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뒤에 바낭을 붙이기가 참 그러합니다ㅜ

어제 오후에 인력 중에 한명이 발열로 사무실 복귀 못하고 조퇴 후 가이드가 어떻게 되는지 내내 시끄러웠더랍니다.

회사가 있는 곳 선별진료소에 전화해보니, “대구와 해외 여행 다녀 온 적 없고, 감기 증상이면 2-3일 집에서 쉬면서 경과를 지켜 본다. 감기 증상으로 검진 왔다가 면역력이 낮은 상태라 오히려 걸릴 수 있다. 지금은 와도 못 검진 못 받는다”의 답변을 받았습니다.

근데, 고갱사 부장님이 한명이라도 확진자 나오면 2주간 셧다운이니 무조건 아니라는 확답 받고 출근해라. 고 하십니다.
검진 받으러 갔다가 그때 역으로 걸리면요? 했더니 그런 위험을 감수하더라도 무조건 무조건 받아라. 같은 말 되풀잌ㅋㅋㅋㅋ

오늘 출근해서 결정났냐 옆자리 과장한테 물어보니 그냥 그 상태라고 하네요.
이 건물에만 6개층에 한 천명 넘게 있고, 확진자가 생기고 그 사람이 다른 센터 직원과 접촉했다면 그 여파가 어마무시 할거라(확진자 한명 나올때 마다 2주간 셧다운이면ㅜㅜ) 걱정인데, 제대로 된 가이드 없이 언제까지 이럴지 모르겠네요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80
112651 이런저런 일기...(외로움과 비용) [2] 안유미 2020.04.13 347
112650 추천 독일영화 통행증2018 [3] 가끔영화 2020.04.13 308
112649 지식의 칼-배민이 뭘 잘못했냐 [23] 키드 2020.04.12 1817
112648 자아분열, 너의 새는 노래할 수 있어 [1] 예정수 2020.04.12 330
112647 스티브 잡스 [9] mindystclaire 2020.04.12 715
112646 어제 영화보러 갔다가 상영 시작전 나온 영상에 반해서 무한 반복중이에요 [26] 하워드휴즈 2020.04.12 1564
112645 코로나가 상상이상이군요 [3] 메피스토 2020.04.12 1823
112644 스타트렉 TNG 마스터피스 에피소드만 뽑아드립니다. [4] 노리 2020.04.12 328
112643 [네이버 영화] 로지(Rosie, 2018) [EBS1 영화] 제8요일 [7] underground 2020.04.11 434
112642 선거 공보물 리뷰 [9] 노리 2020.04.11 827
112641 [바낭] 투표하고 왔어요 [18] 로이배티 2020.04.11 877
112640 [총선 천기누설 5탄] 웃픈 그 이름 '샤이보수' 왜냐하면 2020.04.11 1211
112639 (맥락 없는 바낭) 반려동물, 더 좋은 세상을 위해 할 수 있는 일 [9] 그냥저냥 2020.04.11 526
112638 [4.15 총선] 사전투표 마지막날 투표율 [10] 왜냐하면 2020.04.11 932
112637 Nobuhiko Obayashi 1938-2019 R.I.P. 조성용 2020.04.11 235
112636 이런저런 락다운 일기...(걱정) [4] 안유미 2020.04.11 519
112635 기아차 광고 [6] 날다람쥐 2020.04.11 512
112634 [잡담] 투표하고 왔습니다 [3] 머루다래 2020.04.10 515
112633 [회사바낭] 그분의 그림자 [9] 가라 2020.04.10 845
112632 [바낭] 코믹한 보이스 피싱 전화를 받았습니다 [11] 로이배티 2020.04.10 9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