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에 산 빨간색 지갑

2019.06.02 17:30

스위트블랙 조회 수:561

2008년에 리즐리자 제품으로 빨간색 지갑을 샀어요.

어느새 11년이 흘렀군요. 오래도 썼네요.

색도 예쁘고 지갑 스타일도 마음에 쏙 들었어요.

아직도 이 지갑을 샀던 때가 기억 날 정도예요.


빨간색 지갑이 돈이 들어온다고 해서, 처음부터 그 색을

염두에 두고 골랐는데... 아뿔싸, 우리나라에서는 갈색

지갑이 돈이 들어오는 색이라고 하네요. 

(미신에 사로잡힌 나.)


오래 가지고 다녔고, 약간 낡기도 해서 바꿀까 하다가

돈들어오는 지갑 사려다 돈 나가는 것 같아서 그냥

있던 거 들고 다니기로 했어요. 아직은 쓸만 합니다. ^^


헤지스에서 나온 까만 장지갑을 방금 질렀다가 취소하고

났더니 뭐랄까... 현타오는 것 같았어요. 마음이 평온해

지면서 "그래, 이 지갑으로 적어도 1년은 더 쓰는 거야.

돈은 나중에 쓸 수록 더 좋은 법이지." 이렇게 되뇌이고

있습니다.


...지갑 사고 싶어요. ㅜ.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68
110777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새 예고편 [6] 부기우기 2019.08.30 888
110776 심장마비로 쓰러진 노인 [7] ssoboo 2019.08.30 1427
110775 [드라마바낭]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보슈' 시즌 2도 다 봤네요 [5] 로이배티 2019.08.30 560
110774 '엑시트' 재밌어요. [1] 왜냐하면 2019.08.30 558
110773 오늘의 편지 봉투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30 233
110772 이런저런 일기...(카페와 펜션, 장래, 빙수) [1] 안유미 2019.08.30 517
110771 이런저런 일기...(시도와 노력) [1] 안유미 2019.08.30 462
110770 심상정이 검찰에게 한마디 했네요 [4] ssoboo 2019.08.29 1659
110769 젊음의 행진에서 채시라가 [2] 가끔영화 2019.08.29 658
110768 박근혜 국정농단이 파기환송 된거 같은데..그러면 이제 어떻게 되나요? [3] 라면한그릇 2019.08.29 1356
110767 조커 최종 예고편 [4] 부기우기 2019.08.29 745
110766 오늘의 편지 봉투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9 206
110765 비도 오고 심심해서 써보는 검찰의 수사 착수 소감 [34] underground 2019.08.29 1559
110764 [회사바낭] 인사발령 [2] 가라 2019.08.29 669
110763 검찰총장, 피의사실 공표죄로 답하다 [27] Isolde 2019.08.29 1358
110762 dpf(독일인 동료)가 들려준 재미있는 이야기 [26] 어디로갈까 2019.08.29 1476
110761 고려대가 정치색 논란으로 오늘 촛불집회를 취소했군요 an_anonymous_user 2019.08.28 796
110760 자한당은 예상대로 청문회 보이콧을 검토중 [2] 라면한그릇 2019.08.28 657
110759 꼬마 옛노래 바이올린에 눈물짓는 할머니 가끔영화 2019.08.28 194
110758 16년전의 정유미 [5] 룽게 2019.08.28 13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