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슬프게도 나는 대학교 때 왕따였어요. 그래서 우울한 일들이 많았죠.


 그런 수많은 것들 중에 몇가지 특정한 키워드들로 남은 것들도 있어요. 그중 하나가 파전과 막걸리죠. 인싸들이 회기역 골목으로 몰려가 그들끼리 파전과 막걸리로 청춘의 축제를 벌일 때 나는 늘 혼자였더랬죠. 


 아마 그들 중 한명이라도, 한번이라도 내게 파전과 막걸리를 같이 먹으러 가자고 했다면 오늘의 내가 빌런이 되는 일은 없었겠죠. 하지만 결국 나는...빌런의 길을 걷게 되어버린 거예요. 그들 탓이죠.



 2.뭐 그래요. 감정이나 기억같은건 열화되지만 특정한 트리거나 키워드들로 남은 건 한이 맺혀버리게 되죠. 그래서 나는 한동안 파전과 막걸리를 의식적으로 무시하며 살았죠. '그따위 건 먹지 않겠어! 대신 조니블루킹조지V를 마셔주지!'뭐 이런 거죠.


 하지만 잘나가게 되고 나니 기분이 좀 나아졌어요. 빌런을 그만둘정도로 기분이 나아진 건 아니지만 나도 파전과 막걸리를 한번 먹어 볼까...하는 마음은 들 정도로는요. 사실 궁금했거든요. 파전과 막걸리가 무슨 맛일지.


 한데 문제는, 도저히 파전과 막걸리를 먹을 기회 자체가 만들어지지 않는 거예요. 이상하게도...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파전과 막걸리를 먹으러 가자고 하지 않는 거죠. 왜냐면 주위에 남은 사람들이 두종류밖에 없었거든요. 옛날부터 알던 아싸거나, 아니면 미친놈들이거나. 딱 파전과 막걸리를 먹으러 다닐 정도의 적정한 인싸 농도를 지닌 사람들이 없었더랬죠. 


 이쯤에서 '그러나'가 나와야겠죠.



 3.그러나 내일...전집을 간다 이거죠! 사실 파전도 먹어봤고 막걸리도 먹어는 봤어요. 그러나 파전과 막걸리를 먹어보지 못한 거죠.


 누군가는 이럴지도 모르죠. '따로따로 먹어봤으면 됐지 뭐가 문제야?'라고요. 하지만 아니예요. 반드시 '파전과 막걸리'여야 하는 거예요. 내가 한이 맺힌 키워드는 파전도, 막걸리도 아닌 '파전과 막걸리'니까요. 그래서 열심히 홍대의 전집들을 검색하고 있어요.



 4.휴.



 5.문제는 홍대 전집들을 검색하다 보니까...그곳 전집에서 파는 모듬전과 닭도리탕이 너무 맛있어 보여요. 그래서 모듬전과 닭도리탕을 하는 가게에 가야 하나...고민중이예요. 파전과 막걸리는 다음으로 미루고요.


 왜냐면 이 글을 쓰면서 생각해보니 키워드는 '파전과 막걸리'가 아니라 '회기역 골목에서 먹는 파전과 막걸리'거든요. 인싸들이 가던 그곳...회기역에 있는 비위생적이고 시끄러운 가게에 가서 파전과 막걸리를 먹어야만, 이 한맺힘이 해소가 되는거예요. 홍대에서 파전과 막걸리를 먹어봐야 별 의미가 없을 거 같아요.


 사실 좀 핑계이긴 해요. 검색하다 보니 모듬전과 닭도리탕이 너무 맛있어 보여서 그냥 그걸 먹으러 갈 핑계말이죠. 어쨌든 내일은 파전과 막걸리가 아니라 모듬전을 먹어야겠어요. 물론 막걸리따윌 마실 필요는 없겠죠. 막걸리같은 술에 간을 낭비하기엔 나는 소중하니까. 막걸리는 나중에 회기역에서 파전을 먹을 때 인생에서 마지막으로 딱한번 먹으면 되겠죠.



 6.하아...일기를 쓰다말고 미친듯이 홍대 전집을 검색해봐도 한낮에 여는 전집이 없어요. 심지어 홍대입구인데도 말이죠. 홍대라면 막...뭐랄까? 자신이 예술을 한다고 착각하는 학생들이 수업시간을 째고 대낮부터 술과 모듬전을 먹고마시는 가게가 있어야 하는 거 아닌가요. 서울시립대엔 있었는데 말이죠.



 7.일단 점심은 뭔가 간단한 걸로 때우고 저녁에 전집을 열면 그때 가야겠어요. 합정~상수역엔 고즈넉한 카페가 많은데 아주 오래 전에 빈디체랑 갔던 좋은 카페를 다시 발견했어요. 전에 썼듯이 요즘은 홍대 상수 연남동을 미친듯이 걸어다니곤 하거든요.


 그런데 피아노를 쳐보니 슬프게도 피아노가 고쳐져 있어서 슬펐어요. 몇년전에 쳐봤을땐 고장나 있어서 소리가 작았거든요. 하지만 그때는 고장나 있던 피아노가 고쳐져 있어서 슬펐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76
111166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보고(!)(약 스포) [2] 연등 2019.04.24 1294
111165 소부를 게시판 관리자로 추천하는 건에 대해 [5] skelington 2019.04.24 1301
111164 Terry Rawlings 1933-2019 R.I.P. [1] 조성용 2019.04.24 136
111163 Steve Golin 1955-2019 R.I.P. 조성용 2019.04.24 211
111162 여기서 상욕하는 사람은 딱 한명 아닌가요 [2] 잘살아보세~ 2019.04.24 1054
111161 참아주는 사람들 [6] underground 2019.04.24 1085
111160 이런저런 일기...(우물, 어벤저스) [2] 안유미 2019.04.24 614
111159 듀게 즐기기 [12] Sonny 2019.04.24 858
111158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것이냐? = 게시판 논란의 본질 [13] soboo 2019.04.23 1256
111157 드디어 내일 어벤져스 엔드게임 개봉하네요!! [7] SICK 2019.04.23 549
111156 듀게 보면서 드는 생각 [16] 가을+방학 2019.04.23 1228
111155 [바낭] 이 곳이 규칙 없는 무제한 이종격투 게시판이 된지 오래이긴 하지만 [42] 로이배티 2019.04.23 1939
111154 -"부산 사투리 쓰지마"…SNS 공분 부른 대학가 황당 차별-, -부산대 기숙사 침입·성폭행 시도 대학생 징역 10년 구형- [15] 귀장 2019.04.23 1334
111153 러시아식 더빙 [1] 가끔영화 2019.04.23 339
111152 듀게 오픈카톡방 [6] 물휴지 2019.04.23 416
111151 오늘의 엽서 [9]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3 300
111150 요즘 중국사회에서 가장 뜨거운 이슈 - 996 ICU [6] soboo 2019.04.23 1179
111149 [듀그모 71~75주차] 오레오, 그림자, 크리처, 연예인 [1] rusender 2019.04.22 269
111148 굿-바이 굿-바이 [18] 흙파먹어요 2019.04.22 1518
111147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92~96 & 아가씨들 사진 [1] 샌드맨 2019.04.22 3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