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 속에 핀 흰 목련 같은 기억입니다.
그 별의 이름은 아스라 Asra,
지구와 쌍동이처럼 닮았으나 몇 가지 다른 특성을 지닌 별이었죠.
'맑은 산'이라 불리우던 신비스러운 산이 그 중 하나였어요.

'맑은 산'은 신묘한 기운을 자랑하는 장소였습니다.
깊은 밤, 그곳에 올라 저녁 달을 우러르면 
마음 속의 고통스러운 기억이 하나씩 사라졌어요.
기억이 희미해지거나 통증이 엷어지는 게 아니라
고통스런 기억 자체가 스르르 사라져 버렸습니다. 
   
어둠 속에 핀 흰 목련 같은 기억입니다.
아스라에는 '맑은 산'보다 더 신비스러운 현상이 있었어요.
사랑에 빠지는 사람은 그 감정을 자각하는 순간 모두 죽게 되는 것.
어떤 힘의 작용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사랑하는 사람의 눈으로 하늘의 '짙푸름'이 들어가면서 
순식간에 그는 한 줌의 재로 소멸해버렸습니다.

그런데도 아스라에는 사랑을 하는 사람들이 지구만큼이나 많았어요.
매일 아침 거리로 나서보면 소멸의 재들이 여기저기에 쌓여 있었고,
재의 안개라고 불리는 기상 현상이 발생하는 날도 있었습니다.
그곳 사람들에게도 죽음에 대한 공포는 있었지만, 
사랑과 죽음을 숙명으로 받아들이고 다른 가능성은 생각하지 않았던 거겠죠.

어둠 속에 핀 흰 목련 같은 기억입니다.
아스라에서 사랑에 빠져 소멸하는 사람은 암청색 하늘을 날아가는 흰 새들을 봤어요.
'아아!' 탄성을 내며 넋을 잃고 하늘을 바라보는 모습이
그들의 마지막 모습이었습니다.

드물기는 하지만 동시에 사랑에 빠진 두 사람이 함께 재로 변하는 일도 있었어요.
죽음으로 이어지기에 거짓된 사랑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비극적인 경우인데, '맑은 산'에 올라 달을 기다리다가 재로 변하는 사람들도 있었어요.
잊고자한 기억과 고통이 문득 사랑으로 변화한 것이었겠죠.

마음은 끊임없이 물결치고,
언제 사랑과 죽음이 찾아올지 모르는 곳에서 사람들이 살고 있었답니다.
그것도 아주 조용히.     


덧: 어렸을 때 할아버지 무릎에서 들었던 신화 이야기 중 하나입니다. - -;
한 인간이 다른 인간에게 해줄 수 있는 가장 현명한 일은, 반복해서 돌아갈 곳을 만들어 주는 것이라 생각해요.
할아버지는 제게 그걸 해주셨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23
109307 이 물고기 먹어 본 사람 있나요 [5] 가끔영화 2018.06.28 1107
109306 오늘 3시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한 위헌 선고가 나옵니다. [5] 일희일비 2018.06.28 1234
109305 축구 보다 궁금해진 골 득점 여부 질문 [2] 프레데리크 2018.06.28 1404
109304 2002년 만큼 기쁜 날. [10] 유생 2018.06.28 1893
109303 한국이 독일 이기고 있다고,내용없음 [27] 가끔영화 2018.06.28 2449
109302 오션스8을 보고(스포 유) 연등 2018.06.27 841
109301 [주간커피, 6월 3주] 대전 톨드어스토리, 문화동 커피집 [8] beirut 2018.06.27 1358
109300 김부선의 ‘사적복수’와 공지영의 ‘낭비하기’ [9] soboo 2018.06.27 2479
109299 반의 반 (퇴사, 프리랜서, 암호화폐) [2] 강철수 2018.06.27 1027
109298 너무나 아름다운 메시의 골 [4] MELM 2018.06.27 1589
109297 모모랜드 BAAM Mv [1] 메피스토 2018.06.27 555
109296 남북화해+ 북미해빙무드에서 왜 일본만 걸림돌이 되려했는가? [1] soboo 2018.06.26 999
109295 An Open Letter About Female Coaches [1] 김지킴 2018.06.26 318
109294 (혐주의) 꼬카인을 아십니까? [21] 일희일비 2018.06.26 2989
109293 이런저런 일기... [2] 안유미 2018.06.26 781
109292 나의 평안을 위한 너의 행복 [12] 회사원A 2018.06.26 1178
109291 잡담- 한방울잔 [1] 연등 2018.06.25 531
109290 [바낭] 가려진 시간, 헤이트풀8 짧은 잡담 [3] 로이배티 2018.06.25 864
109289 듀나님의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 는 피서용으로 짱이네요 [5] soboo 2018.06.25 843
109288 자궁경부암, HPV, 페미니즘 [52] 겨자 2018.06.25 31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