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의 사과에 맨붕한 갑제옹.

2012.09.24 13:12

stardust 조회 수:5869

조갑제는 새누리에서도 별로 신경쓸거 같진 않지만..암튼 재밌습니다.

 

 

아버지와 조국에 침을 뱉은 박근혜의 反역사적 사과

朴槿惠 씨가 오늘 사과한 부분―“헌법 가치를 훼손하고 정치발전을 지연시켰다”―은 사실과 다르다. 박 후보는 진실 되지 못 한 사과를 한 것이다.

趙甲濟

朴正熙(박정희)는 근대화 혁명가이다. 민족사 최대의 변화와 발전을 가져온 사람이다. 이 과정에서 최소한의 인명 희생으로 최대의 성취를 이루어 민주주의와 복지국가 건설의 礎石(초석)을 놓았다. 세계가 인정하는 성공모델이다. 李承晩(이승만) 건국대통령과 함께 朴正熙는 한국 민주주의의 2대 건설자이다.

1 이런 박정희의 역사적 역할에 대하여 그 딸인 朴槿惠(박근혜) 후보는 사과하거나 평가할 자격이 없다. 대통령이 되겠다는 욕심을 가진 이해당사자로서 객관적 위치에 있지 않기 때문이다. 박정희 시대 18년의 역사는 박정희와 국민들이 함께 만든 것이다. 어느 한 개인이 이 역사를 독단적으로 평가하고 裁斷(재단)하는 것은 역사에 대한 모독이다. ‘한강의 기적’은 사과의 대상이 절대로 아니다.

2 박근혜 씨의 사과에는 진정성이 없다. 표를 얻기 위한 정치쇼이다. 한국 현대사를 총체적으로 부정하고 아버지의 무덤에 침을 뱉은 不孝(불효)·不忠(불충)을 저질렀다. 불과 열흘 전까지만 해도 박근혜 씨는 아버지를 옹호하고 그 평가를 역사에 맡겨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어떻게 사람의 생각이 180도로 바뀔 수가 있는가. 이는 정치적 목적을 위하여 양심을 버렸다는 증거이다.

3 5·16혁명과 維新(유신) 선포는 당시의 헌법질서를 파괴한 쿠데타였음이 분명하나 역사적 정당성을 확보하였다. 헌법적 정당성과 역사적 정당성 중에서 더 중요한 것은 後者(후자)이다. 박정희는 두 차례 쿠데타로 헌법 기능을 정지시킨 후 새 헌법을 제정, 투표를 통하여 국민의 동의를 얻었고 새 헌법에 근거하여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5·16과 유신을 통하여 확보한 국가 권력을 생산적으로 운용하여 경제발전과 국가제도 확립에 성공하였으며, 의료보험 등 복지사회로 가는 길을 열었다. 이런 경제발전이 만들어낸 중산층은 1980년대 한국 민주화의 주력 세력이 되었다.

박정희는 1970년대의 두 차례 석유 위기를 극복하고 중화학 공업을 건설, 지금도 한국인들이 먹고사는 토대를 만들었다. 유신시기 7년간 한국은 월남 공산화의 위기를 헤쳐가면서 남북대결에서도 優位(우위)에 섰다. 유신시대를 거치면서 한국은 경공업 국가에서 중화학공업 국가로 탈바꿈했으며 이것이 1980년대 민주화의 물질적 바탕이 된 것이다.

4 역사 평가는 총체적으로, 균형 있게 그리고 긍정적으로 해야 한다. 최근 선거를 앞두고 역사 논쟁을 일으킨 세력 중에는 대한민국의 건국과 한국 현대사의 업적을 총체적으로 부정하거나 민족사적 정통성이 북한에 있다고 주장하는 자들도 있다. 역사 논쟁은 대한민국 헌법 체제와 국가적 정통성을 인정하는 사람들끼리만 해야 한다.

5 박근혜 후보는 從北(종북)좌파세력의 反국가적·反헌법적·反역사적 작태에 대한 비판은 한 마디도 하지 않고 무슨 자격으로 아버지와 현대사를 폄하하는가. 대통령이 되기 위하여는, 아버지의 무덤에 침을 뱉고 대한민국의 명예를 해쳐도 좋다는 것인가. ‘과거의 아픔’ 운운하는데 ‘과거의 영광’은 중요하지 않다는 이야기인가. 박정희의 지도하에 北傀(북괴)의 수많은 도발에 대하여 “싸우면서 일하고 일하면서 싸워” 오늘의 대한민국을 건설한 세대에게 박 후보는 사과해야 할 것이다.

6 좌익들은 박근혜의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고 이제는 대통령 후보직에서 물러나라고 할 것이며 배신당한 保守(보수)는 기권하는 이들이 많아질 것이다. 대통령 선거에서 자신의 양심을 버리고 지지 세력을 배신하고 아버지와 조국을 깎아내림으로써 표를 구걸한 이가 당선된 예는 없다.

7 결론적으로 박정희는 근대화 혁명을 성공시켜 정치발전의 기초를 튼튼히 하고 헌법 체제가 기능할 수 있는 물질적 토대를 만들었다. 따라서 박근혜 씨가 오늘 사과한 부분-“헌법 가치를 훼손하고 정치발전을 지연시켰다”-은 사실과 다르다. 박 후보는 진실 되지 못 한 사과를 한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15
111602 캡틴아메리카-윈터 솔져는 쿠키가 두개 있습니다.(스포는 댓글에) [9] 빠삐용 2014.03.26 5882
111601 일본 동경입니다 [25] 스웨터 2011.03.12 5882
111600 산낙지 질식사 보험금 사건..... 아시나요 [16] gomorrah 2011.07.24 5880
111599 수유3동우체국 진주집 곱창, 삼성통닭, 그리고 듀게에 얽힌 기연 [13] 01410 2010.09.04 5880
111598 영국인들이 읽지 않고서 읽었다고 말하는 책 BEST 10 [43] 소전마리자 2012.09.16 5879
111597 오늘 미친듯이 웃었네요 ㅋㅋㅋㅋㅋㅋ [7] 유은실 2012.08.18 5879
111596 아니, 잔스포츠 가방이 다시 유행인가요?? [15] 아.도.나이 2010.08.29 5879
111595 내가 메시다 기자놈아! [10] 룽게 2010.06.18 5878
111594 택시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힐링캠프 '김성령' [10] 자본주의의돼지 2013.02.26 5877
111593 앤이 없거나 결혼 못하는 여자의 공통점은? [34] 2013.03.30 5876
111592 자우림의 인형 옷 콜렉션 [8] 쥬디 2011.09.24 5876
111591 한국에서 받아들여지지 못하는 나만의 생각이 있나요? [73] Arete 2014.02.18 5875
111590 렛미인2 (케이블 성형 프로그램) 모음. [6] 자본주의의돼지 2012.11.09 5875
111589 '프레키'님과 troispoint 님은 무슨 관계입니까? (게시판 관리자 소환글) [60] 잠자 2012.09.21 5875
111588 경제학적 관점에서 본 '나는 가수다' [40] hubris 2011.03.24 5875
111587 외국어 대충 한두달하면 PT정도는 하는거 아닌가요 [19] 킹기돌아 2012.09.10 5874
111586 네가 날 더 좋아했고 난 너 다 잊었어 (연애바낭) [24] 잠시익명할게요 2012.07.16 5874
111585 우리나라 국가 대표팀의 기도 세리머니는 문제가 있지요. [21] drlinus 2010.06.23 5874
111584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873
111583 이본과 김예분 [18] 감자쥬스 2015.02.18 58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