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 어떤 스타워즈도 대부이고 시민케인입니다. 스타워즈 1?  2? 한솔로? 천상의 피조물이죠. 


글제목에 동영상이라 적었는데, 어떤 영화가 영화로서 심각하게 함량미달일 때 저는 영상물이라고 부릅니다. 

그런데 이번엔 그보다 더 적합한 단어를 고르다 동영상이라 적었어요. 네, 이건 영화가 아닙니다. 

영화의 시나리오라고 볼 수 없습니다. 아주 못 만든 게임의 플레이 동영상을 보는 느낌이에요.

인물도 사건도 모조리 낭비되고 버려집니다. 전율이 일 정도로. 이 동영상 전체가 어떤 무의미의 블랙홀이랄까요?


많은 훌륭한 영화들이 쏟아져 나온 한해였고, 망작들 역시 풍성했지만 이 동영상에 견줄만한 영화는 없습니다.

캣츠요? 둘의 공통점은 많습니다. 의미없는 CG 바르기, 매력없는 시나리오 등. 


하지만 여기 비하면 캣츠도 어엿한 준작은 돼요. 배우들의 훌륭한 안무, 기괴한 컬트적 잠재력이 보이는 장면들.

그러나 이 동영상은 스타워즈를 논하기에 앞서 영화로서의 기본 함량조차 미달이에요. 


어린이가 키우는 강아지가 개꿈 꾸다 발로 키보드 두드린 것으로 의심되는 각본, 

전작 8편에 대한 팬보이들의 극렬한 반대에 꼬리내린 비굴한 요소요소들, 

시퀄이 아무런 로드맵조차 없이 막 휘갈긴 것이었단 걸 증명하는 한국 막장드라마만도 못한 엔딩, (말 그대로 그 <아내의 유혹>을 연상케하는 경악스런 장면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자기가 창조한 캐릭터조차 이해못하는 감독이 인물에게 선사하는 비참한 죽음.


애초에 황제 팰퍼틴을 불러오고, 저 뜨악한 제목이 공개되고, 시퀄의 흐름상 레이의 마지막 복장은 회색이어야 하는데

새하얀 옷을 입히고 마르고 여리여리하게 다이어트를 시킨 주인공 등. 개봉 전의 그 모든 우려는 합당한 것이었어요.


팬들이 우려한 것은 아무런 재능도, 감각도, 창의력도 없는 JJ가 팬보이들의 징징댐으로 떠들썩했던 8편 이후 스타워즈 팬덤의 눈치나 봐가면서

8편을 없었던 것으로 치고, 7-9로 이어지는 식으로 9를 만들려는 것이 아니냐 였지요. 

8편에 대한 전세계적 오독에 대해 쓰자면 A4 1000장도 쓸 수 있지만, 제가 받아들인 8의 테마는 :


빛도, 어둠도 모두 우리 내면에 있다. 자신의 어둠을 받아들여야 올곧이 빛날 수 있다. 그렇게 새로운 제다이의 시대를 열고, 사랑하는 것을 지키기 위해 살자. 우리 모두가 포스 유저가 될 수 있다.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공개된 9편의 실상은? 저 모든 우려의 1000배는 끔찍합니다.

정말로 9편은 8의 내용과 설정과 캐릭터를 아예 '없었던 셈 치는' 끔찍한 백래시의 결정체가 되었어요. 

9편이 말하는 바는 : 


빛은 빛이고 어둠은 어둠입니다. 아무나 포스 유저가 될 수 없고, 오직 혈연! 혈연! 잘나가는 엄빠가 없으면 죽은 할배를 되살려서 그 핏줄이라도 이어!! 입니다. 


레이와 카일로는요? 정말로 리터럴리, 에라 모르겠다 둘을 섞어버렸습니다. (보시면 압니다 ㅋㅋㅋㅋㅋ)


전작에서 DJ와 포/로즈가 풀 숙제로 남겨졌던 궤멸한 저항군을 다시 모으는 내용? 그런 거 없습니다. 그저 전설의 제너럴 란도가 오라면 온 은하의 우주선들이 수만 척 몰려옵니다. 

그 저항군 대함대의 결집 또한 가장 끔찍한 장면인데요, 적어도 예고편에선 밀레니엄 팔콘을 선두로 고스트 호와 수많은 저항군 함선의 등장이 매우 기대되게 보이는데..


그럼 스타워즈 팬이라면 누구나, 어벤져스 어셈블같아서 좀 빈정상하지만 어쨌든 밀레니엄 팔콘이 하이퍼스페이스 점프로 떡 나타나면 

수천 수만의 함선들이 따다다다닥 나타나는 그런 그림을 연상할 것 아닌가요? 이건 패배하던 아군이 역전하는 장면의 장르 규칙으로서도 그렇고,

그야말로 모든 스타워즈 팬들이 좋아한다고 할 수 있는 하이퍼스페이스 등장이기 때문에 진짜로 이 영화가 팬서비스에 목표를 두고 있다면

그 장면은 반드시 나왔어야만 했습니다. 연출하기가 뭐 어려운 것도 아니고요. 익스트림 롱 샷으로 수천의 저항군 함대의 도착을 찍으면 됩니다. 

모범적인 선례가 <로그원>에도 있고요. 걍 베끼기만 해도 될 정도로 로그원에서의 저항군 함대 도착 장면은 

영화의 후반부 대전투를 여는 시퀀스의 시작이자, 전율이 일 정도로 짜릿했지요. 그런데 이 영화에서는?


그냥 아무런 징조도 깔리는 웅장한 음악 그런 것조차 없이, 카메라가 멀리서 멀거니 (아마 좌에서 우로 패닝했던 것 같아요) 움직이면, 저항군 함대가

전부 멀뚱하니 도착해 있습니다. 저 진짜 살다살다 이렇게 영화 못 찍는 감독 첨 봤어요. 도대체 사람이 어찌 이럴 수가 있죠? 이건 시리즈 팬들을 능멸하는 수준이더군요.

그냥 두두두두둥! 하고 수천의 함대가 도착하면 되는데, 그걸 안 찍다니요. (그 조금 전에 비슷한 장면이 나오긴 하는데, 그건 시민 저항군이 아니라 주인공 일행의 소규모 함대의 도착장면이고 

그 또한 끔찍하게 못 찍었죠)


게다가 함대가 도착하면 뭘 해야 할까요? 물론 수천척은 돼 보이는 제국 함대들과 함대전을 해야겠죠. 밥을 먹었으니 이를 닦는다 같은 진리입니다.

그런데 이 영화는요. 함대전을 안 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가 적어놓고도 불가해한 문장이지만, 함대전 안 해요. 안 합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적 전함의 함교에 올라타서 말을 타고 달리면서 하잘데기 없어뵈는 일이나 하고있는 주인공 일행을 비추느라

함대전을 안 찍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함대전 대신 어떻게 하는지 아십니까? 


주인공 둘의 양기를 흡수해서 드래곤볼로 소원을 빌어 젊어진 피콜로대마왕마냥 회춘한 팰퍼틴이 하늘을 향해 번개를 씁니다.

그러나 그 번개는 예전의 소박하고 정감있는 포스 라이트닝 정도가 아니에요. 토르가 와도 1초만에 튀겨질 정도로, 전 함대를 격추시킬!!!!!!!!!!!!!!!!!!!!! 무적의 슈퍼울트라 라이트닝을 쓴다고요!!!!!


이 장면에선 더 터질 실소조차 없어서 대신 울음이 맺힐 뻔 했어요. 이건 스타워즈가 아니에요. 질나쁜 팬픽러가 쓴 허접데기 악몽이죠.


게다가 팰퍼틴이 하늘로 쏜 번개는, 피아식별 기능까지 있어서 유도탄처럼 날아가 오직 저항군만 지집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제가 쓰고 있는 이게 정말 영화라고 부를 수준의 것일까요?


이 동영상이 하도 허접하고 깔 거리가 수천 수만개라 잊고 있었는데, 이번에 팰퍼틴이 무려 30년 동안 은하계 변두리에 곱게 숨겨뒀던 제국의 전함 수천척은 

하단에 거대한 레이저를 하나씩 달고 있어요. 그런데 그 위력은.. 뜬금없이 영화 중반에 전함 한 척이 레이저를 불쌍한 별에 쏘는데, 데스스타 이상의 출력으로 별이 가루가 돼버립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런데 저 우주번개쑈를 하던 팰퍼틴에게 주인공이 반격을 가하자, 번개가 멈추고 지져지고 있던 저항군 전투기와 함대들은 도로 멀쩡해집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니, 무적의 황제님 번개 맞아요?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전함의 약점을 찾아냈는데, 걍 X윙 Y윙이 저 무서운 레이저포를 뿅뿅 몇번 쏘면 전함 전체가 유폭을 일으켜서 다 터져요 (...) 네, 이게 영화랍니다.

화룡점정은 무슨 자그마한 컨트롤타워인지를 폭파시키면, 수천척의 제국 전함이 전부 다운돼서 추락합니다. 정말 전율의 설정이 아닐 수 없어요. 저항군 대함대? 왜 마실나왔나요? 


이제 쓰다 보니 지치기도 하고, 이 동영상을 까려면 삼박사일, 아니 한달은 깔 수 있기 때문에 이만 줄이겠습니다. 

딱 하나 이 영화에 완벽한 장면이 있긴 했어요. 저 함대전 코스프레가 끝나고, 7편 오프닝의 사막행성 자쿠에 오랫동안 방치되어 있는 제국함의 위로 지금 격추된 제국함이 서서히 추락하는 컷.


정말 완벽했어요 그 장면은. 오랫동안 이어져 온 유산에만 기대 게으르게 만든 안일한 리메이크나 다름없던 JJ의 7편, 

그리고 박살나서 그 위로 떨어지는 전함은 모든 시리즈를 완전히 박살낸 9편의 비유로 보였으니까요.  


카일로 렌이 다시 누더기처럼 기워서 만든, 정말 다시 쓸 이유라곤 없는 한심한 헬멧은 이 동영상의 누더기같은 시나리오의 비유인가요? 그렇다면 그것도 인정.


또 장점을 찾자면, 아담 드라이버는 정말 훌륭한 배우입니다. 이 발로 쓴 시나리오에서도 그는 할 일을 다 합니다. 지금껏 그의 필모 역사상 가장 잘생겨보이기까지 하고요. 


그런데 JJ 이 @^%#@^@%가 아담에게 준 마지막 대사가 뭔지 아시나요? "OUCH!" 입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JJ, 네가 살아있어야 할 이유를 대 봐.


JJ는 비겁하고 한심한 무능력자입니다. 그를 저주합니다. 

저 미국행 티켓 사려고요. 총기는 현지에서 조달할 겁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72
111782 창궐하는 질병관련 가짜뉴스들을 이겨내기 위해 추천하는 [3] ssoboo 2020.01.28 892
111781 평택 인근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근황 [4] 예정수 2020.01.28 1021
111780 중국 우한 체류 교민 탈출을 위해 전세기 30~31일 +@ 보내기로 [6] ssoboo 2020.01.28 863
111779 남산의 부장들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625
111778 아쉬움 링크>원걸의 마지막 두명이 JYP를 떠남요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741
111777 넷플릭스 말레이시아 드라마 영혼 신부 후기 [4] 딸기와플 2020.01.28 952
111776 [아마존] 더 익스펜스, 미스터 로봇, 바바렐라.. [4] 가라 2020.01.28 359
111775 설에 본 영화, 우한폐렴, 음모론, 미국 중국(추가함) [7] 왜냐하면 2020.01.28 676
111774 설 연휴 잘 쉬셨나요? [16] 칼리토 2020.01.28 469
111773 설에 이게 왠, 도시폐쇄, 까뮈의 ‘페스트’, AFC U-23우승, 그래미 4관왕,드론 [17] ssoboo 2020.01.28 988
111772 22살 때 케이트 베킨세일 [2] 가끔영화 2020.01.27 728
111771 [근조] 코비 브라이언트 [11] 영화처럼 2020.01.27 1187
111770 머저리와의 대화 8 (한 친구를 기억함) [13] 어디로갈까 2020.01.27 773
111769 해치지않아와 미스터주는 어떤 관계일까요? [13] woxn3 2020.01.27 947
111768 캐리 멀리건이 오스카 심사위원들 영화 봤다는 인증샷 찍어라 [5] 가끔영화 2020.01.26 1159
111767 2020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0.01.26 361
111766 "주키퍼스 와이프" "다운폴" 추천 [4] 산호초2010 2020.01.26 386
111765 "쉰들러 리스트" 등....떠오르는대로 잡담 [6] 산호초2010 2020.01.26 439
111764 이제 이 나이가 되니까... 장국영이... [4] 동글이배 2020.01.26 1036
111763 옛날 맛있게 사먹었던거 같은 옛날영화 워리어1979 [3] 가끔영화 2020.01.25 3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