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후기 (스포없음)

2019.04.13 13:39

DL. 조회 수:1332

시사회 평이 좋아서 큰 기대를 안고 갔습니다
배우 출신 감독들의 작품은 항상 평타는 친다는 이상한 편견도 있었구요
주연배우들을 다 좋아해서 표값이 아깝지 않았습니다

다만 출연진들에게 호감이 없다면 '영화'로서 좋게 보기는 어려울 것 같더군요
마지막까지 보고 나왔을 때 이게 무슨 의미인지? 만드는 사람들도 사실 잘 모른다는 인상을 받았어요
물론 연기와 씬 연출은 훌륭합니다. 감독으로서 믿고 맡겨도 될 정도로 씬의 긴장감을 최대한으로 높이더군요
그러나 대학로의 배우들이 무대에서 느끼는 즐거움을 스크린으로 공유(기록)하는 영화라는 게 솔직한 감상이네요
원작 희곡도 읽었는데 특성상 갈등이 더이상 발전할 수도 없었고(해서도 안 됐었고) 김윤석이 아니었다면 투자도 못 받았을 얘기입니다

두 줄 요약 : 판춘문예를 씬바이씬 해놓은 느낌이라 엄청나게 감정적으로 공감하거나 고통받을 수 있다. 그러나 판춘문예에는 사이다 같은 결말도 없고 냉정하게 말해서 성장도 없다. 배우들의 연기와 감독 연출 훌륭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12
111476 [근조] 이희호 여사 [17] 영화처럼 2019.06.11 1290
111475 넷플릭스/HBO] '아스달 연대기', '플래시', '체르노빌' [14] 겨자 2019.06.11 1924
111474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10 207
111473 [EBS2 지식의기쁨] 국문학 방민호 교수 [5] underground 2019.06.10 822
111472 미스트롯, 다시보기 정주행하기. [5] 왜냐하면 2019.06.10 958
11147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6.10 1070
111470 스포일러] I AM MOTHER (2019) 넷플릭스 [12] 겨자 2019.06.10 1313
111469 바낭)불법 퀴즈쑈가 뭐지 하고 보니 [3] 가끔영화 2019.06.09 826
111468 이해할 수 없는 일들 7 [28] 어디로갈까 2019.06.09 2569
111467 2016 디어마이프렌즈 uhd 볼만하네요 [1] 가끔영화 2019.06.08 471
111466 서울대 대나무숲 감점 사건 [74] 겨자 2019.06.08 4303
111465 이런저런 일기...(결핍, 상상력, 뷔페) [2] 안유미 2019.06.08 560
111464 [EBS1 영화] 아메리칸 퀼트 [16] underground 2019.06.07 866
111463 윤시내 노래 정말 잘하네요 [2] 가끔영화 2019.06.07 632
111462 잡담 - 기생충 무대인사를 보고(스포 유, 사진없음) 연등 2019.06.07 1266
111461 스포일러] 블랙 미러 시즌 5 [8] 겨자 2019.06.07 1301
111460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7 234
111459 다크 피닉스가 x맨 팬들에게 준 선물 [7] skelington 2019.06.07 1396
111458 [넷플릭스바낭] 우주를 누비는 쏙독새... 라는 드라마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6.07 879
111457 [넷플릭스바낭] 블랙미러 시즌5 잡담 [13] 로이배티 2019.06.07 9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