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더 포스트, 짧은 소감

2019.01.23 14:24

로이배티 조회 수:787

영화들 중에 장르적으로 딱히 가리는 것은 없는 편입니다만.

그 중에 제가 절대로 피하는 영화가 있으니 바로 역사적 사건을 다루는 교훈적 메시지의 영화들입니다.

왜인지는 저 스스로도 잘 모르겠는데 이런 영화를 보려고 하면 5분도 집중을 못 해요. 그래서 언제부턴가 아예 시도를 하지 않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 감독인 스필버그의 영화라고 해도 예외는 아니어서 저는 링컨, 스파이 브릿지 같은 스필버그의 역사극들은 보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이 영화를 보게된 건 순전히 제가 방학을 맞아 가입한 iptv 영화 유료 서비스에 이게 무료로 포함되어 있었기 때문에... ㅋㅋ


서론이 참 길었는데 정작 영화에 대해선 할 말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냥 잘 만들었네요.

근데 너무 잘 만들었네요.

일단 시작 부분만 조금 보다가 다른 영화나 골라볼까... 라는 맘으로 시작했는데 순식간에 영화가 끝나버렸습니다.


단순화 되어 있는 선악 구도라든가.

막판에 조금 길게 등장하는 지나치게 친절한 교훈 및 주제 전달씬이라든가.

원래 제가 싫어하는 요소들이 적잖게 깔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냥 재밌고 그냥 좋았어요.

이 정도로 잘 만들어 버렸는데 그깟게 뭐 대수겠습니까. 심지어 설득되고 감동까지 받았네요.


그리고 요즘의 스필버그는 헐리웃 고전 영화 시대의 전통을 복원해내는데 재미를 들인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화면 잡는 거나 스토리, 캐릭터 설정 잡고 해석하는 거나 다 고전 영화의 느낌이 나는데 너무나도 보기 좋고 우아하며 멋집니다.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은데 괴상하게 보기 좋고 멋진 장면들이 많아서 촬영 감독을 찾아보니 야누스 카민스키.

쉰들러의 리스트부터 스필버그와 함께 하는 것 같은데 저어엉말 오래오래 함께하는군요. 결과물이 이러니 당연히 불만 없구요.

호기심에 찾아 보니 이 양반은 59년생. 칠순 넘은 감독과 환갑 맞은 촬영 감독이 만나 이런 영화를 만드는군요. 그냥 멋집니다.


암튼 뭐 소감이란 게 진짜 별 거 없네요.

그냥 다 좋았어요.

스필버그 만만세입니다.

이제 한국식 나이로는 74세인데, 100세까지 정정하게 살면서 분기마다 영화 한 편씩 쏟아내줬음 좋겠다는 말도 안 되는 소망을 가져 봅니다.

장수하세요 할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507
111196 내가 이빵을 전에 먹었었나 [3] 가끔영화 2019.04.27 507
111195 지나가는데 쓰레기 같은 놈 가끔영화 2019.04.27 431
111194 엔드게임 잡담 - “흑흑~ 나의 20대를 이렇게 보내 버리다니” [1] soboo 2019.04.27 1333
111193 잡담 - 국가시험, 요즘 좋았던 광고영상 연등 2019.04.27 378
111192 [EBS1 영화] 싸이코 (1960) [11] underground 2019.04.26 674
111191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 [1] 왜냐하면 2019.04.26 518
111190 일관된 진술만으로 사람인생을 보낼수 있다면 한번 해보시죠... [11] stardust 2019.04.26 2231
111189 [게임바낭] 세키로 : 섀도 다이 트와이스 라는 게임의 엔딩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4.26 553
111188 "낙태"이슈, 일단 들을 것! [7] Sonny 2019.04.26 961
111187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6 211
111186 아주 오랜만에 버닝하는군요 [5] 러브귤 2019.04.26 1126
111185 윌리엄 워터하우스의 화집 추천 부탁드려요 [1] 산호초2010 2019.04.25 443
111184 이번만은 꽃뱀이 맞을 거야.. 이번만은 주작이 맞을 거야..이번만은 무고인 것 같아.. 라고 기도하시는 분들께 [32] 일희일비 2019.04.25 2458
111183 [EBS1 다큐시선] 미세먼지, 누구 탓이냐고요? [11] underground 2019.04.25 888
111182 영드 미스 마플 리뷰 쓰다 날렸어요 [7] 2019.04.25 748
111181 이번엔 스포일러 100% 버전 어벤져스: 엔드 게임 잡담 [29] 로이배티 2019.04.25 1934
111180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5 198
111179 작은(닫힌) 사회, 폐쇄적 집단에서 일어나는 부조리함과 병폐에 관하여... [5] 귀장 2019.04.25 864
111178 영화. '생일'을 보았어요. [1] 고인돌 2019.04.25 443
111177 김학의, 버닝썬, 고 장자연 사건. 생각할수록 괴롭고 무섭네요. [11] 일희일비 2019.04.25 12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