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ti2AN.jpg


저는 저 뱃머리 부분이 볼록 튀어나온 것만 봤을 때는 어떤 상황인지 알기 힘들었어요. 그런데 누가 만들었는지 모를 이 투시도 한 장으로 꽤 많은 것들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6800여톤 크기라는게 얼마인지도 감이 안 잡혔었고, 복잡한 해저 상황 같은 것도 이해하기 어려웠는데, 그야말로 외계와 흡사하겠더군요. 모든 것이 뒤집힌 형태에서 공기가 아닌 물로, 평상복이 아닌 잠수복 상태에 시야 제한까지 있다면, 어떻게 생각하면 그래비티보다 더 끔찍한 상황이 아닌가 싶어요.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입장에서는, 할 수 있는 것은 생각 뿐이니 굉장히 많은 것들이 떠오르고 가라앉지만, 중요한 것은 그런 것들이 아니라 구조(救助) 그 자체에 있을꺼라 생각합니다. 효과적인 인과를 따라 최선의 결과에 도달하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88
111506 자기 혐오의 절정... (그야말로 바이트 낭비) [59] 라곱순 2013.06.20 5921
111505 앤더슨 쿠퍼 커밍아웃 [20] Eames 2012.07.03 5921
111504 슈퍼스타k 11인방 최근사진 (메이크오버 이후인 듯..) [25] 로즈마리 2010.09.14 5921
111503 당신은 주입식 교육의 피해자이다. [34] eltee 2010.06.26 5921
111502 원룸창문- 환기와 사생활보호 함께 잡기 [5] 톰티트토트 2010.07.25 5921
111501 [링크-우석훈 blog], 노회찬한테 뭐라 그럴 것 없다. [9] Luna 2010.06.03 5921
111500 지...지금...MBC 놀러와에.. [12] 메피스토 2012.01.23 5920
111499 박노자 vs 진중권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6 5920
111498 영어 원서 읽기 위한 어플은 현재 아마존 킨들이 최고인거 같습니다 [12] herbart 2012.05.29 5919
111497 제가 좋아하는 "작가들의 방" [11] Ostermeier 2010.10.11 5919
111496 자연금발 배우들 [4] 수수께끼 2010.07.11 5919
111495 루드비코씨가 듀나 광빠랍니다 [12] 자두맛사탕 2012.11.29 5918
111494 도서관 책에 털을 끼워놓는 변태들은 대체 왜 그러는 걸까요?(사진링크 추가 -_-;) [36] 빠삐용 2011.09.19 5918
111493 오늘 mbc 가요대제전 하이라이트는 [26] @이선 2011.01.01 5918
111492 이효리의 X언니. [16] 자본주의의돼지 2013.08.07 5916
111491 유니클로에 사람 미어터지네여 [11] 런래빗런 2012.10.20 5916
111490 짤막한 정리글. [40] 라곱순 2013.09.17 5916
111489 영국인들이 읽지 않고서 읽었다고 말하는 책 BEST 10 [43] 소전마리자 2012.09.16 5915
111488 현대카드 망하겠네요 [14] 닥터슬럼프 2012.04.26 5915
111487 엘리트의 기품 [26] 푸른새벽 2011.01.29 59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