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듀활절(2014/1/23)이후로 몇가지 우려했던 문제들이 수면위로 오른것 같아 발등에 포스코 용광로 쇳물이 쏟아진 마음으로 공지드립니다.


1차 복구이후에 TFT내부에서는 하반기에 2차 개편을 하자는 의견이 오고 갔습니다. 

관련하여 개편 범위에 대한 요구정의를 수렴하는 게시물을 올리고 사전 작업을 하는 것 까지 의견이 모아졌지만 생업 탓에 잠시 미뤄두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오늘의 상황을 보자니 더이상 미뤄두면 안되겠다 싶어 듀나님께 개요를 쪽지로 설명 드린다음 개편방안과 향후 계획에 대해 여러분께 의견을 구하겠습니다.


1. 왜 개편해야 하는가.

-듀나의 영화낙서판과 [듀게]의 분리정책

통칭 [듀게]는 듀나의 영화낙서판에 종속된 개념으로 관리되었지만 이제는 그럴수 없으리라는 것은 여러분도 공감하실 겁니다. [듀게]는 더이상 듀나의 영화낙서판 게시판으로 보기 어렵고 그냥 [듀게]입니다.

한명의 관리자에게 맡기기에는 관리해야 할 이슈가 너무 많습니다.  운영이라는 측면에서도 그렇거니와 기술적인 관리에서도 듀나의 영화낙서판과 듀게는 별도의 DB를 사용하는 것이 더 안전하리라는 판단도있습니다.


-시스템의 속도저하

물론, 그동안 무상으로 서버를 임대해준 씨네21에게 감사드릴 일이지만 서버나 기술지원 인력이 이슬만 먹고 일하는 건 아닌지라 광고등의 보조 수익 수단이 듀게에 추가 되었습니다.

게시판을 무상으로 이용하기 위해 얼마간 감수해야 할 불편이라 여길수 있지만 솔직히 다른 대안도 찾아봐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의문도 많은 분들이 갖고 계실 것입니다.

아울러 페이지의 로딩속도를 저하시키는 원인이 삽입된 광고 때문이 아닌가하는 추측도 수차례 제기되어 온 이상 보다 현실적인 개선방안을 찾아야 할 때가 왔습니다.


- 운영 이슈를 소화하지 못하는 기능

관리자 1인에 의해 관리되는 게시물관리, 회원 관리, 벌점 제도, 강퇴제도는 여러분이 직접 보신 문제들의 원인이 되었습니다. 

현재 상태의 XE기반 게시판에서는 이러한 이슈들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더라도 기능적으로 충족시키지 못할 가능성이 큽니다.


2. 누가 개편할 것인가.

- 2차 TFT구성을 제안 합니다.

지난 [KISA의 난]때의 멤버들 일부를 포함하여 새로운 개편을 위해 의견을 수집하고 기능개편 방향을 정리할 분들이 우선 필요합니다.

이후에는 기존 게시판의 데이터 이전과 새로운 게시판의 기능개선을 실질적으로 수행하실 개발자도 필요합니다.

여러분중에서 자원자가 나와야 합니다.

아무런 대가도 없고 명예도 없습니다. 업무중에 수시로 울리는 카톡 알림과 월급루팡 기술만 늘어날 것입니다. (그리고 가끔 고마운분들이 보내주시는 스타벅스 기프티콘이 있습니다.)


3. 그래서 어쩌자고

 1) 개편기획 작업에 동참해주세요.

-수일내로 개편작업을 위한 요구조건 정의 작업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적극적으로 참여하시어 이런 기능이 있으면 좋겠다. 이런걸 더 발전 시켜달라는 의견들을 남기는 공간을 만들어 공지 할 예정입니다.

2) 2차 TFT 구성에 참여해주세요.

-오프라인에서 이루어지는 프로젝트가 아닌 온라인에서의 협업이니만큼 많은 문제점이 따를 것입니다. 이 지난한 과정을 참고 견뎌낼수 있는 분들은 차후에 공지될 TFT구성 공지를 보시고  자원 바랍니다.

-2차 개편 TFT는 다음과 같이 구성하는 것으로 [일단 생각만 해두고 있습니다]

*PMO (2): 프로젝트 매니저, 일정관리,협업관리, 웹기획자 우대, 미녀환영

*기획 (2): 기능정의, 화면설계, 문서관리

*디자인 (1명) : UI개선

*퍼블리싱(1명) : 스킨제작 및 기타 기능개선

*개발/DBA (2명) : php/mysql 경력자 환영, XE커스터마이징 경험자 우대

※ TFT구성안은 예상안이며, 요구정의작업중에 개편 규모에 따라 축소/확대될수 있습니다.


이쪽 업계에 발 담가본 분이시라면 제가 위에 중언부언 떠든 이야기만 듣고도 만만치 않은 일이란것은 눈치 채실 겁니다.

기능개편은 성공한다는 보장도 없지만 성공한다고 해도 운영의 문제들을 모두 해결할수 있는 묘안은 아닙니다.


하지만 늘 말했듯이

할수 있는자가 구하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7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479
111440 남이 하면 로맨스 내가 하면 일상 [28] 씁쓸익명 2013.08.10 5912
111439 미국, 어쨌든 외국에서 살면서 진짜 친구 사귀기 [15] 시추문예 2013.07.22 5912
111438 지금 목동구장에서는 말도 안되는 광경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11] 달빛처럼 2013.07.30 5912
111437 애플이 똥을 줬네요 [13] mii 2012.10.24 5912
111436 (반항)남들이 뭐라해도 내눈엔 도저히 미인으로 보이지 않는 사람 [48] 귀찮카카포 2012.07.11 5912
111435 네가 날 더 좋아했고 난 너 다 잊었어 (연애바낭) [24] 잠시익명할게요 2012.07.16 5912
111434 [듀나인]보통 알바 시급계산할때 점심시간 빼고 하나요? [14] dlraud 2010.08.23 5912
111433 나는가수다 5人가수 전원 사퇴 발표 [9] 명불허전 2011.04.01 5911
111432 2인체제 동방신기의 성공에서 제일 흥미로운 점.(자동재생) [52] agota 2011.02.01 5911
111431 자우림의 인형 옷 콜렉션 [8] 쥬디 2011.09.24 5910
111430 자연금발 배우들 [4] 수수께끼 2010.07.11 5910
111429 택시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힐링캠프 '김성령' [10] 자본주의의돼지 2013.02.26 5909
111428 우는 움짤,사진도 있어요. [3] 가끔영화 2010.06.26 5908
111427 앤이 없거나 결혼 못하는 여자의 공통점은? [34] 2013.03.30 5907
111426 그나저나 안마방이 단속 안 되는 이유는 뭘까요 [11] 선인장3 2013.06.26 5907
» [공지]듀나의 영화낙서판 2차 보완계획을 가동합니다. [14] 룽게 2014.08.02 5906
111424 나는 꼼수다 후드티 발매 + 착용 사진 [8] 라곱순 2011.10.25 5906
111423 무라카미 하루키가 쓴 결혼 축사 [11] 닥터슬럼프 2011.11.18 5905
111422 오늘 미친듯이 웃었네요 ㅋㅋㅋㅋㅋㅋ [7] 유은실 2012.08.18 5905
111421 원룸창문- 환기와 사생활보호 함께 잡기 [5] 톰티트토트 2010.07.25 59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