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구하라님 생각.

2019.11.27 21:37

일희일비 조회 수:1892

듀게에 쓰고 싶은 말이 잔뜩 있는데 여력이 안 되네요. 


20년 전 미국드라마 프렌즈를 보니 여주인공들이 노브라 상태로 많이 나옵니다. 집에서 편하게 있는 장면일 때는 젖꼭지가 선명하게 보이는 얇은 티셔츠만 입고 있고, 다른 친구들(조이, 챈들러, 로스 포함) 아무도 신경쓰지 않죠. 그리고 아마 시청자들도 신경쓰지 않았을 거예요. 안 그랬으면 매회 '레이첼, 노브라로 나와'같은 저질 기사들이 쏟아졌을 테니까요. 그리고 여주인공들이 여러 파트너와 섹스를 한 이야기가 아무렇지도 않게 계속 나오죠. 그게 낙인이 된다는 징후조차 없어요. 이미 동성결혼도 꽤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고요. 그런데 20년 전에 이미 이랬던 미국에서도 강간 피해자들에 대한 낙인과 낮은 기소율, 낮은 유죄 선고 비율, 재판 과정에서 검사와 판사, 배심원들이 강간 피해자에 대한 편견을 갖고 가해자에 대해 동정하는 경향 등의 문제는 여전히 심각합니다. 그러니 남한의 재판정은 오죽하겠습니까. 


저는 그래도 남한 사회가 강간 피해자와 가해자를 결혼시키는 것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구약 성경의 사회나, 피해자를 가족이 살해하거나 법원에서 유죄판결을 내리는 아랍권 사회보다는 낫다고 생각해왔어요. 그런데 설리나 구하라를 보니 별 차이가 없는 것 같습니다. 토플리스도 죄가 아닌데, 노브라라는 것이 대체 왜 낙인이 될 수 있나요. 여성이 결혼 전에 섹스를 했다는 것이 왜 낙인이 될 수 있나요. 섹스를 했다는 증거가 왜 협박용으로 쓰일 수 있나요. 폭력을 당했다는 증거 자체가 왜 피해자를 죽이는 도구가 되나요. 대체 왜. 


여전히 미국에서도 강간과 폭력 피해자들이 신고와 인터뷰, 재판 과정 전체에서 2차 가해를 맞닥뜨린다고 합니다. 한국은 그 과정 전체가 통째로 2차 가해인 것 같네요. 경찰에 신고하면 남편이나 남자친구랑의 일은 둘이서 해결하라고 하고 돌려보내고, 검사는 강압적으로 정황 기술하라고 하고, 판사는 가해자에게 감정 이입해서 가해자의 미래 걱정하면서 선처하죠. 몰래 섹스하자고 하는 검사를 만날지도 모르고1), 변호사는 김수창 같은 자를 만날 수도2) 있고, 가해자는 변호사를 잘 써서 불기소될 수도 있고3) 판사는 가해자가 공무원지망생이거나 교사지망생이라고 선처하거나4) 힘들게 열심히 살아오다 별장성접대 같은 걸 무리하게 하게 되었다5)며 선처할 수도 있습니다. 곳곳이 지뢰밭이에요. 

 

구하라가 용기를 내어 자신이 당한 폭력과 협박을 신고했을 때 어느 정도는 각오했을 거예요. 하지만 이렇게 끔찍한 악플과 끔찍한 재판을 겪으리라곤 상상하지 못했겠죠. 최종범에게 집행유예를 내린 판사 오덕식은 이 동영상이 협박용인지를 확인하겠다며 구하라의 법률대리인이 항의하는데도 굳이 재판정에서 틀어봤다고 합니다. 그 영상이 어떤 내용을 담고 있든, 최종범이 '그 영상을 언론사에 보내서 공개해서 네 연예인 인생을 끝장내겠다'고 한 사실과 무슨 상관이 있다는 거죠? 그들이 어디서 언제 얼마나 성관계를 한 것이 협박과 폭행, 상해, 주택침입과 무슨 상관이라고 그것을 판결문에 담은 것이죠? (대한민국의 판결문은 영구보존됩니다. 영.구.보.존.) 오덕식은 그냥 자신의 욕망을 판사라는 위계적 지위를 사용하여 합리화한 것으로 보입니다. 본인이 재판정에서 불법을 저지른 것입니다. 

 

구하라를 폭행하고 협박한 최종범, 재판정에서 굳이 그 불법동영상을 봐서 재차 가해를 저지른 오덕식, 그리고 '종범아, 이제 고소할 사람도 없으니 동영상 풀자'라는 댓글을 쓴 악마.... 이들에게 최고의 저주가 내리길 빕니다. 


처음에 구하라의 죽음을 전해 들었을 때 어떤 언어로도 그 심정을 표현할 수 없을 것 같았습니다. 지금도 다 표현할 수는 없을 것 같네요. 하지만 도저히 표현할 수 없을 것 같은 그 무의식과 의식의 경계에 있는 말 아닌 말을 억지로 꺼내어 쓰는 것이 그래도 구하라를 기리는 길이라고 생각해요. 


미친년으로 살기, 하지만 멀쩡하고 행복한 사람으로 살기. 이것이 페미니스트가 걸어가야 하는 외줄이라고 느껴져요.

이 사이의 줄타기처럼 서발턴으로 말하기도 늘 오장육부를 뒤집어놓는 것처럼 힘듭니다. 세상에 존재한 적 없는 방식의 존재니까요.


1)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561867.html


2) 김수창 제주지검장이 여고 앞에서 자위행위하다가 걸렸는데 사표를 받아줘서(!) 연금도 받고 서초동에서 변호사 개업해서 잘 살고 있음


3) http://www.yklaw.net/sexu/bbs/board.php?bo_table=total_ex&wr_id=268960&&page=11&me_name=%EC%84%B1%EA%B3%B5%EC%82%AC%EB%A1%80&ckattempt=1


4) https://news.lawtalk.co.kr/judgement/1429?fbclid=IwAR3_YqIbOcbloPNvE9YcEBE7vpd4Ges0fwvfR-UDf91aXGUhYGhy67wQF-c


5) http://www.kookminnews.com/news/view.php?idx=24717

재판부가 양형 이유를 밝히는 과정에서 다른 형사재판에서의 설명하는 방식과는 매우 다르게 윤 씨의 일생 경로를 읊기 시작했다. 마치 재판부가 윤중천 씨의 입장에서 성폭력 사건을 이해하는 듯한 매우 이례적인 태도를 보여 일각에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재판부는 “윤 씨는 시골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해병대 복무를 마친 뒤 사회생활을 시작했다"며 "어려움을 많이 겪던 중 장벽을 넘기 위해 무리하게 노력하다가 성범죄와 사기 등 범행을 저질렀다”라는 취지로 그의 살아온 경로를 구구절절 밝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92
111566 조국(이라고 쓰고 문재인이라고 읽...)이 싫은거지 검찰개혁이 필요없단 말은 아냐. [11] 졸려 2020.01.03 1280
111565 [회사바낭] 승진 [17] 가라 2020.01.03 862
111564 검찰들아 잘 놀았냐? 이제 긴장해라... 도야지 2020.01.03 465
111563 날씨 소재로 의식의 흐름 [9] 2020.01.03 389
111562 조인스 프라임 구독후기 [1] 예정수 2020.01.03 712
111561 조국씨 임명 때 불었던 광풍은 무었이었을까요 [51] Usetheself 2020.01.03 1806
111560 [바낭] 영상편집 어떻게 해야할까요? [9] skelington 2020.01.03 397
111559 [바낭] 게시판 태그 버튼 눌러보셨어요? [5] oldies 2020.01.03 271
111558 [넷플릭스바낭] 인도제 호러 앤솔로지 '고스트 스토리'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03 479
111557 피터 린치, 이세계물, JTBC 토론에는 누가 나와야 하는가, 기타 등등 [12] 겨자 2020.01.03 806
111556 이런저런 일기...(공정함, 샌드위치) [1] 안유미 2020.01.03 371
111555 [넷플릭스] 메시아 보았습니다 [7] 노리 2020.01.03 2236
111554 연애 이후. [15] 잔인한오후 2020.01.02 1001
111553 오픈북이라고 하니 무슨 토익 온라인시험 같은걸로 착각하는 머저리들이 있는데 [7] 도야지 2020.01.02 1138
111552 [바낭] 서피스 프로7을 써보고 있네요 [13] 로이배티 2020.01.02 1050
111551 대부 가끔 기억나는 대사나 장면 있으신가요? [21] 얃옹이 2020.01.02 530
111550 스포일러] 노무현의 명복, 새해, 나이브즈 아웃, 다이하드 [20] 겨자 2020.01.02 796
111549 애틋하고 애틋한 천문 [6] woxn3 2020.01.02 581
111548 겨울왕국2와 아모르파티를 뒤늦게 보고(스포있음) 예정수 2020.01.02 256
111547 오늘의 황금 스누피 스티커 (스압) [2] 스누피커피 2020.01.02 1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