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하거나 슬프거나

2019.08.15 19:57

어디로갈까 조회 수:1289

1. 포도에서 포도향기가 나듯, 그러면서 쉽게 짓무르고 상해버리 듯, 개인은 그토록 당연하게 생기있고 우울합니다.
나는 무엇인가? 세상에서의 하나의 기능, 하나의 역할들의 조합이 아니라면 나는 무엇인가? 이 자문의 답을 모르는 사실에 대한 반응이 바로 우울입니다. 그러니까 우울은 개인의 징표이기도 합니다. 

민족과 국가, 계급과 신분, 지배자와 시민 같은 이름들로 호출이 이루어질 때, 끝내 대답하지 못하고, 끝내 일어서지 못하고, 대기실 의자 위에 우두커니 앉아 있는 개인의 우울. 그것은 얼마나 기이하며 또한 당연한 걸까요. 얼마나 비천하며 또한 고귀한 걸까요?
경미한 우울은 앉아서 성찰하게 하지만 심각한 우울은 창문에서 뛰어내리게 합니다. 개인은 의자와 창문 사이에 존재합니다.

2. 슬픔과 우울은 흡사합니다. 차이점이라면 우울에는 슬픔과는 달리 자기비하의 감정이 섞여 있죠. 슬퍼하는 자에겐 세계가 비어 있고 우울해 하는 자에겐 자아가 비어 있습니다.
슬픔과 우울은 대상 상실에 대한 서로 다른 반응이죠. 슬픔은 대상이 존재하지 않는 현재를 인식합니다. 그러므로 슬픔은 대상과의 이별을 가능하게 해요. 우울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대상에 사로잡혀 있는 태도죠. 즉 현재에 적응하지 못하고 과거에 머물러 있는 상태입니다.

슬픔은 진실하며 가면을 쓰지 않습니다. 슬픔 뒤에는 언제나 슬픔이 있어요. 우울은 상실된 자아의 모범에 따라 진실을 부분적으로 변화/왜곡시킵니다. 우울 뒤에는 깊이를 알 수 없는 심연이 있어요. 슬픔이 쏟아져 내리는 눈이라면, 우울은 눈에 파묻혀 형체를 잃은/잊은 벌판입니다.
슬픔과 우울의 실질적인 요점은, 그것을 저지할 수 없다는 것. 슬픔과 우울의 자세가 그 다음의 문제로 남을 뿐입니다.

0. 1980 '서울의 봄'에 합수부에 구속됐던 분들 중 고문받다가 몇 분이 쓴 진술서를 어쩌다가 읽어보게 됐어요.
인간의 존엄을 보장하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소수의 개인들이 자기 삶의 존엄을 해치거나 죽음으로 맞서는게 과연 훌륭한 결단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세상의 불의에 대해서는 시민 각자가 괴롭더라도 자기 몫의 책임을 살피고 살면 그런 비극까지는 없을 건데...라는 턱도 없는, 하나마나한 생각만 들죠. - - 아아, 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994
111455 [단편영화] 루이스 자네티의 영화의 이해 [1] 사팍 2019.06.06 413
111454 덕분에 기생충 잘 봤습니다 (스포 없음) (생각해보니, 약간의 암시는 있을 수 있음) [4] 머루다래 2019.06.06 1316
111453 오늘의 로얄 테넌바움(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6 496
111452 나의 <소>는 무엇인가? [17] 어디로갈까 2019.06.06 921
111451 [넷플릭스바낭] 괴작 취향 드라마 '그녀의 이름은 난노' [9] 로이배티 2019.06.06 1178
111450 (스포)기생충이 영화제에 상을 받은 이유 [2] 사팍 2019.06.05 1881
111449 내 모니터가 얼마나 깨끗한지 보세요 [1] 가끔영화 2019.06.05 947
111448 오늘의 엽서 (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5 254
111447 [바낭] 타란티노의 '장고'를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19.06.05 1097
111446 '블랙미러' 시즌 5를 기다리며, '왕좌의 게임' [1] 겨자 2019.06.05 864
111445 기생충 스포] 커서 바라본 그리스로마신화 [10] 맥도웰 2019.06.04 1766
111444 오늘의 엽서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4 141
111443 최근 들은 노래 - 웆픎대전, 보아, 고질라와 기생충 [1] 연등 2019.06.04 567
111442 [스포] 기생충 배우 질문이요~ [4] 飛頂上 2019.06.04 1731
111441 기생충의 오프닝 크레딧 [4] skelington 2019.06.04 1338
111440 웹툰 '즐거운 생활', 진지한 악플들 [4] 겨자 2019.06.04 1122
111439 올해 오스카 명예상 수상자들은... [3] 조성용 2019.06.04 701
111438 [채널CGV 영화] 더 포스트 [스크린채널] 인 디 아일 [EBS2 지식의 기쁨] 정신분석학 강의 [11] underground 2019.06.03 682
111437 봉준호의 기생충, 거의 완벽한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스포 무!) [5] 귀천 2019.06.03 2398
111436 [바낭] 얼마나 못 만들었나 궁금해서 '인랑'을 봤습니다 [18] 로이배티 2019.06.03 19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