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저리> 어,누나. hyper- sensitive하다는 게 무슨 뜻이야? 
머저리 누나> 맥락을 말해.
머저리> '감각의 제국'을 이제야 봤지 뭐야. 누난 일찌감치 봤지?
머저리 누나> 고딩 때 영어자막판으로 봤다만 노재팬 열풍이 거센 이 더위에 그 옛영화를 찾아 봤다고?

머저리> 거기서 아베 사다가 끼치산에게 이런 말을 하잖아? 
머저리> "의사가 말하길, 나는 다른 여자들과 달리 하이퍼 센시티브하다더군요."
머저리 누나> 기억 안남. 그래서? 

머저리> 하이퍼 센시티브하다면 미세한 자극에도 민감한 반응이 가능하다는 얘길텐데
머저리> 왜 그렇게 극도로 자극을 추구해 나갔을까?
머저리 누나> 그게 사람과 기계의 다른 점이겠지.
머저리 누나> 고감도의 기계는 미세한 것까지 민감하게 탐지해 내지만 사람은 감각이 단련될수록 소박한 자극에는 무감각해지기 마련이니까.

머저리>그렇군.
머저리 누나> 새로운 것, 더 강한것, 더 거대한 걸 수용하고 싶어하는 욕망 때문이겠지.
머저리> 올~   결국 자극의 인플레이션을 통해서만 하이퍼 센시티브함은 유지될 수 있는거네?
머저리 누나> 그런 거겠지.

머저리> 누나 결벽증으로 이 영화 보고 충격받지 않았어? 
머저리 누나> 그닥 충격적이지 않았어. 육체는 슬픈 거구나 라는 생각이 강렬하게 들었고 굉장히 쓸쓸했어.
머저리 누나> 이것저것 다 실험해보는 모더니즘의 흐름이 생각나더라. 해볼 수 있는 건 다 시도해보고, 더 추구하고 싶은 자극이 없으니 이제 우린 나른하다는 서구의 지적 감각.
머저리> 동의함.

머저리 누나> 감각이 느린 것도 나쁜 것 만은 아닌 것 같아. 그건 판단 유보나 판단 중지가 좀 오래간다는 의미이기도 한 거니까. 하이퍼 센시티브한 것도 대단한 재능이긴 하지만 말야.
머저리> 근데 아베 사다의 하이퍼 센시티브함은 헤프다는 의미 이상은 아닌거 아냐?
머저리 누나> 남의 욕망/태도에다 헤프다는 표현쓰지 마! 주로 여성에게만 사용하지?
머저리> 흑
머저리 누나> 카톡 일주일 금지. 성찰해보시고요, 빠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991
111455 [단편영화] 루이스 자네티의 영화의 이해 [1] 사팍 2019.06.06 413
111454 덕분에 기생충 잘 봤습니다 (스포 없음) (생각해보니, 약간의 암시는 있을 수 있음) [4] 머루다래 2019.06.06 1316
111453 오늘의 로얄 테넌바움(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6 496
111452 나의 <소>는 무엇인가? [17] 어디로갈까 2019.06.06 921
111451 [넷플릭스바낭] 괴작 취향 드라마 '그녀의 이름은 난노' [9] 로이배티 2019.06.06 1177
111450 (스포)기생충이 영화제에 상을 받은 이유 [2] 사팍 2019.06.05 1881
111449 내 모니터가 얼마나 깨끗한지 보세요 [1] 가끔영화 2019.06.05 947
111448 오늘의 엽서 (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5 254
111447 [바낭] 타란티노의 '장고'를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19.06.05 1097
111446 '블랙미러' 시즌 5를 기다리며, '왕좌의 게임' [1] 겨자 2019.06.05 864
111445 기생충 스포] 커서 바라본 그리스로마신화 [10] 맥도웰 2019.06.04 1766
111444 오늘의 엽서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4 141
111443 최근 들은 노래 - 웆픎대전, 보아, 고질라와 기생충 [1] 연등 2019.06.04 567
111442 [스포] 기생충 배우 질문이요~ [4] 飛頂上 2019.06.04 1731
111441 기생충의 오프닝 크레딧 [4] skelington 2019.06.04 1338
111440 웹툰 '즐거운 생활', 진지한 악플들 [4] 겨자 2019.06.04 1122
111439 올해 오스카 명예상 수상자들은... [3] 조성용 2019.06.04 701
111438 [채널CGV 영화] 더 포스트 [스크린채널] 인 디 아일 [EBS2 지식의 기쁨] 정신분석학 강의 [11] underground 2019.06.03 682
111437 봉준호의 기생충, 거의 완벽한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스포 무!) [5] 귀천 2019.06.03 2398
111436 [바낭] 얼마나 못 만들었나 궁금해서 '인랑'을 봤습니다 [18] 로이배티 2019.06.03 19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