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뉴스가 참 없네... 하고 검색하다 보니 나오네요. 


https://view.asiae.co.kr/article/2020022611391534735



미래통합당의 출범으로 사라진 자유한국당이 다시 꾸려진 이유는 '알박기' 때문이다. 해당 창준위는 자유한국당이라는 당명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결성됐다. 오영철 창준위 위원장은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자유한국당이라는 당명을 사유화해서 악용하려는 사람들이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창당 취지를 설명했다.

.......

오 위원장은 미래통합당 사무처 노조위원장으로 미래한국당 창준위 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같은 당직자가 창당을 두 번 시도한 것이다. 그는 "당 차원에서 지시한 것이 아니라 정당법에 맞게 뜻이 맞는 사람들이 자율적으로 꾸린 것"이라며 "한 표라도 분산돼서는 안 된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한 것이다. (발기인에는) 당직자도 있고 일반 당원도 섞여있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이라는 이름으로 누가 또 나설까봐 그런가 보군요.

코로나19 때문에 홍보가 안되어 아직도 자한당 자한당 하는 사람들도 있고...

미한당도 열심이네요.

공관위에서 비례대표 순번 어떻게 할지, 누가 들어갈지 기대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61
112627 불면증이 너무 심하네요 [8] 하라리 2020.04.10 886
112626 두 개의 바낭 [6] 2020.04.09 696
112625 Journey 플레이 후기(스포일러 있음) [11] 예정수 2020.04.09 398
112624 (바낭) 어느 이름 없는 왕녀를 기억함 [5] 보들이 2020.04.09 828
112623 [넷플릭스바낭]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봤네요 [30] 로이배티 2020.04.09 1248
112622 [총선 D-7] 이번 선거, 공작의 가능성이 제일 높은 타켓은? [6] ssoboo 2020.04.08 1074
112621 미통당 김대호에 이어 차명진 제명(추진했으나 결국 안 됨으로 수정합니다) [14] 좋은사람 2020.04.08 1518
112620 이런저런 일기...(자식과 육아) [3] 안유미 2020.04.08 632
112619 Allen Garfield 1939-2020 R.I.P. 조성용 2020.04.08 218
112618 [바낭] 계절에 맞게, 거의 아무도 모르실 옛날 벚꽃 노래 하나 [16] 로이배티 2020.04.07 777
112617 사상 초유의 행사! 잠시 뒤 9시 30분 세계영화사의 거인, 장 뤽 고다르 인스타그램 라이브톡 행사! crumley 2020.04.07 519
112616 일상잡담;영화를 볼 수가 없군요 [3] 메피스토 2020.04.07 655
112615 아이들은 어떻게 악(?)해졌을까. [16] 잔인한오후 2020.04.07 1554
112614 [벼룩] 책 벼룩과 나눔 [4] 허걱 2020.04.07 572
112613 버섯 종균 기능사 실기 [3] 칼리토 2020.04.07 921
112612 재활용 짜증... [14] 노리 2020.04.07 1286
112611 '냉'커피 뻘글 [12] 2020.04.06 1056
112610 이런저런 일기...(시간의 축적) [2] 안유미 2020.04.06 445
112609 사랑하는 대상이 어떤게 있으신가요? [6] 호지차 2020.04.06 826
112608 [코로나19] 미국놈들 양아치 짓 하다 딱 걸림 [6] ssoboo 2020.04.06 16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