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알러지, 피곤)

2019.04.24 21:38

안유미 조회 수:415


  1.아침에는 조조로 어벤저스를 보러 가는 대신 병원에 갔어요. 꽃가루 알레르기가 슬슬 심해질 듯 해서 약을 받아 왔어요.



 2.그리고 어벤저스를 보러 갔어요. 영화는 괜찮았어요. 하지만 기대한 것과는 다른 영화였고 기대한 만듦새에는 못 미치는 영화였어요. 


 이건 어쩔 수 없죠. 10년동안 끓여낸 어떤 스튜를 내게 가져온다면, 그 스튜가 아무리 맛있어봐야 나는 '뭐야, 10년이나 끓인 스튜치곤 맛이 별로잖아? 이런 스튜를 만드는 데 10년씩이나 걸릴 필욘 없을 것 같은데.'라고 말할 거거든요.



 3.요전에는 결혼식장에 갔어요. 우울했어요. 모인 사람들은 모두가 서로 아는 사람이라 서로서로 테이블을 잡고 같이 식사를 하더라고요. 쩝. 나는 어쩔 수 없이 혼자 먹어야 했어요.


 그런 점 말고 뷔페 자체를 먹기도 힘들었어요. 이렇게나 많은 사람이 이 정도의 밀도와 기세로, 원하는 음식을 담기 위해 움직여대는 뷔페는 거의 가본 적 없거든요. 이런 뷔페에서 남들을 제치고 음식을 담고 맛있게 먹으려면 기가 쎄야 하는 거 아닐까...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우울해서 나를 차단한 여자에게 카톡을 보내 봤어요. 당연한 거지만 대답이 돌아오지 않았다죠. 그래도 괜찮아요. 카톡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괜찮아지니까요. 사실 답톡이 와봐야 어차피 으르렁댈 거거든요. 우울한 때는 나를 차단하지 않은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것보다 나를 차단한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게 좋아요.



 4.휴.



 5.나의 스토커들은 내가 월요일도 화요일도 놀러나가지 않았으니 오늘은 놀러갔을 거라고 여기겠지만...오늘은 힘들어서 그냥 돌아왔어요. 내일이랑 내일 모레는 미친년들과 좀 놀아야죠. 꽃가루 알레르기 약을 털어넣고 놀러가면, 몇 시간은 괜찮겠죠.



 6.왜 성공했다는 몇몇 사람들은 헛짓거리를 하는 걸까...경찰에 잡혀갈 정도로. 그야 모르죠. 하지만 뭐 내 경우엔 그래요. 인생의 끔찍함을 덜어내는 작업이 끝나면 그렇거든요. 인생에서 끔찍함을 덜어내거나 끔찍한 부분에 덧칠을 하며 살다가, 그래도 그런 단계는 얼추 마무리되면 알게 돼요. 인생에서 끔찍함이 덜어내진 것뿐이지 무언가를 얻은 건 아니라는 걸 말이죠.


 어떤 놈들은 인생에 감사한 것들로 가득하다고들 지껄이고 다녀요. 걔네들은 걔네들의 정신 건강을 위해 그러고 다니는 거겠죠. 하지만 어쨌든 그런 말은 사실이 아닌 거죠. 


 끔찍한 인생을 나아지게 하기 위해 30년동안 노력하다가 정신차려 보면? 손에 들려져 있는 거라곤 그저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일 뿐이거든요. 그런 건 끔찍하던 인생을 끔찍하지 않게 만든 것 뿐이지, 무언가 좋은 걸 얻은 게 아니죠.


 

 7.한데 그 사실을 깨달아버리면, 사람은 돌아버리지 않겠어요? 30년 동안 노력했는데 간신히 하나 얻은 게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이라니. 


 그래서 사람들은 미친짓을 하는 거예요. 미치지 않기 위해서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70
112219 인간 거짓말 판독기 [3] 왜냐하면 2019.09.08 687
112218 고바우 영감, 김성환 화백 별세 [7] 수영 2019.09.08 393
112217 장강명 - '당선,합격,계급', '산자들' X 파일 시즌 3 중반 [6] 양자고양이 2019.09.08 450
112216 [바낭] 조국 사태가 날린 엉뚱한 유탄 [14] 로이배티 2019.09.08 1677
112215 킬링이브/힐하우스의 유령 후기 [3] 노리 2019.09.08 393
112214 [링크] 최성해 "통화 내용도 진술"..조국, 수사 선상 오르나 [10] Metro마인드 2019.09.08 943
112213 조국 - 9.6 국회인사 청문회 마무리 답변 [1] 도야지 2019.09.08 406
112212 진영논리를 부추기는 김민웅, 정무적 판단을 요구하는 성한용, 외 기사 소개 [1] 타락씨 2019.09.08 357
112211 [벼룩] 태풍이 지나가고 가을옷 벼룩합니다 피뢰침 2019.09.08 306
112210 표창장 하나에 언론 전체와 정치계가 물어뜯는 상황이 잘 이해가 되질 않네요 [36] Flexible 2019.09.08 1153
112209 ‘조국 후보자가 이렇게 손을 움직였다’ [2] 좋은사람 2019.09.08 636
112208 클린트이스트우드 감독님 별세 소식이 있나요? [2] gokarts 2019.09.08 682
112207 박지원 의원의 표창장 사진과 총수??? [1] 도야지 2019.09.08 675
112206 조국 부인 "직인파일 왜 있는지 나도 몰라" [20] stardust 2019.09.08 1311
112205 토드 필립스감독의 "조커"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 [1] 도야지 2019.09.08 612
112204 아침에 일어나니 조커 황금사자상 수상 소식이.. [2] 폴라포 2019.09.08 562
112203 조국은 계획이 다 있구나.. [6] 도야지 2019.09.08 993
112202 너구리 하우스- <작작 좀 해>.music 보들이 2019.09.08 163
112201 조국 부인 PC에서 나왔다는 직인 파일과 표창장 사진을 보면 앞 뒤가 맞지 않아요 [5] 마당 2019.09.08 821
112200 “3억짜리 벤츠 타고 음주운전 사고낸 19살 아들 둔 애비가 [2] ssoboo 2019.09.08 8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