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연애담을 들어줄 일이 많아서 쓰는 푸념이에요. 좀 공교로운 타이밍인가요.


연애담을 듣다 보면

왜 이렇게 연애에서 내가 더 강자이(였)고, 늦게 좋아하게 되었고, 덜 좋아하(했)고, 더 빨리 잊었다는 게 자랑이 되는 건가요.

그게 아니라면 왜 관계에서 내가 더 이성적이었고 상대방은 감성 쩔어서 이성이 마비되었다는 주장으로 우위를 점하려 하는 건가요.

듣는 제 3자에겐 외려 관계에서의 열등의식을 해소하려는 몸부림으로 안 보입니다.


덜 좋아했다고 하는 말, 겨우 연애관계에서 알량한 권력을 얻으러 했구나 싶어 우습게 들려요.

상대방에 대한 복수심에서 상대방 보라고 도발하는 것, 그거야말로 아직 못 잊었고 잘 못 살고 있다는 유세나 다름 아니구요.

사람 사이 여러 종류의 호감 중에서 배타적인 연애 관계로 돌입하기,

그 계기나 정도는 여러 가지이겠습니다만 연애라는 극도의 감정적 관계를 맺자고 해놓고

그런 사이에서 덜 좋아하는 게 자신을 지키는 길이었다고 생각한다면 뭐 잘못 짚은 거 아닙니까.

연애에서 리소스 아낀 게 그렇게나 자랑이랍니까, 화장실에서 휴지 한 칸 아껴 닦으면 떼부자 된답니까.


그리고 팩트로 보면 덜 좋아했다는 사람들, 얘기 들어보면 외려 할 거 다 하고 매달릴 거 다 매달린 경우 많아요.

진짜 덜 좋아한 사람들은 관계 해소가 빠르고 저런 중2병적 발화 하기 전에 다 잊고 다른 길 갑니다.

혹시 마주쳐서 새 연애에 구구하게 뒷말 따라붙을까봐 깔끔하게 새 판에서 시작하는 경우도 많구요.

결혼 전에는 내가 싫다는 데도 따라다녀서 결혼해 줬더니 딴판이더라 하는 푸념들이 우스운 것도 그거죠.

막상 들여다보면 그렇게 절절 따라다닌 게 누군지 헷갈리는 경우도 있고, 그 상대 아니면 대안 없었던 경우들도 많은 걸요.

헤어지고 나서 매달리길래 만나줬다는 말도 비슷해요. 

극단적으로 스토킹 가면 그건 경찰서 갈 일이고 미적거리고 만나는 경우엔 누가 매달렸는지 모르게 서로 구구절절한 일이 많죠.


그리고 비슷하게, 연애 중에 이성적이었다고 자랑하는 사람 치고 정말 이성적인 경우 못 봤습니다.

스스로 이성적이었다고 착각하고 싶은 걸까요, 

언제부터 이렇게 이성적이란 표현이 명확하게 정의는 안 되어 있으면서 건드릴 수 없는 잘난 특질이 되었는지.

social intelligence가 늦되었거나 그저 무례한 것뿐인데 상대방이 그걸 똑바로 지적하지 못하고 푸념하면

역시 감정적인 상대와는 대화가 안되어서 피곤하다고 자아도취하는 경우를 많이 봐요.

이런 아전인수격 해석에 불을 붙이는 게 존 그레이의 화성남자 금성여자 류의 사이비 심리학, 답정너, 무슨녀 무슨남 하는 사례담들이구요.

공감능력의 부재가 자동적으로 이성적 판단이 뛰어나다는 결론을 도출하는 게 아니에요 수학 못하면 자동적으로 영어 잘합니까?

공감능력의 부재는 이성적 판단력의 부재와 마찬가지로 부끄러워할 일이고, 노력해서 고쳐나가야 할 일이죠.


아무리 연애담 (혹은 후일담) 들이 자기 편한 방향으로 윤색되게 마련이고

she says, he says 가 다르다지만

요즘 들어 제목에 쓴 저 패턴들이 후일담에 많이 등장하면서 당사자의 자기상, 나아가 연애에서의 역학관계까지 왜곡하는 듯하여 안타깝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13
111601 캡틴아메리카-윈터 솔져는 쿠키가 두개 있습니다.(스포는 댓글에) [9] 빠삐용 2014.03.26 5882
111600 일본 동경입니다 [25] 스웨터 2011.03.12 5882
111599 산낙지 질식사 보험금 사건..... 아시나요 [16] gomorrah 2011.07.24 5880
111598 수유3동우체국 진주집 곱창, 삼성통닭, 그리고 듀게에 얽힌 기연 [13] 01410 2010.09.04 5880
111597 영국인들이 읽지 않고서 읽었다고 말하는 책 BEST 10 [43] 소전마리자 2012.09.16 5879
111596 오늘 미친듯이 웃었네요 ㅋㅋㅋㅋㅋㅋ [7] 유은실 2012.08.18 5879
111595 아니, 잔스포츠 가방이 다시 유행인가요?? [15] 아.도.나이 2010.08.29 5879
111594 내가 메시다 기자놈아! [10] 룽게 2010.06.18 5878
111593 택시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힐링캠프 '김성령' [10] 자본주의의돼지 2013.02.26 5877
111592 앤이 없거나 결혼 못하는 여자의 공통점은? [34] 2013.03.30 5876
111591 자우림의 인형 옷 콜렉션 [8] 쥬디 2011.09.24 5876
111590 한국에서 받아들여지지 못하는 나만의 생각이 있나요? [73] Arete 2014.02.18 5875
111589 렛미인2 (케이블 성형 프로그램) 모음. [6] 자본주의의돼지 2012.11.09 5875
111588 '프레키'님과 troispoint 님은 무슨 관계입니까? (게시판 관리자 소환글) [60] 잠자 2012.09.21 5875
111587 경제학적 관점에서 본 '나는 가수다' [40] hubris 2011.03.24 5875
111586 외국어 대충 한두달하면 PT정도는 하는거 아닌가요 [19] 킹기돌아 2012.09.10 5874
» 네가 날 더 좋아했고 난 너 다 잊었어 (연애바낭) [24] 잠시익명할게요 2012.07.16 5874
111584 우리나라 국가 대표팀의 기도 세리머니는 문제가 있지요. [21] drlinus 2010.06.23 5874
111583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873
111582 이본과 김예분 [18] 감자쥬스 2015.02.18 58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