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퀸을 꿈꾸는건 아니었는데

2010.07.12 09:29

러브귤 조회 수:2698

제목을 아무리 짜내어 생각해봐도 그럴듯한게 없어 저렇게 어설프게 써놨는데 맞을런지 모르겠썁쑈리마셍(뭐임마)

 

뭐랄까,, 드라마를 참으로 좋아하지만 드라마틱하게 살고 싶은 건 아니었는데

 

나도 모르게 드라마의 한 장면을 따라하게 되는 경우가 많아요.

 

물론, 드라마 주인공이 어떤 행동을 했을때 상대편에서 받아쳐주는 것과 현실은 상극일 수 있지만요.

 

# [환상의 커플] 에서 장철수 조카가 다른건 다 아는데 숫자를 잘 못센다는 것(많으면 무조건 100개,100마리,100사람 이라고 해서

 

 학교 선생님에게 "선생님 xx아저씨(장철수 후배)네 소 100마리도 넘게 있어요~" 라고 했습니다. 덕택에 그 선생님이 장철수 후배에게 올인을..)

 

 을 알게 되어 그 아이에게 나상실이 숫자를 가르칠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 아이가 좋아하는 초코볼(이라고 쓰고 페레로로쉐,라고 읽습니다)을 가지고 셀 수 있을만큼 세어 가지라고 하지요. 

 

아이가 틀릴때마다 상실이가 초코볼을 한개씩 먹습니다. 아이가 40개까지 셌을 때에 초콜릿은 다 떨어지죠. 그 때 나상실이 말했습니다.

 

" 잘했어. 40개까지 세기 위해 빼앗긴 60개의 초코볼을 기억해. 이건 노동의 댓가야 네가 먹어.

 

  (아이가 더 세고 싶다고 하자) 아니 다음에 오늘은 너무 많이 먹었어(자기가)"

 

둘째 아이의 유치원에서 [주말학습]이라며 학습지를 보내왔습니다.

 

사실 저는 집에서 아이들과 함께 놀고 뒹구는 건 좋아하는데 공부를 앉혀 시키는 것에 취미가 없어요

(어느 부모가 취미가 있어 시키시겠습니까만은)

 

사실 그래서 큰애도 학습지 교사께서 오시는 학습지를 하나 했었는데,

 

자꾸만 제게 숙제("어머님. 여기서부터 여기까지 주말동안 어머님이 아이와 함께..")를 시키셔서 제가 그만 학습지를 끊었거든요..

(..쓰고보니 게으름뱅이구나..)

 

암튼, 그래도 주말동안 딱 한장만, 하면 된다는 지침에 흐뭇하게(니가 사람이냐!) 아이를 앉혀놓고 가르치는데.

 

문제가 이거였습니다.

 

[ [ 감  0 0 0 0 0 0  ] 은 [밤 ㅁ ㅁ ㅁ ㅁ] 보다 (많다, 적다) ] .. 아이에게 숫자를 세게 하고 적었는데 마지막 '많다. 적다' 에서

아이가 헷갈려 하는거에요.

 

감 6개고 밤이 4개인건 잘 아는데 감이 밤보다 많다, 라는 말은 이해를 못하는지 자꾸만 틀리는 겁니다.

 

그래서! 나상실의 교육법을 생각해냈어요.

 

아이에게 마이쮸 10개를 먼저 쥐어주었죠. 그리고 말했어요.

 

- 자..10개가 있어. 우리 하나씩 먹어보자.

 

아이는 좋다고 엄마 한개 나 한개 하면서 먹었지요. 각자 4개씩 먹고 났을 때에 제가 별안간 남은 2개를 제 입에 톡, 털어넣으며 말했죠.

 

- 자. .이럼 엄마가 몇개 먹은거지?

 

아이가 놀라서 눈만 껌뻑이자 제가 말했습니다.

 

- 넌 4개를 먹었고 엄마는 6개를 먹었어. 그럼 누가 더 많이 먹은거야. 말해봐.

 

그러자 아이는 울고 불고 문제집이고 뭐고 안한다 그러고 몸을 버둥거리며 온 마루를 닦아주고(썡유) 콧물까지 흘리면서

 

- 엄마가 내 마이쮸 뺏어 먹었어! 엄마가 더 먹었어!

 

라고 난리쳤답니다(엄마가 더 먹은건 알게되었으니 반쯤 성공일까요..).....

 

교육의 길은..멀고도 험난하며 제 각자의 방식이 따로 있나봅니다.(라는 결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0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59
» 드라마퀸을 꿈꾸는건 아니었는데 [2] 러브귤 2010.07.12 2698
111869 [질문] 아이폰 3Gs 에서 OS4 로 업그레이드 한후 느려지는 현상 [4] 가라 2010.07.12 2415
111868 2010 남아공 월드컵 골든볼은 우루과이 포를란 [2] 어둠의속 2010.07.12 2562
111867 가카의 후안무치 말장난은 참... [6] Damian 2010.07.12 2388
111866 이거 다들 이러신가요.. 사소한건데.. 한번 해봐주세요. [22] 레옴 2010.07.12 3937
111865 나의 내기는~!! / 월요병 / 오늘의 점심은?? / 초복 일주일 전 [1] 장외인간 2010.07.12 1611
111864 부산여행 갑니다. 좋은곳 소개해주세요. [9] 레옴 2010.07.12 3963
111863 이 부서에 정말 인력 충원이 필요한지 아는 방법은... 없나요? ㅠㅠ [6] DH 2010.07.12 2485
111862 정두언의 눈물? [3] setzung 2010.07.12 1875
111861 '펠레 더 커스'가 문어 '파울 더 옥토퍼스트라다무스'에 의해 저주가 풀린 것에는 무시무시한 희생이... Aem 2010.07.12 2575
111860 보고싶은데 도저히 못 보겠는 게시물이 있어요 ㅠ [7] 장외인간 2010.07.12 2621
111859 스티비 원더 콘서트 예매 성공 하셨나요? [14] 진달래타이머 2010.07.12 2492
111858 김제동, MBC 파일럿 프로그램 ‘7일간의 기적’ MC 발탁 [7] 달빛처럼 2010.07.12 2672
111857 올해 여름 곤충에 관해서 [5] 구름그림자 2010.07.12 2085
111856 [바낭질이 하고 싶은 오후] 통증, 래프팅, Yes24 좋은가요? [11] 가라 2010.07.12 1776
111855 품절녀 오늘 처음 배웠습니다 [8] 가끔영화 2010.07.12 3030
111854 현정권에 레임덕 현상이 온걸까요? [5] chobo 2010.07.12 2730
111853 성남시, 판교특별회계 전입금 `지불유예(모라토리엄)` 선언 (중앙일보 링크) [1] 호레이쇼 2010.07.12 2021
111852 [기사] 겔럭시 S 나오면 휴가갈줄 알았는데... [4] 레옴 2010.07.12 2549
111851 PiFan 심야상영 선배님들의 충고를 기다립니다! [8] kick&push 2010.07.12 16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