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마이클 베이가 기획한 더 라스트 쉽을 끝냈습니다. 아포칼립스를 다룬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8을 보고 나니 아포칼립스 관련 미드가 보고 싶어졌지 뭡니까. 왠만한 아포칼립스 소재는 다 봤다 싶어 실의에 젖어있던 찰나 더 라스트 쉽이라는 게 있더군요. 레드 플루라는 치사율 높은 전염병이 세상을 멸망 지경으로 몰아넣는 가운데 백신을 찾는 비밀임무를 맡은 12척, 아니 딱 한 척의 배가 치료제를 개발하는 내용의 미드입니다. 결론: 너무 재밌었어요!


전염병과 관련한 말이 안되는 설정, 특전사를 능가하는 일개 해군의 괴물 전투력, 미국 만세 등등이 깔려 있습니다. 마이클 베이, 아시잖아요?(찡긋). 근데 이거 무적의 해군 전투함을 보는 재미가 있더군요. 마이클 베이 기획답게 총격전이며 배들끼리의 전투도 빵빵 터뜨려주고요. 후반 시즌에 가면 PTSD와 군인과 그 가족들간의 꼬인 관계 등이 설핏 나오긴 하는데 하나도 진지하게 다루어지지 않으니 안심(?)하셔도 됩니다. 해상 전투씬을 보고 싶다! 핵잠수함과 구축함이 다이다이 뜨는 걸 보고 싶다! 지덕체를 갖춘 리더 아래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군인들의 모습과 그들의 전우애, 희생정신을 보고싶다! 이 모든걸 질질 끌지 않고 속도감있는 전개로 보고 싶다! 이런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그렇다고 남자들만 득시글한 마초마초한 드라마만도 아닌 게 멋있는 주요 여캐들도 있습니다. 아포칼립스의 아수라장 세계에서 한 몫 잡아보려는 빌런 캐릭터도 괜찮고요. 


이래서 저의 관심은 밀리터리 미드로. 근데 생각보다 현대전을 다룬 밀리터리 미드가 별로 없더군요 ㅠ 


-스트라이크 백: 무력 짱짱 마초 군인 버디물. 전개에 상관없는 섹스신도 많음 > 노 

-더 유닛: 가정사 에피소드가 더 많음 > 노 

-밴드 오브 브라더스/더 퍼시픽: 현실적 > 노  

-식스: 가장 괜찮아 보임 


기타 씰팀, 더 브레이브, 라스트 리조트 등이 있네요. 언급되지 않은 것중에 제가 모르는 게 있는지,  기타 밀리터리 미드 추천받습니다. 너무 현실적이어서는 아니되어요;; 더불어 아포칼립스 소재도 좋습니다만, 원헌드레드같은 하이틴 캐스트는 안받습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9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90
110750 [친절한판례氏] 의사가 써 준 '입퇴원 확인서'도 진단서일까? [1] Joseph 2019.10.17 476
110749 정경심측 "종합병원서 뇌종양 진단···검찰, 맥락 잘라 브리핑" [11] Joseph 2019.10.17 844
110748 [책소개] 휴식의 철학 [3] 존재론 2019.10.17 242
110747 레트로 게임에 입문하려는데 만만찮네요. [7] 얃옹이 2019.10.17 561
110746 윤석려리 저거 저거... [10] ssoboo 2019.10.17 1207
110745 [바낭] (영국식)수제 소시지 여러가지 후기(사진 없어용) [22] 쏘맥 2019.10.17 635
110744 [바낭2] 결국 각자의 행복과 건강이 중요 [4] 존재론 2019.10.17 343
110743 [바낭 시작] 오늘 저녁은 뭘로 할까요 [7] 존재론 2019.10.17 312
110742 오늘의 조국發 조크 [9] 휴먼명조 2019.10.17 788
110741 정경심 입원증명서에 병원 의사명이 안 적혀있다고 [23] 가을+방학 2019.10.17 989
110740 이런저런 일기...(자본의 성질) [2] 안유미 2019.10.17 280
110739 최고 풍경 영화를 본거 같은 [1] 가끔영화 2019.10.17 216
110738 [연타!!] 오늘은 (대)기업인의 날~ [4] 로이배티 2019.10.17 294
110737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리암 니슨의 역작 '런 올 나이트'를 봤어요 [5] 로이배티 2019.10.17 394
110736 우린 장필우의 생존이 아니라 미래차의 생존을 지키는 거야, 우리의 생존을 위해 타락씨 2019.10.17 252
110735 오늘의 마돈나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7 192
110734 [바낭] 생강청과 사우어크라우트_요리 뻘글 [10] 칼리토 2019.10.17 358
110733 [바낭] 좀 더 보람찬 잉여 생활을 위해 리어 스피커를 구입했어요 [12] 로이배티 2019.10.16 642
110732 <조커>, 인셀 [20] Sonny 2019.10.16 1391
110731 PC한 척 했던 유시민의 민낯 [5] 휴먼명조 2019.10.16 12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