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한진가 남매대전...

2019.12.31 08:59

가라 조회 수:930

뉴스를 좀 보시는 분들은 이미 다 아시겠지만...

며칠전에 장녀인 조현아가 남동생 조원태가 아버지의 유훈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선빵을 날렸습니다.

그리고 며칠뒤 크리스마스에 조원태가 엄마 이명희씨 집에 가서 유리를 깨고 도자기를 깨고 어머니 몸에 상처를 입히는 패악질을 벌였고, 이명희씨는 그 사실을 한진가 고위 임원에게 알리며 신변보호를 요청했답니다. (.....)

그리고 이런 패륜이 알려지자 이명희씨와 조원태 회장이 공동으로 사과문을 발표했고요.


며칠동안 이 남매들에 대한 기사들이 나왔는데..

게중 재미있는(?)이야기들이 있어요.

뭐 지분이 어떻고, 강성부 펀드가 어떻고 이런거 말고요.


일단, 한진 회장이 죽고 그룹 총수를 지정해야 합니다. 매달 5월 1일에 각 그룹에서 신고를 한다더군요. 그런데 한진은 상중이라는 이유로 2주 늦게 신고를 합니다. 공식적으로는 이명희씨가 '49제도 안 지났는데, 총수를 지정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 라면서 반대했다는 기사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해요. 한국이 또 이런거 중시하니까 당시에도 크게 문제는 없다는 쪽으로 흘러갔고요.


그렇게 총수가 된 조원태쪽에서 그룹에 조현아측 인사들을 밀어내고 자기 사람들을 심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조현아가 '3남매가 협력해서 그룹을 끌어가라는 유훈을 동생이 저버리고 있다~' 라면서 발표를 한거구요. 이쯤에서는 지난 5월에 그룹 총수로 조원태를 신고한게 조원태측의 일방적인 행동이었다는 이야기도 새어나온답니다. 당시에 누나 조현아와 동생 조현민 이미지가 워낙 망이라 그 틈을 이용했다고...


또 다른 관점도 있습니다.

일단, 조씨 3남매와 아내인 이명희씨가 내야 하는 상속세는 약 2700억 정도입니다.

이렇게 금액이 큰 경우에는 한방에 내는게 아니라 대충 1/6씩 5년동안 내면 된답니다. (그외에 가업상속이면 1/13씩 낸다 어쩐다 하는데 이경우에는 해당이 안되나 봅니다.)

조원태씨는 한진 그룹 총수로서 연 50억~100억 정도의 돈을 받아갑니다. (기사마다 추정치가 틀린데 최소 50억, 최대 100억 정도로 추정하더라고요)

조원태씨는 5년동안 급여만 받아도 상속세의 상당부분을 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공식적인 직함이 정석재단 고문인 이명희씨는 급여로 월 1000만원 좀 더 되게 받아간답니다. (대체 뭘 하길래 이 돈을 받는지는 모르겠지만.)

진에어 전무인 조현민의 급여는 이명희씨보다 많아 월 1500~2000 사이로 본답니다.

그리고 땅콩회항 사건으로 공식적인 직함이 없는 조현아는 아무것도 못 받고요.


같은 집안에서 자란 3남매가 누구는 그룹 총수랍시고 으시대면서 의전 받으면서 수십억씩 받고 있는데, 누구는 2000만원도 못 받고(...), 누구는 한푼도 못 받고 있으니 당연히 상속세를 내고 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보유지분을 건드릴 수 밖에 없고, 조원태가 이 지분을 노린다는 이야기가 나온답니다.

이명희씨도 '꼴랑 이 돈으로 내가 어떻게 사니!' 하면서 딸 편을 들었다는 이야기가 있고요.



게시판에서 종부세 2%로 싸우고 있는 판에 0.x% 의 삶은 참... 환타지네요.


조현아가 땅콩회항사건을 벌였을때 '그집안중 그나마 정상인 조현아가..' 라는 쉴드성(?)기사가 나왔었는데..

이번 조원태 행패 사건을 보니 그게 쉴드가 아니라 그나마 조현아가 정상에 가까운게 맞나보다 싶네요.


일단 내년 3월 주총에서 한바탕 싸움이 벌어질거라는데..

직함도 있고 실탄도 넉넉한 조원태가 그래도 아들 사랑인 엄마를 꼬실 것인지..

조현아가 미친척 하고 강성부 펀드랑 손잡고 한진그룹을 정상화(?) 시키겠다며 나설 것인지..

드라마스럽습니다.


P.S) 대한항공 마일리지 개악 되었다는 말에 아시아나도 따라할까봐 아시아나 마일리지를 탈탈 털어서 내년 휴가표를 구했는데.. 그냥 대한항공 마일리지를 먼저 털어 버릴것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6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23
111821 우한 폐렴 대처 인사법 [5] 어제부터익명 2020.02.01 817
111820 노재팬은 부추기고 노차이나는 금지하는 나라 [12] buffalo66 2020.02.01 1210
111819 공포는 핑계고 제노포비아가 맞다는 증거 [38] ssoboo 2020.02.01 1418
111818 정직이라는 것 [27] 어디로갈까 2020.02.01 986
111817 핵인싸 키아누.. [10] 노리 2020.02.01 1020
111816 이런저런 일기...(기대감) [1] 안유미 2020.02.01 276
111815 심약해서 전염병만 돌면 감기기운이 느껴져요 [3] 어디로가야하나 2020.01.31 447
111814 [바낭] 옥뮤다 삼각지대의 시대는 갔다!! [6] 로이배티 2020.01.31 759
111813 Six degrees of 마틴 스콜세지/ 알 마르티노 [3] mindystclaire 2020.01.31 362
111812 '포와로' 매력 재발견에 대한 뻘글 [5] 2020.01.31 537
111811 [강력스포일러] 파이널 디씨젼... [6] 가라 2020.01.31 368
111810 안녕 광저우 [12] 날다람쥐 2020.01.31 848
111809 벌써 1월도 마지막이군요(워렌 버핏의 조언) [2] 예정수 2020.01.31 352
111808 [넷플릭스] 판소리 복서 올라왔습니다. [9] eltee 2020.01.31 546
111807 [서브웨이] 듀게팁도 못 믿을.. [11] toast 2020.01.31 798
111806 전세기 바낭 + 동네 고양이 생태 보고서 - 특보 [6] ssoboo 2020.01.31 635
111805 윈도우10으로 다들 바꾸셨는지 [12] 노리 2020.01.31 903
111804 김동조, 윤석열, 대선후보 여론조사, 컨테이젼 (2011) [25] 겨자 2020.01.31 989
111803 게시판에 그림 올리는 게 정말 오랜만이네요 [5] 낭랑 2020.01.31 305
111802 요즘 미디어 [8] 양자고양이 2020.01.30 5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