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연차수당이 생긴지도 얼마 안되었습니다.

안쓰면 소멸되었는데...

이 회사 들어와서 저를 '잘 키워보려던' 첫 팀장님은 연차는 최소한 5일정도는 아프거나 급한일이 생겼을때를 위해 남겨놨다가 회사에 반납하는거라고 했었습니다.

휴가를 따로 안주는 회사니까 15일중 4~5일 여름휴가 다녀오고 5일 남기면 남은 연차가 5일인거죠.


두번쨰 상사였던 '그분'은 연차 쓰는데 온갖 제한을 걸었습니다.

여름휴가는 4일 이상 자제. 

여름휴가외 연차는 1일씩만 쓰기.(2일이상 연속쓰려면 합당한 사유 제출)

월, 금은 연차 사용 지양.

연차는 긴급한 경우를 제외하면 4일전에 공유. 그후에 이야기 하면 불가.

샌드위치때는 다들 쉬고 싶어하니까 모두 쓰지 않기

연차사유는 거짓말이라도 좋으니 '긴급한 것'으로 입력. (제사, 부모님 생일, 가족 병원 등) 그냥 연차사용이라던거 (휴가를 제외하고) 놀러간다고 하면 반려. 

이때는 저도 짬(?)이 좀 쌓여서...

연초 팀 회의때 '올해 샌드위치 데이가 언제랑 언제 있는데 모두가 이때 쉬는건 좀 그러니 적당히 나눠서 쓰시죠' 라고 먼저 말해버림.

레이저 장난 아니게 맞았습니다. ㅋㅋㅋ

이렇게라도 총대를 메지 않으면 못쉬겠더라고요.


지금 상사는 연차 쓰는 거에 대해서는 터치가 없습니다. 쓸일 있으면 쓰는 거고, 자기 업무에 지장이 있을지는 스스로 판단하는거 아니냐고 합니다. 다만, 이분도 나이가 좀 있으시다 보니.. 자기는 연차 써도 할일이 없다고 합니다. (ㅠ.ㅜ)

애들은 각자 놀고, 아내도 사회생활을 하시니...  게다가 그 나이대 분들이 많이 그러듯, 혼자 못 노는 타입이라...



하여튼 그래서 내년부터 연차 수당은 없고 100% 소진을 권고하며 샌드위치 데이때 회사 차원에서 연차 쓰게 하고, 팀원들의 연차 소진율을 팀장 평가에 반영하겠답니다.

일단, 팀장 평가 반영 이야기 나오니까 '이거 연차 입력하고 회사 나오게 되는거 아니야?' 라는 말들이 나옵니다.

실제로 열마나 반영할지는 모르겠지만요.


저희 상사님은 연차 100% 소진이라니.. 라면서 한숨을 쉬시네요. 50%도 못 쓰시는 분이라...

그런데, 당장 저만해도 월초는 마감 하느라 자리 비우기 힘들고, 매주 수목은 주간 자료 만들고 회의 참석해야 하고, 14~16일은 중간평가회의 들어가야 하고 28~30은 차월업무회의, 5~7일은 전월 평가회의 들어가야 합니다.

이거 빼고 저거 빼고 하면 연차 쓸 타이밍이 별로 없긴 합니다.

팀장정도 되면 거의 매일 회의가 있고, 빠지면 티가 나기 때문에 쓰는걸 꺼려하는 분위기가 있었는데, 이번 기회에 좀 없어졌으면 합니다.

일단 저도 이제는 '별일 있으면' 연차 쓰는게 아니라 '회사에 별일 없으면 일단 쉬자' 라고 개념을 바꿔야만 100% 쓸 것 같네요.

(지금까지는 대략 50~60% 정도 쓰고 수당으로 받았습니다. 수당 없을때도 70% 정도 쓴듯..)


그런데, 사람들이 많이 쉬면 그만큼 인원이 충원되어야 할 것 같은데, 지금 회사 돌아가는 상황 보니 사람을 더 줄이려고 이런 저런 준비를 하는 것 같네요. -_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6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23
111821 우한 폐렴 대처 인사법 [5] 어제부터익명 2020.02.01 817
111820 노재팬은 부추기고 노차이나는 금지하는 나라 [12] buffalo66 2020.02.01 1210
111819 공포는 핑계고 제노포비아가 맞다는 증거 [38] ssoboo 2020.02.01 1418
111818 정직이라는 것 [27] 어디로갈까 2020.02.01 986
111817 핵인싸 키아누.. [10] 노리 2020.02.01 1020
111816 이런저런 일기...(기대감) [1] 안유미 2020.02.01 276
111815 심약해서 전염병만 돌면 감기기운이 느껴져요 [3] 어디로가야하나 2020.01.31 447
111814 [바낭] 옥뮤다 삼각지대의 시대는 갔다!! [6] 로이배티 2020.01.31 759
111813 Six degrees of 마틴 스콜세지/ 알 마르티노 [3] mindystclaire 2020.01.31 362
111812 '포와로' 매력 재발견에 대한 뻘글 [5] 2020.01.31 537
111811 [강력스포일러] 파이널 디씨젼... [6] 가라 2020.01.31 368
111810 안녕 광저우 [12] 날다람쥐 2020.01.31 848
111809 벌써 1월도 마지막이군요(워렌 버핏의 조언) [2] 예정수 2020.01.31 352
111808 [넷플릭스] 판소리 복서 올라왔습니다. [9] eltee 2020.01.31 546
111807 [서브웨이] 듀게팁도 못 믿을.. [11] toast 2020.01.31 798
111806 전세기 바낭 + 동네 고양이 생태 보고서 - 특보 [6] ssoboo 2020.01.31 635
111805 윈도우10으로 다들 바꾸셨는지 [12] 노리 2020.01.31 903
111804 김동조, 윤석열, 대선후보 여론조사, 컨테이젼 (2011) [25] 겨자 2020.01.31 989
111803 게시판에 그림 올리는 게 정말 오랜만이네요 [5] 낭랑 2020.01.31 305
111802 요즘 미디어 [8] 양자고양이 2020.01.30 5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