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일러] 노팅힐

2019.11.28 19:06

겨자 조회 수:866

예전에 누가 그런 글을 썼더군요. '타이타닉'을 처음 봤을 때는 부잣집 딸이 거렁뱅이에게 빠진다는 스토리가 말이 되느냐 하고 생각했는데, 다시 보니까 이건 한 소녀가 여행을 떠났다가 천사를 만난 이야기라고. 왜냐하면 상대가 전성기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거든요. 


처음 '노팅힐'을 봤을 때는 이런 황당한 이야기가 있나 하고 생각했지요. 헐리웃 스타가 안팔리는 서점 주인과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죠. 그런데 다시 보니 여러가지로 이해가 되요. 왜냐하면 상대가 휴 그랜트예요. 물론 작중에서 '한 때는 잘생겼는데 지금은 얼굴이 둥글어졌다. 앞으로는 삭을 일만 남았다'는 평가를 받긴 하지요. 의상 선정한 사람이 휴 그랜트의 매력을 잘 알고 있어요. 휴 그랜트의 눈동자 색에 맞춰서 파란색 스웨터를 입힌다든가, 핑크색 셔츠를 입히고 단추를 두세개 풀게 한다든가 한 설정이 그렇네요. 파란색 스웨터 사진은 아래 링크에 있습니다. 일단 보면 '의상 디자이너가 관객들의 심장을 노렸군'하고 생각하게 됩니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cine_play&logNo=221092304735&categoryNo=0&parentCategoryNo=0&viewDate=&currentPage=1&postListTopCurrentPage=1&from=postView


휴 그랜트가 연기를 못한다는 말이 있는데 그건 그렇지 않아요. 이 사람은 최소한의 노력으로 연기를 합니다. 엄청나게 열심히 하는 건 아니지만 못하진 않아요. 예를 들어 노팅힐 막판에 여 주인공 애나 스콧과 같이 레드 카펫을 밟는 장면이 있죠. 여기서 이 사람은 헐리웃 스타이면서도 마치 레드 카펫을 처음 밟아보는 사람 같은 연기를 해요. 또한 출중한 외모를 갖고 있으면서도 마치 아무것도 아닌 런던의 정물 같은 연기를 하죠. 이 사람의 'A very English Scandal'을 봐도 연기를 못한다는 말은 결코 할 수 없겠죠. (시기적으로 차이가 나기는 하지만)


휴 그랜트의 인터뷰를 좀 찾아보니, 휴 그랜트는 이 영화의 플롯은 있을 법한 일이다 라는 뉘앙스를 풍기고 있어요. '자기가 말할 수 없는 어느 누군가'와 대본 작가가 만났는데... 뭐 이런 이야기를 흘립니다. 알고보니 이 영화의 작가이자 '네 번의 결혼식 한 번의 장례식'의 감독이었던 리처드 커티스는 에마 프로이드라는 유명인과 결혼했군요. 지그문드 프로이드의 증손녀네요. 


애나 스콧은 왜 윌리엄 대커를 선택했을까요? 윌리엄은 황당한 상황에서 상식적인 반응을 보여주는 인간이죠. 애나의 남자친구가 팁을 던져주며 무례하게 쓰레기통을 맡길 때에도 젠틀하게 상황을 수습해요. (물론 이 상식적인 인간은 휴 그랜트의 얼굴을 하고 있습니다) 줄리아 로버츠는 이 영화에서 제가 아는 여배우와 꼭같은 표정들을 짓습니다. 영업용 표정이예요. 같이 사진 찍자고 하는 사람들 앞에서 웃어주는 모습, 오버해서 달려드는 사람들을 부드럽게 떨쳐내는 모습. 죽어간 여배우들이 생각 났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92
111567 지금 네이버 무료 영화 목록이 나름 역대급이네요 [7] 로이배티 2020.01.03 1276
111566 조국(이라고 쓰고 문재인이라고 읽...)이 싫은거지 검찰개혁이 필요없단 말은 아냐. [11] 졸려 2020.01.03 1280
111565 [회사바낭] 승진 [17] 가라 2020.01.03 862
111564 검찰들아 잘 놀았냐? 이제 긴장해라... 도야지 2020.01.03 465
111563 날씨 소재로 의식의 흐름 [9] 2020.01.03 389
111562 조인스 프라임 구독후기 [1] 예정수 2020.01.03 712
111561 조국씨 임명 때 불었던 광풍은 무었이었을까요 [51] Usetheself 2020.01.03 1806
111560 [바낭] 영상편집 어떻게 해야할까요? [9] skelington 2020.01.03 397
111559 [바낭] 게시판 태그 버튼 눌러보셨어요? [5] oldies 2020.01.03 271
111558 [넷플릭스바낭] 인도제 호러 앤솔로지 '고스트 스토리'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03 479
111557 피터 린치, 이세계물, JTBC 토론에는 누가 나와야 하는가, 기타 등등 [12] 겨자 2020.01.03 806
111556 이런저런 일기...(공정함, 샌드위치) [1] 안유미 2020.01.03 371
111555 [넷플릭스] 메시아 보았습니다 [7] 노리 2020.01.03 2236
111554 연애 이후. [15] 잔인한오후 2020.01.02 1001
111553 오픈북이라고 하니 무슨 토익 온라인시험 같은걸로 착각하는 머저리들이 있는데 [7] 도야지 2020.01.02 1138
111552 [바낭] 서피스 프로7을 써보고 있네요 [13] 로이배티 2020.01.02 1050
111551 대부 가끔 기억나는 대사나 장면 있으신가요? [21] 얃옹이 2020.01.02 530
111550 스포일러] 노무현의 명복, 새해, 나이브즈 아웃, 다이하드 [20] 겨자 2020.01.02 796
111549 애틋하고 애틋한 천문 [6] woxn3 2020.01.02 581
111548 겨울왕국2와 아모르파티를 뒤늦게 보고(스포있음) 예정수 2020.01.02 2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