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나인과 우주소녀의 신곡이 오늘 방금 나왔습니다.

두 팀이 칼을 갈았는지 멜론 100차트에는 진입했는데요.






저는 이번 두 곡 다 좋았어요. 굳이 따지자면 프로미스나인에 더 호감이 있지만 노래는 우주소녀가 낫다는 느낌이네요.




2.

보아의 신곡 뮤직비디오는 나오지 않았네요. 그래도 마음에 드는 케이팝송이 아닐까 싶어요.




3.

고질라의 메인테마는 영화보다 훨씬 훌륭합니다. 웅장한 느낌과 응원가같은 시원함이 있다고 할까요.  여러분도 한 번쯤 들어보시길. 영화는 보시지 않더라도요.


기생충 OST를 3번 정도 들었는데 대부분 빠질 데가 없지만 특별히 한 곡만 좋았던 건 없었던 듯 하여 약간 아쉽더라고요. 그래도 물바다란 이름의 트랙이 클라이막스 다음으로 서늘하면서도 인간미가 느껴지는 트랙이 아닌가 싶어요. 여러분은 어떻게 들으셨나요? 그래도 저는 음악이 마음에 든 데다가 포스터를 준다길래 덜컥 CD도 사버렸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1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21
110857 조커 최종 예고편 [4] 부기우기 2019.08.29 745
110856 오늘의 편지 봉투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9 206
110855 비도 오고 심심해서 써보는 검찰의 수사 착수 소감 [34] underground 2019.08.29 1559
110854 [회사바낭] 인사발령 [2] 가라 2019.08.29 669
110853 검찰총장, 피의사실 공표죄로 답하다 [27] Isolde 2019.08.29 1358
110852 dpf(독일인 동료)가 들려준 재미있는 이야기 [26] 어디로갈까 2019.08.29 1476
110851 고려대가 정치색 논란으로 오늘 촛불집회를 취소했군요 an_anonymous_user 2019.08.28 796
110850 자한당은 예상대로 청문회 보이콧을 검토중 [2] 라면한그릇 2019.08.28 656
110849 꼬마 옛노래 바이올린에 눈물짓는 할머니 가끔영화 2019.08.28 194
110848 16년전의 정유미 [5] 룽게 2019.08.28 1375
110847 조국 때리기가 도를 넘으면 조국 비판이 설 자리가 없어져요. [7] ssoboo 2019.08.28 1383
110846 [드라마바낭] 아마존의 형사 드라마 '보슈' 시즌 1을 다 봤습니다 [13] 로이배티 2019.08.28 614
110845 정치적 지형... [1] SykesWylde 2019.08.28 410
110844 오늘의 만화 엽서 (스압)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8 139
110843 연극리뷰모임 함께 하실 분 계실까요? 젤리야 2019.08.28 283
110842 애들 싸움과 조국 [7] theum 2019.08.27 1515
110841 지금 네이버 검색어.ㅋㅋ [9] 메피스토 2019.08.27 1477
110840 헌터와 헌티 [3] Lunagazer 2019.08.27 357
110839 훗.. 이 게시판 쓰레기들에게 아직 기대를 안고 글을 쓰는 분들이 있다니 놀랍네요 도야지 2019.08.27 976
110838 “우리가 외치는 정의는 어떤 정의냐”···서울대에 '촛불집회 총학' 비판 대자보 [10] an_anonymous_user 2019.08.27 12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