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저리> 어,누나. hyper- sensitive하다는 게 무슨 뜻이야? 
머저리 누나> 맥락을 말해.
머저리> '감각의 제국'을 이제야 봤지 뭐야. 누난 일찌감치 봤지?
머저리 누나> 고딩 때 영어자막판으로 봤다만 노재팬 열풍이 거센 이 더위에 그 옛영화를 찾아 봤다고?

머저리> 거기서 아베 사다가 끼치산에게 이런 말을 하잖아? 
머저리> "의사가 말하길, 나는 다른 여자들과 달리 하이퍼 센시티브하다더군요."
머저리 누나> 기억 안남. 그래서? 

머저리> 하이퍼 센시티브하다면 미세한 자극에도 민감한 반응이 가능하다는 얘길텐데
머저리> 왜 그렇게 극도로 자극을 추구해 나갔을까?
머저리 누나> 그게 사람과 기계의 다른 점이겠지.
머저리 누나> 고감도의 기계는 미세한 것까지 민감하게 탐지해 내지만 사람은 감각이 단련될수록 소박한 자극에는 무감각해지기 마련이니까.

머저리>그렇군.
머저리 누나> 새로운 것, 더 강한것, 더 거대한 걸 수용하고 싶어하는 욕망 때문이겠지.
머저리> 올~   결국 자극의 인플레이션을 통해서만 하이퍼 센시티브함은 유지될 수 있는거네?
머저리 누나> 그런 거겠지.

머저리> 누나 결벽증으로 이 영화 보고 충격받지 않았어? 
머저리 누나> 그닥 충격적이지 않았어. 육체는 슬픈 거구나 라는 생각이 강렬하게 들었고 굉장히 쓸쓸했어.
머저리 누나> 이것저것 다 실험해보는 모더니즘의 흐름이 생각나더라. 해볼 수 있는 건 다 시도해보고, 더 추구하고 싶은 자극이 없으니 이제 우린 나른하다는 서구의 지적 감각.
머저리> 동의함.

머저리 누나> 감각이 느린 것도 나쁜 것 만은 아닌 것 같아. 그건 판단 유보나 판단 중지가 좀 오래간다는 의미이기도 한 거니까. 하이퍼 센시티브한 것도 대단한 재능이긴 하지만 말야.
머저리> 근데 아베 사다의 하이퍼 센시티브함은 헤프다는 의미 이상은 아닌거 아냐?
머저리 누나> 남의 욕망/태도에다 헤프다는 표현쓰지 마! 주로 여성에게만 사용하지?
머저리> 흑
머저리 누나> 카톡 일주일 금지. 성찰해보시고요, 빠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7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63
111542 심심한데 이영화나 다시 봐야겠어요 [4] 가끔영화 2019.06.23 682
111541 사탄의 인형. 터미네이터가 묘하게 떠오르는 영화(스포) [1] 안유미 2019.06.23 620
111540 메릴 스트립 일흔살 생일 [4] 가끔영화 2019.06.22 1001
111539 우연히 영상보고 울컥해서 올려요 [3] 감동 2019.06.22 1243
111538 모 영화평론가의 SNS에서... [8] 어디로갈까 2019.06.22 2262
111537 김혜리의 영화 사람을 만나다. 시즌2? 속편? [3] this 2019.06.22 887
111536 괴이한 가요 [2] toast 2019.06.22 690
111535 [옥수수 무료영화] 전도연 주연의 <생일> [채널CGV 영화] 덩케르크 [4] underground 2019.06.22 477
111534 나쁜 외계인 [2] 가끔영화 2019.06.22 337
111533 tvn 드라마 자백의 이준호 가끔영화 2019.06.22 607
111532 오늘 궁금한이야기Y 윤지오 방송 보니까... [4] 잠시익명요 2019.06.21 1840
111531 [EBS1 영화] 마농의 샘 1부 [2] underground 2019.06.21 638
111530 이런저런 일기...(금요일) [1] 안유미 2019.06.21 286
111529 오늘의 영화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21 197
111528 [바낭] 외진 곳에 가면 글이 잘 써질 것 같은 느낌 -Feat. Bardsey Island [10] applegreent 2019.06.21 852
111527 배두나.jpg [2] 보들이 2019.06.20 1526
111526 이런저런 일기...(신도림, 자전거) 안유미 2019.06.20 410
111525 [옥수수 무료영화] 바우하우스 [1] underground 2019.06.20 490
111524 에드가 엘런 포의 단편에서 [1] 가끔영화 2019.06.20 460
111523 오늘의 영화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20 2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