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의 미래

2020.02.27 11:46

어제부터익명 조회 수:1033

코로나19 덕분에 신천지에 대해 좀더 구체적으로 알게 되었어요.
이 같은 사이비 종교가 번성한만큼 우리 사회가 병들어있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신천지 교도의 1/3정도가 20대 청년들이라고 하더라고요.
동시대 청년들이 겪고 있는 불안과 고통이
이런 터무니없어보이는 종교에 빠지게 만든 게 아닐까 싶었습니다.

코로나19 이후에 신천지는 어떻게 될까요? 종교라는 특성상 쉽게 와해되진 않을 거 같아요.
현재 겪고 있는 일련의 사건을 종교적인 시련으로 합리화하면서
내부적으로는 더욱 단단하게 결속할 수도 있겠죠.


만에 하나 우려되는 건 여기에 종말론에 근거한 교리까지 더해지면서
오움 진리교의 예처럼 극단적으로 흑화되는 건 아닌까 싶은 부분입니다.
신천지의 30만명이라는 총 신도 수가 결코 적은 숫자는 아닌 거 같아요.
이들을 다시 사회에 적응시키고 돕는 게 남겨진 과제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사건 이후로 취소된 약속이 몇 개인지 모르겠어요. 더불어 일상의 자잘한 루틴이 깨져버렸습니다.
피트니스를 갈 수 없어서 홈트로 근손실을 방어하고 있고요. 업무적인 스케쥴도 온갖 변수들로 엉켜버렸고요.
동네 산책을 나갔더니 몇몇 가게들은 아예 폐업을 선언했더군요.
물론 이 사건이 있기 전에도 장사가 안 되던 곳이었습니다.
그럼에도 폐업 세일이라는 안내를 붙여놓고 

텅 빈 가게에 홀로 앉아있는 주인 아저씨를 보고 있으려니 기분이 묘하긴 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6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1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41
112635 기아차 광고 [6] 날다람쥐 2020.04.11 512
112634 [잡담] 투표하고 왔습니다 [3] 머루다래 2020.04.10 515
112633 [회사바낭] 그분의 그림자 [9] 가라 2020.04.10 845
112632 [바낭] 코믹한 보이스 피싱 전화를 받았습니다 [11] 로이배티 2020.04.10 996
112631 n번방 조작폭로, 주말에 하겠답니다. [31] 풀빛 2020.04.10 2133
112630 [4.15 총선]사전 투표 투표율 정보 [1] 왜냐하면 2020.04.10 475
112629 미래통합당 김종인 "그러려니 하고 지나가야.." [2] 가라 2020.04.10 719
112628 미통당 김대호 제명 확정, 차명진은 탈당 권유 [5] 가라 2020.04.10 588
112627 불면증이 너무 심하네요 [8] 하라리 2020.04.10 886
112626 두 개의 바낭 [6] 2020.04.09 696
112625 Journey 플레이 후기(스포일러 있음) [11] 예정수 2020.04.09 398
112624 (바낭) 어느 이름 없는 왕녀를 기억함 [5] 보들이 2020.04.09 828
112623 [넷플릭스바낭]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봤네요 [30] 로이배티 2020.04.09 1247
112622 [총선 D-7] 이번 선거, 공작의 가능성이 제일 높은 타켓은? [6] ssoboo 2020.04.08 1074
112621 미통당 김대호에 이어 차명진 제명(추진했으나 결국 안 됨으로 수정합니다) [14] 좋은사람 2020.04.08 1518
112620 이런저런 일기...(자식과 육아) [3] 안유미 2020.04.08 631
112619 Allen Garfield 1939-2020 R.I.P. 조성용 2020.04.08 218
112618 [바낭] 계절에 맞게, 거의 아무도 모르실 옛날 벚꽃 노래 하나 [16] 로이배티 2020.04.07 777
112617 사상 초유의 행사! 잠시 뒤 9시 30분 세계영화사의 거인, 장 뤽 고다르 인스타그램 라이브톡 행사! crumley 2020.04.07 516
112616 일상잡담;영화를 볼 수가 없군요 [3] 메피스토 2020.04.07 6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