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러니까 이 영화가 주목 받는 이유들 중 하나가 꼭 그래야할 이유도 없고 특별한 사연도 없이 걍 무심한 듯 시크하게 동양인 주인공을 들이미는 헐리웃 상업 영화... 라는 것 아니겠습니까. 거기에 대해 감동하는 건 충분히 그럴만한 일이니 납득하고 공감합니다. 그런데...


2. 그 점을 제외하면 이게 뭐 딱히 그렇게 잘 만들어진 영화인지는 모르겠네요. 주인공 캐릭터는 맘에 들어요. 배우도 잘 했구요. 근데 이야기가 발단 부분을 넘기고 나면 격하게 평이해지는... 수준으로 떨어졌다가 종반으로 가면 그 선을 넘어 결국 허술해집니다. 듀나님이 별 셋을 주셨던데 요즘 많이 후해지셨나... 하는 느낌. 보통 제가 나이에 어울리지 않게 이런 영화들 참 좋아하고 되게 관대하게 보는 편인데도 이 영화의 클라이막스부터 엔딩까지는 계속 헛웃음이. ㅋㅋㅋ


3. 원작을 안 봐서 무슨 사연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영화만 보면 세 자매 모두 같은 부모에게서 나온 애들 같은데. 셋이 모두 다른 민족 비주얼인 게 좀 거슬렸어요. 첫째와 둘째까진 그래도 서양인들 보기엔 똑같겠거니... 라고 이해해준다 쳐도 막내는 아무리 봐도 그냥 백인이라 지금도 괴상한 느낌이네요. 왜죠.


4. 클루리스나 퀸카로 살아남은 법처럼 해당 장르의 고전급으로 오래 살아 남을 완성도의 영화는 아닌 것 깉아요. 하지만 미쿡에 사는 동양계 사람들, 특히 소녀들에겐 완전 소중한 한 편이 될 수도 있겠고, 그런 맥락에서 미국 영화사에 한 자리 차지할 수도 있겠단 생각은 들었습니다. 아쉬움은 남지만 어쨌든 이런 영화가 나올 수 있는 상황이란 것 자체가 기분 좋아서 후하게 봐 주고 싶은 느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3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05
110642 Inside Bill's Brain: Decoding Bill Gates (인사이드 빌 게이츠, netflix) 추천합니다 [2] Joseph 2019.09.30 376
110641 유승민, "선거법 부결시키겠다" [10] 타락씨 2019.09.30 1017
110640 홍정욱 딸 [21] 칼리토 2019.09.30 2358
110639 [넷플릭스바낭] 여러분 호러영화 '오큘러스' 보세요 '오큘러스' [18] 로이배티 2019.09.30 875
110638 아이들과 대화하는 방법 [2] 칼리토 2019.09.30 637
110637 [미드] 루키(The Rookie), 네이선 필리온 주연... [2] 가라 2019.09.30 299
110636 조까들은 존재 자체가 가짜 [26] ssoboo 2019.09.30 1289
110635 표창장 위조 주장 ‘최성해 동양대 총장’ 야당 정치인과 논의 후 입장 결정했다? [3] 도야지 2019.09.30 575
11063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9.30 575
110633 오늘의 잡지 화보 (스압)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30 187
110632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1] 안유미 2019.09.30 302
110631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후기-스포일러 일부 포함- [1] 메피스토 2019.09.29 522
110630 빨간머리앤 전시회 후기 [5] 얃옹이 2019.09.29 727
110629 민주당의 출구전략, 정의당의 출구전략 [14] 타락씨 2019.09.29 1014
110628 집회 참여 숫자 [7] ssoboo 2019.09.29 1010
110627 [집회인원] 완전체는 되지 맙시다 #2 [4] an_anonymous_user 2019.09.29 759
110626 [집회인원] 완전체는 되지 맙시다 [7] 휴먼명조 2019.09.29 945
110625 이런 의견도 있군요. [8] 호밀호두 2019.09.29 958
110624 지능이 불균형하게 발달한 [2] 가끔영화 2019.09.29 404
110623 차관급은 부처별로 1~2명씩인데 검찰만 50명 [1] 존재론 2019.09.29 3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