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up01.jpg


[시동]

 [시동]은 제가 그다지 좋아할 수 없는 유형의 영화였습니다. 캐리커처 수준으로 평면적인 주인공들에게 별 다른 신경이 써지지 않은 가운데, 각본은 자주 덜컹거리면서 싸구려 유머와 폭력만 남발했거든요. 주변 관객들의 반응을 고려하면 손익분기점은 넘을 것 같습니다만, 전 이 영화를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





loveantosha01.jpg


[Love, Antosha]

 가렛 프라이스의 다큐멘터리 영화 [Love, Antosha]는 몇 년 전 요절한 안톤 옐친의 인생과 배우 경력을 둘러다봅니다. 옐친의 부모를 비롯한 여러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다보면, 만성질환에도 불구하고 분주하게 일하고 노력해온 그가 정말 좋은 배우였다는 걸 알 수 있고, 그러기 때문에 그의 이른 죽음은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적어도, 그 짧은 인생 동안 [하트 인 아틀란티스]를 비롯한 여러 영화들에서 그는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고, 그러니 앞으로도 종종 기억되곤 하겠지요.  (***)



deadsouls02.jpg


[사령혼: 죽은 넋]

 왕빙의 다큐멘터리 영화 [사령혼: 죽은 넋]을 처음부터 끝까지 죽 보는 건 결코 쉬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8시간 넘는 상영시간 동안 1950년대 후반 중국의 반우파운동으로 인해 노동수용소로 보내지고 거기서 가까스로 살아남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덤덤하게 들어주는 본 다큐멘터리를 보다보면 클로드 란츠만의 다큐멘터리 영화 [쇼아]가 떠오르지 않을 수 없는데, 본 다큐멘터리도 그 다큐멘터리만큼이나 상당한 역사적 가치가 있습니다. 물론 두 번 다시 볼 여력이 날지는 모르겠지만요. (****)




beforeyouknowit01.jpg


[Before You Know It]

 한나 펄 유트의 [Before You Know It]의 두 주인공들인 레이첼과 재키는 그들의 극작가 아버지와 함께 뉴욕 시에서 한 소규모 극장을 꾸려왔는데,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뒤 그들은 죽은 줄만 알았던 어머니가 멀쩡하게 살아있을 뿐만 아니라 같은 도시에서 TV 연속극 배우로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이들이 어머니에게 접근하려고 하는 동안, 영화는 소소한 순간들을 통해 웃음과 감동을 자아내고, 유트와 공동 각본가 젠 털럭을 비롯한 출연 배우들도 든든한 편입니다. 여러 모로 익숙하기 하지만, 나름대로 이야기와 캐릭터를 잘 굴렸으니 괜히 불평하지 말아야겠지요.  (***)





feastofthesevenfishes04.jpg


[Feast of the Seven Fishes]

 [Feast of the Seven Fishes]는 감독/각본가 로버트 틴넬의 동명 연재만화를 원작으로 하고 있습니다. 원작과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는 몰라도, 영화 자체는 훈훈한 크리스마스 시즌 로맨틱 코미디 영화인 가운데, 주인공의 이탈리아계 미국인 가족 일원들이 분주하게 준비하는 크리스마스 만찬 보는 재미도 상당한 편입니다. 딱히 기대하지 않고 봤는데, 의외로 알차고 사랑스러운 기성품이더군요. (***)



soorywemissedyou02.jpg


[미안해요, 리키]

 켄 로치의 신작 [미안해요, 리키]는 그의 전작 [나, 다니엘 블레이크]보다 더 암담하게 느껴졌습니다. 도입부 장면부터 걱정과 염려가 들지 않을 수 없는데, 그 이후로 주인공과 주인공 가족에게 일어날 법한 나쁜 일들이 줄줄이 일어나고, 결말은 씁쓸한 필연성과 함께 다가오지요. 여전히 좋은 영화이긴 하지만, 너무 좀 감상적인 국내 제목에 속지 마시길 바랍니다.   (***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72
111782 창궐하는 질병관련 가짜뉴스들을 이겨내기 위해 추천하는 [3] ssoboo 2020.01.28 892
111781 평택 인근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근황 [4] 예정수 2020.01.28 1021
111780 중국 우한 체류 교민 탈출을 위해 전세기 30~31일 +@ 보내기로 [6] ssoboo 2020.01.28 863
111779 남산의 부장들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625
111778 아쉬움 링크>원걸의 마지막 두명이 JYP를 떠남요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741
111777 넷플릭스 말레이시아 드라마 영혼 신부 후기 [4] 딸기와플 2020.01.28 952
111776 [아마존] 더 익스펜스, 미스터 로봇, 바바렐라.. [4] 가라 2020.01.28 359
111775 설에 본 영화, 우한폐렴, 음모론, 미국 중국(추가함) [7] 왜냐하면 2020.01.28 676
111774 설 연휴 잘 쉬셨나요? [16] 칼리토 2020.01.28 469
111773 설에 이게 왠, 도시폐쇄, 까뮈의 ‘페스트’, AFC U-23우승, 그래미 4관왕,드론 [17] ssoboo 2020.01.28 988
111772 22살 때 케이트 베킨세일 [2] 가끔영화 2020.01.27 728
111771 [근조] 코비 브라이언트 [11] 영화처럼 2020.01.27 1187
111770 머저리와의 대화 8 (한 친구를 기억함) [13] 어디로갈까 2020.01.27 773
111769 해치지않아와 미스터주는 어떤 관계일까요? [13] woxn3 2020.01.27 947
111768 캐리 멀리건이 오스카 심사위원들 영화 봤다는 인증샷 찍어라 [5] 가끔영화 2020.01.26 1159
111767 2020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0.01.26 361
111766 "주키퍼스 와이프" "다운폴" 추천 [4] 산호초2010 2020.01.26 386
111765 "쉰들러 리스트" 등....떠오르는대로 잡담 [6] 산호초2010 2020.01.26 439
111764 이제 이 나이가 되니까... 장국영이... [4] 동글이배 2020.01.26 1036
111763 옛날 맛있게 사먹었던거 같은 옛날영화 워리어1979 [3] 가끔영화 2020.01.25 3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