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7를 다시 보니

2020.02.26 22:25

mindystclaire 조회 수:623

더 많은 것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들판에 누워 있던 두 사람의 배경에 있던 나무는 마지막 살아남은 한 사람을 배경으로 한 나무가 됩니다. 살아있던 개는 나중에 죽은 개로 대비가 되고 과수원하는 동료가 살았을 때 말해 준 체리꽃은 시체로 가득찬 물 위를 둥둥 떠다니며 텅 빈 독일군 전지의 침대에 붙은 가족사진은 마지막 스코필드의 가족사진으로 대응됩니다. 꼼꼼히 배치된 이미지를 통해 죽음과 삶이 끊임없이 교차되는 전장터에 있는 주인공의 각성을 개연성있게 전개합니다. 스토리가 단순하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등장인물의 독백으로 가득찬 <씬 레드 라인> 이후 이런 전쟁영화는 처음 봅니다.


34개의 숨겨진 컷이 있고 프리프로덕션 단계에서부터 배우들을 참여시켜 연극처럼 연기하게 했다고 합니다.



상부에서 보는 것과 밑바닥에서 보는 것, 최전선에서 보는 것은 다릅니다. Hope is a dangerous thing이란 컴버배치의 대사는 전쟁 중간에 절대 결말이란 나지 않는 현실에 대한 답답함과 무력함이 나타납니다. 그 대사를 세익스피어 극에 나왔던 배우가 치니 살더군요.


마지막 장면 사진 뒷면에 come back to us라고 써 있어요. 카미카제 작전에 투입된 일본군들이 마지막 순간 외친 말이 어머니였다고 읽은 적 있습니다. <블랙 호크 다운>에서 마지막에 나오던 에릭 바나가 아내에게 쓴 편지도 생각나고요.


그 프랑스 여인과는 아주 기초적인 불어와 영어,눈치로 소통했군요. 아기와 우유는 생명을 상징하고요.


기생충과 맞붙은 것, 코로나 정국에 개봉되어 불운한 영화지만 그래도 제가 본 시간대에 관객들이 좀 있더군요.
저는 놀란이라면 과연 이렇게 일직선적으로 나가며 서정성을 일으키는 영화를 만들 수 있을까란 의문이 들더군요. 멘데스가 한 걸 놀란이 할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는 건 제 편견이겠죠. 훌륭한 촬영감독, 편집자, 배우들을 완벽히 조화시켰네요.  토마스 뉴먼의 음악도 빼놓을 수 없어요. 죽을 고생하고 1600명의 동료들을 구하려 동분서주한 스코필드의 노력을 알아 주는 제스쳐를 취한 배우가 Adrian Scarborough였어요. 제이미 파커도 뜨던데 누구였는지는 기억이  안 나고요.


<아이리시맨 >처럼 이 영화도 일직선적으로 나아가는 시간에 관한 영화이기도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6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1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40
112635 기아차 광고 [6] 날다람쥐 2020.04.11 512
112634 [잡담] 투표하고 왔습니다 [3] 머루다래 2020.04.10 515
112633 [회사바낭] 그분의 그림자 [9] 가라 2020.04.10 845
112632 [바낭] 코믹한 보이스 피싱 전화를 받았습니다 [11] 로이배티 2020.04.10 996
112631 n번방 조작폭로, 주말에 하겠답니다. [31] 풀빛 2020.04.10 2133
112630 [4.15 총선]사전 투표 투표율 정보 [1] 왜냐하면 2020.04.10 475
112629 미래통합당 김종인 "그러려니 하고 지나가야.." [2] 가라 2020.04.10 719
112628 미통당 김대호 제명 확정, 차명진은 탈당 권유 [5] 가라 2020.04.10 588
112627 불면증이 너무 심하네요 [8] 하라리 2020.04.10 886
112626 두 개의 바낭 [6] 2020.04.09 696
112625 Journey 플레이 후기(스포일러 있음) [11] 예정수 2020.04.09 398
112624 (바낭) 어느 이름 없는 왕녀를 기억함 [5] 보들이 2020.04.09 828
112623 [넷플릭스바낭]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봤네요 [30] 로이배티 2020.04.09 1247
112622 [총선 D-7] 이번 선거, 공작의 가능성이 제일 높은 타켓은? [6] ssoboo 2020.04.08 1074
112621 미통당 김대호에 이어 차명진 제명(추진했으나 결국 안 됨으로 수정합니다) [14] 좋은사람 2020.04.08 1518
112620 이런저런 일기...(자식과 육아) [3] 안유미 2020.04.08 631
112619 Allen Garfield 1939-2020 R.I.P. 조성용 2020.04.08 218
112618 [바낭] 계절에 맞게, 거의 아무도 모르실 옛날 벚꽃 노래 하나 [16] 로이배티 2020.04.07 777
112617 사상 초유의 행사! 잠시 뒤 9시 30분 세계영화사의 거인, 장 뤽 고다르 인스타그램 라이브톡 행사! crumley 2020.04.07 516
112616 일상잡담;영화를 볼 수가 없군요 [3] 메피스토 2020.04.07 6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