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Chapter Two (2019)

2019.11.25 14:27

겨자 조회 수:412

제시카 체스테인이 연기하는 베벌리를 보러 갔는데, 빌 헤이더의 리치 역할에 입을 딱 벌리고 말았습니다. 중국집에서 다같이 만나는 장면에서 대사 치는 호흡이 끝내줍니다. 빌 헤이더 연기를 보고 저 사람 대체 누구냐고 물어보니까, 톰 크루즈 흉내내던 그 사람인데 왜 못 알아보냐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벨 헤이더는 새터데이 나잇 라이브에 나온 사람이라는데, 뭐 이건 첫 등장 때부터 존재감이 이만저만이 아니예요. 이 사람은 희극, 비극 가리지 않고 다 잘하네요. 막판에 더러운 물 속에서 통곡하는 장면에 가면 '자 봐바 나 이런 것도 잘하지?'하는 느낌이라 눈에 거슬릴 정도예요. 


물론 제임스 맥어보이도 연기 잘하고 빌 스카스고드도 잘하고 이사야 무스타파도 잘합니다. 연기를 보기 위해서만 봐도 충분한 영화네요. 제이 라이언이 연기하는 빌 역할을 보면서 어디서 저렇게 딱 잘맞는 연기자를 찾아왔나 싶더군요. 페니 와이즈는 빌에게 "All those buildings, all those sit-ups... I also knew you will die alone "하는데. 그래 페니와이즈 밖에 없구나. 살을 저렇게 많이 뺀 빌을 보고도 너 운동 많이 했구나 하고 알아봐주는 건...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른바 '루저들'의 어른 역할을 한 사람들 중, 제시카 체스테인의 연기가 가장 무미건조하고 볼 게 없네요. 발성법이나 대사 톤도 예전 작품에서 쓰던 그대로입니다. 예전에 조니 뎁은 대본 다 못외워오더라는 인터뷰어의 말에 자기는 다 외워온다고 제시카 체스테인이 자신하길래, 이 사람은 상당한 연기파려니 하고 생각했는데 실망입니다. 엘리자베스 올슨이 머리를 물들이고 나왔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하네요. 


영화 전체적인 분위기는 'Stranger Things'와 비슷하고 구니스와도 비슷하네요. 사람 조금 힘들게 하는 영화예요. 무섭다기 보다는. 늘 시간에 쫓기고 과거는 자꾸 청구서를 보내오고. 영화 전체가 인생과 비슷해요. 용을 쓰고 고생하고 용기를 내야 아주 조금 이루어지는 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24
111607 글이 없다고 하셔서 [5] 키드 2020.01.08 506
111606 책 추천 (그동안 쓴 독서록 모음) [4] 발목에인어 2020.01.08 620
111605 이럴수가... 안철수 전 대표님이 돌아오신다고 했는데 듀게에 글이 없다니 [21] 가라 2020.01.08 1255
111604 이런저런 일기...(오지랍과 조언, 연민) [4] 안유미 2020.01.08 432
111603 OCN에서 지금 "골든글로브"시상식을 해주네요! [5] 산호초2010 2020.01.07 458
111602 민주당 인재영입 미쳤네요.. [5] 헐렁 2020.01.07 1397
111601 모두의 미래를 지켜야 한다 [2] 예정수 2020.01.07 239
111600 [바낭] 살면서 본 중에 가장 못 만든 영화를 하나만 고른다면 [48] 로이배티 2020.01.07 1202
111599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9 12월 정모 후기 [1] 듀라셀 2020.01.07 283
111598 20대가 지난 기념으로 여성옷 벼룩 발목에인어 2020.01.07 386
111597 “내 경계 넘어오면 부모라도 끊어내야” [5] Joseph 2020.01.07 1159
111596 웨이브에선 뭘 볼까요? [6] 2020.01.07 367
111595 노인만 사는 동네에 붙은 과외 전단지 [5] 2020.01.07 861
111594 2019 Online Film Critics Society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0.01.07 196
111593 이런저런 일기...(아침) [2] 안유미 2020.01.07 267
111592 하류 인생 [3] 가을+방학 2020.01.07 488
111591 너의 모든 것 시즌2 여주 연기 엄청 잘하네요. [2] 얃옹이 2020.01.07 551
111590 실물을 다룰 때 갖춰야 할 조심스러움에 대해 [4] Joseph 2020.01.06 655
111589 트럼프 트위터 계정 비번 [2] 어제부터익명 2020.01.06 609
111588 그 정도는 아니던데요? 캣츠 뒷북 관람 [4] 하마사탕 2020.01.06 5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