앗싸 가오리

2010.07.13 09:10

걍태공 조회 수:1750

피어 위의 산책로에는 유난히 낚시줄을 드리운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낮게 드리운 구름과 바닷바람 덕분에 은근히 쌀쌀하게 느껴지는 아침이었지요. 느릿느릿 걸어가며 강태공들이 물고기를 담아두는 통을 기웃거렸지만 대부분 비어있더군요.


2-30미터 앞에서 강태공 둘이 부산하게 낚시를 걷어올리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모든 것이 느릿하고 조금은 을씨년스럽기까지 한 피어의 풍경과 대조되어 조금은 우스웠습니다. 그들 옆에 도착해서 낚시줄 끝을 홀낏 쳐다보았어요. 갈색의 커다란 물고기가 꿈틀거리며 매달려 올라오고 있더군요. 구경꾼들이 차츰 모여드는 가운데 마침내 달려온 물고기는 피어 바닥에 철퍼덕 소리를 내며 널부러집니다. 길이가 1미터 정도 되어 보이는 가오리였습니다.


바닥에서 꿈틀거리는 가오리는 폐호흡을 할리도 없을텐데 마치 힘겹게 숨을 몰아쉬는 것처럼 보이더군요. 의기양양한 낚시꾼들이 가오리의 꼬리를 잡아 들어올리자 낚시바늘에 찢어진 상처에서 조금씩 붉은 피가 흘러나오기 시작합니다. 핸드폰을 든 사람들이 사진을 찍어대기 시작하는 가운데, 사람의 얼굴을 닮은 가오리의 피묻은 얼굴을 보면서 약간의 현기증을 느꼈어요.


자리를 떠서 피어를 한바퀴 돌아 그 자리로 돌아오자 구경꾼들은 이미 사라진 가운데 가오리만 외롭게 남아 여전히 숨을 헐떡이고 있었습니다. 다시 약간의 현기증을 느꼈습니다. 차를 세워둔 주차장으로 돌아오면서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서 다른 생명을 취해야 한다는 아이러니에 대해 생각했어요. 채식주의자도 아니고 채식주의자가 될 생각도 없지만 왠지 한동안 마음이 편치 않더군요. 아마도 가오리의 얼굴이 마치 사람의 얼굴처럼 느껴져서 더 그랬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21
110836 근데 요새 영화관에서 자주 보이는 "거기 혼자오신 분 어쩌구" 하는 광고요.. [10] 폴라포 2010.07.13 3565
110835 포천 관광 뽐뿌 해주세욤! [2] Eun 2010.07.13 2073
110834 박재범 솔로 디지털 싱글 - 믿어줄래 (Nothin' On you) Music video! [10] 마이저 2010.07.13 3425
110833 이번 KBS파업....대단한거였군요. [3] soboo 2010.07.13 3587
110832 김비서. 블랙리스트 존재 실토(...) [1] 장외인간 2010.07.13 3241
110831 8시간 정도 뒤면... 인셉션을 봅니다. [9] Jade 2010.07.13 2719
110830 한가람미술관에서 하는 "영국근대회화전" 어떤가요? [5] 망구스 2010.07.13 2313
110829 앙투라지 시즌7 에피소드2 엔딩송 eple 2010.07.13 2383
110828 [듀나인] 여성 원피스 괜찮은 브랜드 추천 좀... [3] Rockin 2010.07.13 3165
110827 펌글) 2ch 세탁기 에반게리온 [3] 스위트블랙 2010.07.13 3040
110826 파괴된 사나이,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하녀 간단잡글 (파괴된 사나이 스포있음) [3] 귀검사 2010.07.13 3032
110825 소울드레서 퀴즈 질문 [4] 늦달 2010.07.13 4819
110824 누으니 들리는 창밖 자연의 소리... 새벽 3시 반 [4] 자연의아이들 2010.07.13 2050
110823 어젯밤 대답들 고맙습니다 차가운 달 2010.07.13 2169
110822 아침 공복 유산소.. 대체 어떻게 하죠? [8] 29일 2010.07.13 4272
110821 [공복에바낭] 건강검진, 담배/술값 아끼기, 어깨 굳었을때 좋은 방법? [10] 가라 2010.07.13 3526
» 앗싸 가오리 [1] 걍태공 2010.07.13 1750
110819 [bap] syot -시옷 전시 / 컬렉션, 미술관을 말하다 / 그럼에도..꿈을꾼다(전시회 정보) [1] bap 2010.07.13 1960
110818 하늘을 친구처럼 가끔영화 2010.07.13 1832
110817 금연과 실패 [7] 무치 2010.07.13 22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