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나인과 우주소녀의 신곡이 오늘 방금 나왔습니다.

두 팀이 칼을 갈았는지 멜론 100차트에는 진입했는데요.






저는 이번 두 곡 다 좋았어요. 굳이 따지자면 프로미스나인에 더 호감이 있지만 노래는 우주소녀가 낫다는 느낌이네요.




2.

보아의 신곡 뮤직비디오는 나오지 않았네요. 그래도 마음에 드는 케이팝송이 아닐까 싶어요.




3.

고질라의 메인테마는 영화보다 훨씬 훌륭합니다. 웅장한 느낌과 응원가같은 시원함이 있다고 할까요.  여러분도 한 번쯤 들어보시길. 영화는 보시지 않더라도요.


기생충 OST를 3번 정도 들었는데 대부분 빠질 데가 없지만 특별히 한 곡만 좋았던 건 없었던 듯 하여 약간 아쉽더라고요. 그래도 물바다란 이름의 트랙이 클라이막스 다음으로 서늘하면서도 인간미가 느껴지는 트랙이 아닌가 싶어요. 여러분은 어떻게 들으셨나요? 그래도 저는 음악이 마음에 든 데다가 포스터를 준다길래 덜컥 CD도 사버렸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9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84
110746 윤석려리 저거 저거... [10] ssoboo 2019.10.17 1207
110745 [바낭] (영국식)수제 소시지 여러가지 후기(사진 없어용) [22] 쏘맥 2019.10.17 635
110744 [바낭2] 결국 각자의 행복과 건강이 중요 [4] 존재론 2019.10.17 343
110743 [바낭 시작] 오늘 저녁은 뭘로 할까요 [7] 존재론 2019.10.17 312
110742 오늘의 조국發 조크 [9] 휴먼명조 2019.10.17 788
110741 정경심 입원증명서에 병원 의사명이 안 적혀있다고 [23] 가을+방학 2019.10.17 989
110740 이런저런 일기...(자본의 성질) [2] 안유미 2019.10.17 280
110739 최고 풍경 영화를 본거 같은 [1] 가끔영화 2019.10.17 216
110738 [연타!!] 오늘은 (대)기업인의 날~ [4] 로이배티 2019.10.17 294
110737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리암 니슨의 역작 '런 올 나이트'를 봤어요 [5] 로이배티 2019.10.17 394
110736 우린 장필우의 생존이 아니라 미래차의 생존을 지키는 거야, 우리의 생존을 위해 타락씨 2019.10.17 252
110735 오늘의 마돈나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7 192
110734 [바낭] 생강청과 사우어크라우트_요리 뻘글 [10] 칼리토 2019.10.17 358
110733 [바낭] 좀 더 보람찬 잉여 생활을 위해 리어 스피커를 구입했어요 [12] 로이배티 2019.10.16 642
110732 <조커>, 인셀 [20] Sonny 2019.10.16 1391
110731 PC한 척 했던 유시민의 민낯 [5] 휴먼명조 2019.10.16 1226
110730 진단예정증명서 [18] 휴먼명조 2019.10.16 910
110729 요즘엔 폴 해기스의 <크래쉬>가 생각나요. [2] theum 2019.10.16 262
110728 조커가 '인셀'을 자극한다고요?(조커 스포일러 대량 주의) [35] 메피스토 2019.10.16 1305
110727 바낭) 여행+불안감 [5] 그냥저냥 2019.10.16 4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