고 미국적이라는 느낌을 이야기하는 게 어찌보면 당연한 이야기를 새삼스럽게 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어쨌든 안데르센 원작에 영감을 받았다 하고 애초에 북유럽 동화 같은 이야기를 그리고자 한 거니까요..


전편에 이어서 브로드웨이풍의 반주에 이디나 멘젤의 맑은 고음과 화려한 CG 장면이 쏟아지는 게 미국적인 느낌에 일조를 하기도 했지만..

중간중간 미국식 유머도 그렇고, 프로포즈로 고민하는 전형적인 로코 착한 남주 캐릭터에,

8-90년대 팝가수의 MTV 뮤직비디오를 연상시키는 크리스토프의 노래 장면 까지도 (키득키득거리면서 보긴 했습니다) 제게는 좀 미국적인 감성으로 느껴졌습니다ㅎ


결정적으로,

"노덜드라"라고 불리는 부족들은 아메리카 원주민들의 모습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아서

본인들의 (부끄러운) 역사를 이런 식으로 인용하나.. 하는 생각에 충격이긴 했습니다..

그러다보니 순록+단풍은 캐나다? 빙하가 흐르던 아토할란이라는 곳은 알라스카..?  이런 오해와 오해가 연이어서...ㅎㅎㅎ


집에 와서 찾아보니 노덜드라 부족은 노르웨이의 "사미"족에서 따온 것이라 하더군요.

실제로 자문도 받은 것 같은..


암튼 저의 큰 오해(?)때문에 좀 감상에 지장을 받은 듯한 느낌이지만,

(아메리카 원주민들에 대한 핍박을 저렇게 간단한 화해로..라는 생각과 더불어 줄거리-출생의 비밀-를 위한 화이트워싱인가 하는 생각도ㅎㅎ)

그런 것 아니라는 이야기에 잠깐 머쓱해 했다가.. 검색해보니 저와 비슷한 느낌을 받은 사람들이 적지는 않은 것 같아서.. 외롭지는 않구나 혼자 위로해봅니다ㅎ


그렇지만 잘못도 없는 그쪽 사람들을 30년 넘게 안개 속에 가둔 역사에 대한 일말의 사과(!!!) 없이 유야무야 해피엔딩으로 마무리한 건 어쨌든 좀 찝찝한 포인트..



덧.

얼음성에 찾아가서 어머니를 만나고

날개옷을 선물받아 각성(?)하는 장면은

...네.. 수퍼맨이 연상되어서 이 부분에서도 혼자 키득거렸습니다..

게다가 수퍼맨이 1편의 마지막 장면에서 재난을 막아내듯

엘사도 수퍼맨처럼 바람을 가르고 나타나서....껄껄




결론:

올라프는 여전히 귀여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8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64
112651 이런저런 일기...(외로움과 비용) [2] 안유미 2020.04.13 347
112650 추천 독일영화 통행증2018 [3] 가끔영화 2020.04.13 308
112649 지식의 칼-배민이 뭘 잘못했냐 [23] 키드 2020.04.12 1817
112648 자아분열, 너의 새는 노래할 수 있어 [1] 예정수 2020.04.12 330
112647 스티브 잡스 [9] mindystclaire 2020.04.12 715
112646 어제 영화보러 갔다가 상영 시작전 나온 영상에 반해서 무한 반복중이에요 [26] 하워드휴즈 2020.04.12 1564
112645 코로나가 상상이상이군요 [3] 메피스토 2020.04.12 1823
112644 스타트렉 TNG 마스터피스 에피소드만 뽑아드립니다. [4] 노리 2020.04.12 328
112643 [네이버 영화] 로지(Rosie, 2018) [EBS1 영화] 제8요일 [7] underground 2020.04.11 434
112642 선거 공보물 리뷰 [9] 노리 2020.04.11 827
112641 [바낭] 투표하고 왔어요 [18] 로이배티 2020.04.11 877
112640 [총선 천기누설 5탄] 웃픈 그 이름 '샤이보수' 왜냐하면 2020.04.11 1211
112639 (맥락 없는 바낭) 반려동물, 더 좋은 세상을 위해 할 수 있는 일 [9] 그냥저냥 2020.04.11 526
112638 [4.15 총선] 사전투표 마지막날 투표율 [10] 왜냐하면 2020.04.11 932
112637 Nobuhiko Obayashi 1938-2019 R.I.P. 조성용 2020.04.11 235
112636 이런저런 락다운 일기...(걱정) [4] 안유미 2020.04.11 519
112635 기아차 광고 [6] 날다람쥐 2020.04.11 512
112634 [잡담] 투표하고 왔습니다 [3] 머루다래 2020.04.10 515
112633 [회사바낭] 그분의 그림자 [9] 가라 2020.04.10 845
112632 [바낭] 코믹한 보이스 피싱 전화를 받았습니다 [11] 로이배티 2020.04.10 9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