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ti2AN.jpg


저는 저 뱃머리 부분이 볼록 튀어나온 것만 봤을 때는 어떤 상황인지 알기 힘들었어요. 그런데 누가 만들었는지 모를 이 투시도 한 장으로 꽤 많은 것들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6800여톤 크기라는게 얼마인지도 감이 안 잡혔었고, 복잡한 해저 상황 같은 것도 이해하기 어려웠는데, 그야말로 외계와 흡사하겠더군요. 모든 것이 뒤집힌 형태에서 공기가 아닌 물로, 평상복이 아닌 잠수복 상태에 시야 제한까지 있다면, 어떻게 생각하면 그래비티보다 더 끔찍한 상황이 아닌가 싶어요.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입장에서는, 할 수 있는 것은 생각 뿐이니 굉장히 많은 것들이 떠오르고 가라앉지만, 중요한 것은 그런 것들이 아니라 구조(救助) 그 자체에 있을꺼라 생각합니다. 효과적인 인과를 따라 최선의 결과에 도달하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9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04
111468 피부관리의 중요성 [9] beer inside 2012.09.07 5880
111467 영국인들이 읽지 않고서 읽었다고 말하는 책 BEST 10 [43] 소전마리자 2012.09.16 5878
111466 오늘 미친듯이 웃었네요 ㅋㅋㅋㅋㅋㅋ [7] 유은실 2012.08.18 5878
111465 산낙지 질식사 보험금 사건..... 아시나요 [16] gomorrah 2011.07.24 5878
111464 내가 메시다 기자놈아! [10] 룽게 2010.06.18 5878
111463 아니, 잔스포츠 가방이 다시 유행인가요?? [15] 아.도.나이 2010.08.29 5877
111462 택시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힐링캠프 '김성령' [10] 자본주의의돼지 2013.02.26 5875
111461 자우림의 인형 옷 콜렉션 [8] 쥬디 2011.09.24 5875
111460 한국에서 받아들여지지 못하는 나만의 생각이 있나요? [73] Arete 2014.02.18 5874
111459 앤이 없거나 결혼 못하는 여자의 공통점은? [34] 2013.03.30 5874
111458 렛미인2 (케이블 성형 프로그램) 모음. [6] 자본주의의돼지 2012.11.09 5874
111457 '프레키'님과 troispoint 님은 무슨 관계입니까? (게시판 관리자 소환글) [60] 잠자 2012.09.21 5874
111456 외국어 대충 한두달하면 PT정도는 하는거 아닌가요 [19] 킹기돌아 2012.09.10 5873
111455 네가 날 더 좋아했고 난 너 다 잊었어 (연애바낭) [24] 잠시익명할게요 2012.07.16 5873
111454 경제학적 관점에서 본 '나는 가수다' [40] hubris 2011.03.24 5873
111453 우리나라 국가 대표팀의 기도 세리머니는 문제가 있지요. [21] drlinus 2010.06.23 5873
111452 수유3동우체국 진주집 곱창, 삼성통닭, 그리고 듀게에 얽힌 기연 [13] 01410 2010.09.04 5872
111451 이본과 김예분 [18] 감자쥬스 2015.02.18 5871
111450 여행가방 비밀번호를 잊어버렸습니다, 어쩌죠? [10] 바다크림 2012.11.05 5871
111449 인형녀라는 다코다 로즈라는 애가 내한했네요 [14] 사과식초 2012.08.24 58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