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알러지, 피곤)

2019.04.24 21:38

안유미 조회 수:415


  1.아침에는 조조로 어벤저스를 보러 가는 대신 병원에 갔어요. 꽃가루 알레르기가 슬슬 심해질 듯 해서 약을 받아 왔어요.



 2.그리고 어벤저스를 보러 갔어요. 영화는 괜찮았어요. 하지만 기대한 것과는 다른 영화였고 기대한 만듦새에는 못 미치는 영화였어요. 


 이건 어쩔 수 없죠. 10년동안 끓여낸 어떤 스튜를 내게 가져온다면, 그 스튜가 아무리 맛있어봐야 나는 '뭐야, 10년이나 끓인 스튜치곤 맛이 별로잖아? 이런 스튜를 만드는 데 10년씩이나 걸릴 필욘 없을 것 같은데.'라고 말할 거거든요.



 3.요전에는 결혼식장에 갔어요. 우울했어요. 모인 사람들은 모두가 서로 아는 사람이라 서로서로 테이블을 잡고 같이 식사를 하더라고요. 쩝. 나는 어쩔 수 없이 혼자 먹어야 했어요.


 그런 점 말고 뷔페 자체를 먹기도 힘들었어요. 이렇게나 많은 사람이 이 정도의 밀도와 기세로, 원하는 음식을 담기 위해 움직여대는 뷔페는 거의 가본 적 없거든요. 이런 뷔페에서 남들을 제치고 음식을 담고 맛있게 먹으려면 기가 쎄야 하는 거 아닐까...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우울해서 나를 차단한 여자에게 카톡을 보내 봤어요. 당연한 거지만 대답이 돌아오지 않았다죠. 그래도 괜찮아요. 카톡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괜찮아지니까요. 사실 답톡이 와봐야 어차피 으르렁댈 거거든요. 우울한 때는 나를 차단하지 않은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것보다 나를 차단한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게 좋아요.



 4.휴.



 5.나의 스토커들은 내가 월요일도 화요일도 놀러나가지 않았으니 오늘은 놀러갔을 거라고 여기겠지만...오늘은 힘들어서 그냥 돌아왔어요. 내일이랑 내일 모레는 미친년들과 좀 놀아야죠. 꽃가루 알레르기 약을 털어넣고 놀러가면, 몇 시간은 괜찮겠죠.



 6.왜 성공했다는 몇몇 사람들은 헛짓거리를 하는 걸까...경찰에 잡혀갈 정도로. 그야 모르죠. 하지만 뭐 내 경우엔 그래요. 인생의 끔찍함을 덜어내는 작업이 끝나면 그렇거든요. 인생에서 끔찍함을 덜어내거나 끔찍한 부분에 덧칠을 하며 살다가, 그래도 그런 단계는 얼추 마무리되면 알게 돼요. 인생에서 끔찍함이 덜어내진 것뿐이지 무언가를 얻은 건 아니라는 걸 말이죠.


 어떤 놈들은 인생에 감사한 것들로 가득하다고들 지껄이고 다녀요. 걔네들은 걔네들의 정신 건강을 위해 그러고 다니는 거겠죠. 하지만 어쨌든 그런 말은 사실이 아닌 거죠. 


 끔찍한 인생을 나아지게 하기 위해 30년동안 노력하다가 정신차려 보면? 손에 들려져 있는 거라곤 그저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일 뿐이거든요. 그런 건 끔찍하던 인생을 끔찍하지 않게 만든 것 뿐이지, 무언가 좋은 걸 얻은 게 아니죠.


 

 7.한데 그 사실을 깨달아버리면, 사람은 돌아버리지 않겠어요? 30년 동안 노력했는데 간신히 하나 얻은 게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이라니. 


 그래서 사람들은 미친짓을 하는 거예요. 미치지 않기 위해서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77
404 팬과 결혼한 스타들 [4] 가끔영화 2010.06.09 8213
403 정성화 "영웅" 무대영상. 카리스마 작렬이네요~ [11] bap 2010.06.09 6347
402 여성분들은 길거리를 가다가 멋진 남자가 있더라도 남자친구가 있다면 별 감흥(?)을 못 느끼나요? [11] 서리* 2010.06.09 5334
401 그런데 연예인이 하는 말을 믿는 사람들은 뭔가 싶군요,..타블로군 관련 [15] 자연의아이들 2010.06.08 9699
400 [듀나인] 이 노래를 부른 테너를 찾아주세요. [4] paired 2010.06.08 2916
399 온다 리쿠의 '삼월은 붉은 구렁을' 어떤가요? [5] quint 2010.06.08 3333
398 이쯤에서 루머로 돌았던 아이폰 4세대 디자인들.. [4] 아리마 2010.06.08 5577
397 다시보는 중궈니형의 재롱 [2] 자력갱생 2010.06.08 3485
396 글 제목 색상이 바뀌었네요. [7] Grey 2010.06.08 2736
395 오늘 MBC PD 수첩, 스폰서 검사 2편! [12] chobo 2010.06.08 4185
394 듀게 Personalized Web 기능으로 기존에 있던 요소들을 통제할 순 없는 건가요? [6] 루이와 오귀스트 2010.06.08 3289
393 잡담 [17] 세상에서가장못생긴아이 2010.06.08 4232
392 댓글 아이디 색상에 대한 의견을 묻습니다 : 블랙에 가까운 #252525 으로 결정. [56] DJUNA 2010.06.08 3922
391 심상정씨가 '선빵을 날렸'습니다. (진선생의 표현을 빌자면) [49] 둘시네아 2010.06.08 5913
390 위페르가 SVU에 나왔다니... [2] Debaser 2010.06.08 2839
389 오늘 동이... [59] DJUNA 2010.06.08 2772
388 민트색 폰트컬러가 거슬리는 분들께 팁(크롬한정) [11] Johndoe 2010.06.08 4341
387 [펌] 5년간 사귄 남자친구가 몰래 결혼한다던 네이트글의 결말. [12] eoehr 2010.06.08 10421
386 세계 최고의 점프 Top 10 [1] 라힐베 2010.06.08 3391
385 타블로 학력 논란에서 특이한점 [15] catgotmy 2010.06.08 64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