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나인과 우주소녀의 신곡이 오늘 방금 나왔습니다.

두 팀이 칼을 갈았는지 멜론 100차트에는 진입했는데요.






저는 이번 두 곡 다 좋았어요. 굳이 따지자면 프로미스나인에 더 호감이 있지만 노래는 우주소녀가 낫다는 느낌이네요.




2.

보아의 신곡 뮤직비디오는 나오지 않았네요. 그래도 마음에 드는 케이팝송이 아닐까 싶어요.




3.

고질라의 메인테마는 영화보다 훨씬 훌륭합니다. 웅장한 느낌과 응원가같은 시원함이 있다고 할까요.  여러분도 한 번쯤 들어보시길. 영화는 보시지 않더라도요.


기생충 OST를 3번 정도 들었는데 대부분 빠질 데가 없지만 특별히 한 곡만 좋았던 건 없었던 듯 하여 약간 아쉽더라고요. 그래도 물바다란 이름의 트랙이 클라이막스 다음으로 서늘하면서도 인간미가 느껴지는 트랙이 아닌가 싶어요. 여러분은 어떻게 들으셨나요? 그래도 저는 음악이 마음에 든 데다가 포스터를 준다길래 덜컥 CD도 사버렸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85
110610 '마조 앤 새디' 캐릭터 제품, 표절 의혹. [18] chobo 2013.11.04 5894
110609 '프레키'님과 troispoint 님은 무슨 관계입니까? (게시판 관리자 소환글) [56] 잠자 2012.09.21 5894
110608 네가 날 더 좋아했고 난 너 다 잊었어 (연애바낭) [24] 잠시익명할게요 2012.07.16 5894
110607 파키스탄의 남성분과 길게 대화를 나누었어요 [15] 지금청춘 2011.06.04 5894
110606 '임성한작가' ....스포츠조선이 유족말만 듣고 소설 쓰려던게 맞는듯 [26] soboo 2012.02.13 5893
110605 경제학적 관점에서 본 '나는 가수다' [40] hubris 2011.03.24 5893
110604 여러 가지... [11] DJUNA 2010.08.04 5893
110603 외국어 대충 한두달하면 PT정도는 하는거 아닌가요 [19] 킹기돌아 2012.09.10 5892
110602 이동진이 뽑은 2000년대 베스트 앨범 [14] Ostermeier 2011.09.16 5892
110601 임재범이 부른 티벳 고승들의 창법이라는게... [6] 발없는말 2011.05.09 5892
110600 이본과 김예분 [18] 감자쥬스 2015.02.18 5891
110599 제가 좋아하는 "작가들의 방" [11] Ostermeier 2010.10.11 5891
110598 렛미인2 (케이블 성형 프로그램) 모음. [6] 자본주의의돼지 2012.11.09 5889
110597 김용민 교수님 당뇨병이라네요 [13] 라곱순 2011.12.25 5889
110596 '로봇 앤 프랭크' 자막에 대한 번역가의 어처구니 없는 해명 [30] 하이키 2013.01.23 5889
110595 그나저나 안마방이 단속 안 되는 이유는 뭘까요 [11] 선인장3 2013.06.26 5888
110594 산낙지 질식사 보험금 사건..... 아시나요 [16] gomorrah 2011.07.24 5888
110593 아이돌 '신화'가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01.19 5888
110592 이효리 사건 표로 총정리 [26] 화기치상 2010.06.25 5888
110591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8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