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가 추천하자 실검에 오르는 결혼이야기네요. 아이유의 영향력이란...^^;


가족과 함께 2번째로 감상하고 좀 변화를 느꼈습니다. 처음 감상 때는 노라 판쇼가 약간 얄밉게 느껴졌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굉장히 페미니즘적이고 직업정신에 투철하다... 그렇게 느껴지는군요. 그리고 감독이 의도한 건지는 모르겠으나 영화가 굉장히 성평등적이면서도 아닌 듯한 느낌을 받았어요. 저는 처음 봤을 때 남편입장에서 약간 이입했거든요. 그런데 두 번째 봤을 땐 관찰자로서 니콜이 싸움도중 말하는 대사 “당신은 이기적인 데 익숙해져서 당신이 얼마나 이기적인지 몰라!!”(아마 이런 맥락)가 와닿더라고요. 그렇다보면 어떤 관객은 남편에게 이입하다가 돌아설 것 같네요.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결혼을 이제는 하나의 숙련된 과정으로 보게 된 것 같습니다. 어떤 결실이기도 하지만 생각보다 로맨틱하지만은 않을 거 같다... 뭐 그런 느낌?


ps- 아담 드라이버는 자기 연기를 못 본다는군요. 토크쇼 도중에도 영상을 틀어주니 보다가 나가버렸다고.





기생충에는 묘한 감정이 있었는데, 이런 인위적인 해설도 도움이 되긴 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88
111755 [넷플릭스바낭] 폴란드제 동네 탐정 드라마 '울트라 바이올렛'을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24 660
111754 테레지엔슈타트의 아이들 [18] 어디로갈까 2020.01.24 720
111753 닉네임에 대해 썰 풀어요 [32] 딸기케익 2020.01.24 965
111752 2020.01.19. 퀸 내한공연 후기 [6] 샌드맨 2020.01.23 921
111751 [당신의 명절 주제가로 삼아보세요-스압] 밤의 여왕 아리아 <지옥의 복수심이 내 마음에 끓어오르고> [4] 스누피커피 2020.01.23 528
111750 아 기부니 몹시 조아요 ㅋ. 서지현 검사가 법무부로 발령난 게.. [4] 무도 2020.01.23 1031
111749 cica plast baume B5 입술에 발라보신 분 있으신가요? [2] 산호초2010 2020.01.23 371
111748 [게임바낭] 울펜슈타인: 뉴 콜로서스... 라는 게임 엔딩을 봤어요 [2] 로이배티 2020.01.23 449
111747 이런저런 일기...(영앤 리치) [3] 안유미 2020.01.23 663
111746 (바낭)영혼까지 끌어모아 블라블라~~~ [4] 왜냐하면 2020.01.23 625
111745 Terry Jones 1942-2020 R.I.P. [1] 조성용 2020.01.22 241
111744 남산의부장들을 봤습니다. [3] 표정연습 2020.01.22 1381
111743 트랜스젠더 군인 법률 지원 모금 [33] mike 2020.01.22 1443
111742 월세 구할 때 부동산업자에게 물어볼 것들은 무엇일까요? [8] 산호초2010 2020.01.22 916
111741 넷플릭스 미드 추천 - 메시아 [11] 먼산 2020.01.22 1271
111740 씨름의 희열을 몰아서 봤어요. (노스포) [6] 가라 2020.01.22 886
111739 이런저런 일기...(앓는 소리) [2] 안유미 2020.01.22 394
111738 듀게 오픈카톡방 [3] 물휴지 2020.01.22 264
111737 롯데마트같은 곳의 반찬은 먹을만한가요? [10] 산호초2010 2020.01.22 960
111736 일 년에 한번 꼭 읽어보는 글 [8] 어디로갈까 2020.01.22 10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