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드라마, 영화를 보고 게임을 하는데 주인공들의 이름과 인적사항이 좀처럼 머리에 입력되지를 않습니다.


제가 요즘 넷플릭스 드라마를 몇 개월간 몰아서 보고 있는데 사실 그 많은 작품들 중에 현시점에서 주인공 이름 기억나는 게 거의 없어요. 아예 제목이 주인공 이름을 박아 놓았다면 모를까. 어제 글도 적었던 '다크'를 새벽에 시즌 1까지 마무리했는데 지금도 주인공 남자애 이름이 가물가물합니다. 율... 율리 뭐였던 것 같은데.

게임 같은 경우엔 좀 더 심해서 진행 중인데도 방금 전 상황의 스토리가 잘 기억이 안 납니다. 이건 기본적으로 대부분의 게임들이 스토리가 허접하고, 네비게이션 시스템 때문에 스토리에 신경 쓸 필요도 없어서이긴 한데 그래도 예전엔 안 이랬죠.



2. 모기 잡기가 힘들어요.


그래서 한동안은 '요즘 모기는 진화했나!!' 같은 생각을 하기도 했는데 조금만 생각해봐도 말이 안 되는 게 자명하잖아요. ㅋㅋㅋ

동체시력도 약해지고 순발력도 떨어지고 집중력도 증발해버려서 새벽녘에 모기 때문에 잠에서 깨면 고통의 시간이 따라옵니다.

찾기도 힘들고, 찾아도 잡기가 힘들어요.


그리고 이놈에 모기는 왜 시월 하순까지 출몰하는 겁니꽈!!!



3. 게임 실력


위와 같은 이유로 게임도 잘 못 합니다.

특히나 실시간으로 다른 플레이어들과 겨루는 게임이라도 하면 어흑...;



4. 각종 신체 회복 능력 저하


하루 밤 새면 피로가 일주일 가는데 그나마 하루 밤 새는 것 자체가 거의 불가능.

술 한 방울 안 마셔도 회식 자리 때문에 귀가가 늦어지면 개피곤.

결정적으로 엎드려 자다가 얼굴에 뻘건 자국이 생기면 30분이 지나도 안 사라집니...


그리고 작년까지만 해도 드라마를 보든 게임을 하든 하다가 꽂히면 새벽 네시 넘기는 건 일상이었는데 이제 세시를 넘기면 하루 종일 피곤하고 졸려요. orz

그래서 늘 두시 반까지만 하다가 잡니다. ㅋㅋ



5. 점점 이해력 & 판단력도 떨어지네요.


자꾸 남의 말을 잘못 알아듣고 뻘소리를 합니다.

예전엔 '저 사람은 왜 저런 얘길 하지?' 라는 느낌이 들 땐 거의 대부분 정말로 그 사람이 앞뒤 안 맞는 얘길 하고 있을 때였는데 이젠 상당히 높은 확률로 그냥 제가 상황 판단이 안 돼서 이해를 못 하고 어버버 거리고 있는 상황이(...)

순간적으로 빨리빨리 대처해야할 상황에 종종 버퍼링이 걸립니다. 앗!? (...) 아! 주섬주섬... 뭐 이런 식. ㅋㅋㅋ


덕택에 겸손하게 살려고 노력하겠다는 다짐이라도 하게 되었습니다.

더불어 말조심도.



6. 스트레스 받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


그냥 스트레스를 받기가 싫어집니다.

당연히 전에도 스트레스를 즐겼던 건 아니지만 더욱 더 극단적으로 싫어지는 거죠.

게임 좋아하지만 이미 수년 전에 루리웹은 아예 끊었구요. 커뮤니티도 듀게 외엔 아예 안 합니다.

왜냐면 뭐라뭐라 글 적다가 태클 걸리면 짜증이 나구요. 남이 좀 이상한 소리 한다 싶어서 지적하는 댓글이라도 하나 달고 나면 그냥 신경 쓰여요.


온라인 세상 그깟 거 뭐라고... 라는 맘으로 그냥 조용히 살려고 노력합니다.

물론 현실 세계에서두요.



7. 마지막으로... 확실하게 시대에 뒤떨어집니다. orz


방탄, 러블리즈 정도가 제가 멤버들 다 아는 마지막 아이돌이네요.

작년에 '불꽃놀이'가 좋아서 노래 듣고 가끔 무대 보다가 오마이걸 멤버 두세명은 알게 됐는데 나머지는 아직도 모르고 아마 영원히 모를.

넷플릭스, 아마존 프라임은 봐도 공중파와 국내 케이블을 안 보니 요즘 잘 나가는 드라마, 요즘 잘 나가는 배우 이런 거 하나도 모르구요.

예전부터 좋아했던 뮤지션들 노래 조차도 예전 노래만 듣고 신곡은 안 듣거나 한 번 듣고 잊습니다.

영화는 많이 보지만 극장에서 보는 게 별로 없어서 나온지 1년 이상된 것들만 집에서 티비로 보는 정도.


그리고 결정적으로... 이렇게 트렌드 못 따라가는 데 아무런 부담이 없고 오히려 몹시 편안해요. ㅋㅋㅋ 이미 예전에 다 포기했거든요.

이제와서 뭘 어쩌겠습니까. 사는 게 특별히 불편하거나 불행할 것도 없으니 그냥 이대로 만족하며 살다 죽겠죠.


그냥 '안 뒤떨어진 척은 하지 말자'고 매일 다짐하며 당당한 시대착오 유물 아재로 살아갑니다.

야!! 대중 문화는 누가 뭐래도 90년대가 짱이야!! 팝이고 가요고 영화고간에 그 때가 진짜 리즈였다고!! 이게 내가 그 시절 사람이라서가 아니라 실제로 그런 거야!!!


...라고 믿지만 남들에게 그런 말은 하지 않는 걸로.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45
111087 <블랙 머니> 보고 왔어요 스포는 없음~ [2] Sonny 2019.11.23 654
111086 [넷플릭스바낭] 여러분 보잭 홀스맨 보세요 보잭 홀스맨~ [8] 로이배티 2019.11.23 663
111085 청룡상 클립을 보다 2004년 청룡상 [3] 가끔영화 2019.11.23 398
111084 Michael J. Pollard 1939-2019 R.I.P. 조성용 2019.11.23 149
111083 2019 청룡 여배우들.jpg [7] 보들이 2019.11.23 855
111082 겨울왕국2 후기 안올라오나요 ^^ [3] 미시레도라 2019.11.23 499
111081 지소미아는 파기되어야 하는가? [14] 타락씨 2019.11.23 842
111080 '젊음'에게서 배우다 [13] 어디로갈까 2019.11.23 715
111079 [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우묵배미의 사랑 [5] underground 2019.11.23 393
111078 올드팝 많이 아시는 분 이노래 커버한 영어 노래는 무엇일까요 [8] 가끔영화 2019.11.22 415
111077 저만 그런가요? 그냥 메뉴나 글을 클릭했는데 [15] 예정수 2019.11.22 851
111076 아,,,진짜,,,,(오늘자 부끄러움을 모르는 기자) [6] 왜냐하면 2019.11.22 1027
111075 오늘의 영화 전단지 (스압) [2] 스누피커피 2019.11.22 192
111074 이런저런 일기...(불면증, 양자) [2] 안유미 2019.11.22 370
111073 (바낭)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간단 후기 [2] 보들이 2019.11.22 566
111072 닭과 달걀, 더 나은 미래, 멜랑콜리아 [8] 타락씨 2019.11.22 631
111071 청룡영화제 시작했네요. [11] 동글이배 2019.11.21 818
111070 <거인>의 제목과 포스터 [2] Sonny 2019.11.21 389
111069 (스포주의?) 동백꽃 필무렵 어제편 장면과 비슷한 영화 [18] 쇠부엉이 2019.11.21 948
111068 오늘의 영화 전단지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2] 스누피커피 2019.11.21 2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