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이즈 본' 본 잡담

2018.11.01 21:46

조회 수:1081

스포는 최대한 피했습니다.

영화 보다가 시계를 다섯 번인가 봤어요. 어두운 데서 시계 보느라 고생했습니다.

저한테는 봐도 그만 안 봐도 그만인 영화였어요.

이야기는 여주인공 입장에서 흘러가는 것 같은데 여주인공의 심리 변화에 대해서는 별로 묘사된 바가 없습니다.
남자쪽 이야기가 더 드라마틱한 것 같지만 남자쪽도 간추린 줄거리 이상의 이야기가 나오진 않고요.

자 이제 울어봐, 하는 장면에서조차 눈물이 안 나와서 조금 민망했습니다. 제
앞줄은 전부 울더군요.

평균적으로 29세 이후로는 새로운 음악을 듣지 않는다는 글을 방금 보고 오는 길입니다.
음악을 영화로 바꾸면 제가 그런 것 같아요.
진짜로 영화들이 시답지 않게 나오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만, 뭘 봐도 그냥 그렇습니다. 예전에 봤던 영화들이 더 깊이가 있었다고 생각하죠.

비교적 근래에 본 영화 중 제일 좋았던 게 '최악의 하루' 인데, 주인공 나이 무렵에 딱 주인공의 그 모양으로 무료하고 짜증 가득한 표정으로 떠돌던 제 모습과 많이 겹쳐서 그럴 겁니다.

노래는 요즘 노래가 더 좋아요. 제 이십대 시절 노래를 들으면, 저렇게만 해도 예전엔 히트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죠.
아, 물론 예민했던 시절에 듣던 노래를 다시 들으면 시큰해지긴 합니다만, 그냥 젊은 시절이 그리운 걸 거예요.

+ 무인발권기 앞에서 엄청 버버댔습니다. 노인을 위한 기기 사용 안내 도우미로 새로운 알바 시장을 열어도 좋겠...으나 영화관에 노인 수요가 별로 없을 테니 안 생기겠죠 아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736
110614 39회 골든 라즈베리 시상식 노미네이트 결과 [2] 모르나가 2019.01.22 1039
110613 이런저런 잡담...(이리, 남자, 손님) [1] 안유미 2019.01.22 472
110612 Andrew G. Vajna 1944-2019 R.I.P. [1] 조성용 2019.01.22 216
110611 TV조선,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 독점 생중계한다 [4] 감동 2019.01.22 926
110610 [채널CGV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얼마나 재미 없나 한 번 보려고 해요. [13] underground 2019.01.21 1185
110609 즐겨 드시는 서브웨이 샌드위치 조합 하나씩 이야기해봐요 [15] 낭랑 2019.01.21 1594
110608 보일러를 찾는 모험 혹은 인내 [8] 칼리토 2019.01.21 690
110607 이런저런 잡담...(매매와 운동) [3] 안유미 2019.01.21 548
11060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5] 조성용 2019.01.21 910
110605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끝났군요 [6] soboo 2019.01.21 1560
110604 왜 김어준인가? [7] 사팍 2019.01.20 1799
110603 전자책의 시대가 오기를 [9] 흙파먹어요 2019.01.20 1168
110602 2019 Producers Guild Awards Winners [4] 조성용 2019.01.20 369
110601 2018년도 영화 음악 중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것들 몇가지 [2] 부기우기 2019.01.20 651
110600 체육계 성폭력을 둘러싼 현상이 괴상하네요 [13] 메피스토 2019.01.20 2253
110599 [책] 어디서 살 것인가 [13] underground 2019.01.20 1059
110598 창피해 하지마셈~ [2] 어디로갈까 2019.01.20 751
110597 이런저런 일기...(삼겹살 소주, 압력,) [1] 안유미 2019.01.20 400
110596 이런저런 일상잡담들 [2] 메피스토 2019.01.19 411
110595 잡담 - 소주를 생각한다, 분리수거, IT 취업, 창업 [7] 연등 2019.01.19 6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