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듀활절(2014/1/23)이후로 몇가지 우려했던 문제들이 수면위로 오른것 같아 발등에 포스코 용광로 쇳물이 쏟아진 마음으로 공지드립니다.


1차 복구이후에 TFT내부에서는 하반기에 2차 개편을 하자는 의견이 오고 갔습니다. 

관련하여 개편 범위에 대한 요구정의를 수렴하는 게시물을 올리고 사전 작업을 하는 것 까지 의견이 모아졌지만 생업 탓에 잠시 미뤄두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오늘의 상황을 보자니 더이상 미뤄두면 안되겠다 싶어 듀나님께 개요를 쪽지로 설명 드린다음 개편방안과 향후 계획에 대해 여러분께 의견을 구하겠습니다.


1. 왜 개편해야 하는가.

-듀나의 영화낙서판과 [듀게]의 분리정책

통칭 [듀게]는 듀나의 영화낙서판에 종속된 개념으로 관리되었지만 이제는 그럴수 없으리라는 것은 여러분도 공감하실 겁니다. [듀게]는 더이상 듀나의 영화낙서판 게시판으로 보기 어렵고 그냥 [듀게]입니다.

한명의 관리자에게 맡기기에는 관리해야 할 이슈가 너무 많습니다.  운영이라는 측면에서도 그렇거니와 기술적인 관리에서도 듀나의 영화낙서판과 듀게는 별도의 DB를 사용하는 것이 더 안전하리라는 판단도있습니다.


-시스템의 속도저하

물론, 그동안 무상으로 서버를 임대해준 씨네21에게 감사드릴 일이지만 서버나 기술지원 인력이 이슬만 먹고 일하는 건 아닌지라 광고등의 보조 수익 수단이 듀게에 추가 되었습니다.

게시판을 무상으로 이용하기 위해 얼마간 감수해야 할 불편이라 여길수 있지만 솔직히 다른 대안도 찾아봐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의문도 많은 분들이 갖고 계실 것입니다.

아울러 페이지의 로딩속도를 저하시키는 원인이 삽입된 광고 때문이 아닌가하는 추측도 수차례 제기되어 온 이상 보다 현실적인 개선방안을 찾아야 할 때가 왔습니다.


- 운영 이슈를 소화하지 못하는 기능

관리자 1인에 의해 관리되는 게시물관리, 회원 관리, 벌점 제도, 강퇴제도는 여러분이 직접 보신 문제들의 원인이 되었습니다. 

현재 상태의 XE기반 게시판에서는 이러한 이슈들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더라도 기능적으로 충족시키지 못할 가능성이 큽니다.


2. 누가 개편할 것인가.

- 2차 TFT구성을 제안 합니다.

지난 [KISA의 난]때의 멤버들 일부를 포함하여 새로운 개편을 위해 의견을 수집하고 기능개편 방향을 정리할 분들이 우선 필요합니다.

이후에는 기존 게시판의 데이터 이전과 새로운 게시판의 기능개선을 실질적으로 수행하실 개발자도 필요합니다.

여러분중에서 자원자가 나와야 합니다.

아무런 대가도 없고 명예도 없습니다. 업무중에 수시로 울리는 카톡 알림과 월급루팡 기술만 늘어날 것입니다. (그리고 가끔 고마운분들이 보내주시는 스타벅스 기프티콘이 있습니다.)


3. 그래서 어쩌자고

 1) 개편기획 작업에 동참해주세요.

-수일내로 개편작업을 위한 요구조건 정의 작업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적극적으로 참여하시어 이런 기능이 있으면 좋겠다. 이런걸 더 발전 시켜달라는 의견들을 남기는 공간을 만들어 공지 할 예정입니다.

2) 2차 TFT 구성에 참여해주세요.

-오프라인에서 이루어지는 프로젝트가 아닌 온라인에서의 협업이니만큼 많은 문제점이 따를 것입니다. 이 지난한 과정을 참고 견뎌낼수 있는 분들은 차후에 공지될 TFT구성 공지를 보시고  자원 바랍니다.

-2차 개편 TFT는 다음과 같이 구성하는 것으로 [일단 생각만 해두고 있습니다]

*PMO (2): 프로젝트 매니저, 일정관리,협업관리, 웹기획자 우대, 미녀환영

*기획 (2): 기능정의, 화면설계, 문서관리

*디자인 (1명) : UI개선

*퍼블리싱(1명) : 스킨제작 및 기타 기능개선

*개발/DBA (2명) : php/mysql 경력자 환영, XE커스터마이징 경험자 우대

※ TFT구성안은 예상안이며, 요구정의작업중에 개편 규모에 따라 축소/확대될수 있습니다.


이쪽 업계에 발 담가본 분이시라면 제가 위에 중언부언 떠든 이야기만 듣고도 만만치 않은 일이란것은 눈치 채실 겁니다.

기능개편은 성공한다는 보장도 없지만 성공한다고 해도 운영의 문제들을 모두 해결할수 있는 묘안은 아닙니다.


하지만 늘 말했듯이

할수 있는자가 구하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41
111097 홍석천 식당 마이씨리즈 맛있어요? [18] 해마 2013.01.22 5857
111096 외국남자를 만나는 여자. [27] 기역니은디귿 2011.09.17 5856
111095 아이돌의 성공 스토리는 좀 식상하고 불편하네요. [26] 푸른새벽 2011.06.09 5856
111094 내 성 정체성을 모르겠어! [60] 보이즈런 2010.08.21 5856
111093 내용펑] 대출금 못 갚을 때/ 이혼과 얽혀서 [22] 키드 2012.06.29 5855
111092 겨드랑이 영구 제모 받아보신 분 있나요? [15] 순정마녀 2012.06.01 5855
111091 아니, 잔스포츠 가방이 다시 유행인가요?? [15] 아.도.나이 2010.08.29 5855
111090 사기꾼 대통령보다 더 나쁜게.. [10] 시민1 2014.04.20 5854
111089 (기사) 사학재벌의 딸 나경원에게도 이런 아픔이 [21] chobo 2011.10.04 5854
111088 '가수 여러분한테 죄송했어요' [12] 오뚝이3분효리 2013.01.17 5853
111087 SEXY를 한국말로 어ㄸㅎ게 ♥ 말해요? [31] fan 2010.09.27 5853
111086 이효리 사건 표로 총정리 [26] 화기치상 2010.06.25 5853
111085 [불판] 소치 여자 피겨 프리 모여서 봐요 [155] 마당 2014.02.21 5852
111084 어머님이 세 준 분의 집을 치우고 왔는데요.. [30] mana 2012.11.08 5852
111083 [약간 욕설주의] 김연아는 대한민국 어쩌구에 대한 짤방 하나. [15] 국사무쌍13면팅 2014.02.18 5851
111082 [아이돌] 여러가지 의미로 전설이 될 오늘 KBS 국민대축제 [24] 로이배티 2012.08.15 5851
111081 아이돌 '신화'가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01.19 5851
111080 [속보]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가 테러를 당했답니다. [9] chobo 2011.04.01 5851
111079 차예련 입원... [3] 행인1 2010.10.02 5851
111078 라스트 에어벤더와 엉클 분미, 나오미 왓츠 [5] magnolia 2010.08.23 58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