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감정인지 충분히 이해가 가는군요.

다른 것보다 남에게 무언가를 설명한다는게 비용이 많이드는 일이라는게 와 닿았습니다.


말콤 글레드웰의 [타인의 해석 Talking to strangers]이 현 사태와 비슷한 문제를 처음에 다루고 있는데 (흑인 운전자와 백인 경찰관이 간단히 대화를 하다 강경 진압하게 된 과정을 다룸) 이 문제가 참 오래된 문제라는 생각도 듭니다. 경찰에게 안전하기 위해서 아이에게 이제 어떻게 가르쳐야 할지도 모르겠다는 것도 참 곱씹게 됩니다.


위는 한국어 자막을 단 버젼이고 혹시 원본이 보고 싶으시다면 링크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s://youtu.be/62opaXeyWZ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3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16
110830 [바낭] 본격 배달의 민족 잡담 [21] 로이배티 2019.10.16 1047
110829 이해할 수 없는 일들 9 (판단과 평가) [7] 어디로갈까 2019.10.16 706
110828 BIFF 영화 후기- 시너님스, 도이치 이야기 [4] 보들이 2019.10.16 269
110827 조작방송 kbs의 “윤석X 배신” [1] ssoboo 2019.10.16 809
110826 디즈니+ 새 예고편의 위엄 [2] maxpice 2019.10.16 578
110825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휴먼명조 2019.10.15 543
110824 (뻘글)요즘 본 영화들(꿈의 제인) [3] 왜냐하면 2019.10.15 374
110823 (뻘글)요즘 본 영화들(미쓰백) [2] 왜냐하면 2019.10.15 313
110822 PO 2차전 SK:키움 [36] mindystclaire 2019.10.15 268
110821 [바낭] 이 게시판을 로이배티의 뻘글 게시판으로 만들어 버리고 싶군요 [32] 로이배티 2019.10.15 1272
110820 표창장 함부로 위조하지 마라 [3] 휴먼명조 2019.10.15 666
110819 [name]의 사직 이후 검찰 행보가 궁금하세요? [4] 휴먼명조 2019.10.15 407
11081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10.15 478
110817 정치에 입 대는 바람에 린치당한 우리 듀나님, 브뤼메르 18일, 뇌종양과 정신병 [29] 타락씨 2019.10.15 1557
110816 [우리집]과 [벌새] [4] 룽게 2019.10.15 518
110815 연예인의 죽음과 기레기 [6] ssoboo 2019.10.15 1088
110814 이런 뉴스 가져오긴 싫지만 - 한약 첩약 보험화 [5] 휴먼명조 2019.10.15 683
110813 최고의 미드라는데 [2] 가끔영화 2019.10.15 701
110812 [name] 사직 이유의 여러가지 설 중에 저는 지지율說을 미는 편입니다 [1] 휴먼명조 2019.10.15 530
110811 [넷플릭스바낭] '네 아이는 네 아이가 아니다'라는 제목 멋지지 않습니까 [2] 로이배티 2019.10.15 7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