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의 자격

바로 옆팀에 있는 얼마 안 되는 친한 동료가 회사를 떠난다고 한다.

참고로 옆 자리나 뒷 자리에 앉아 있다고 그 사람이 내 동료가 아니라는 건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


메신저에서 보이지 않게 되면 나의 회사 생활이 얼마나 적막해질까 생각이 들게하는 사람, 상사에게 깨지는 모습을 보게 되면 ‘커피 한 잔 하실래요?’ 라고 말 건네주고 싶은 사람.

점심 먹고 자리로 바로 돌아가기 싫을 때, ‘한 바퀴 도시죠’ 이렇게 말할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점점 없어지는 걸 보면 허전해진다.


회사 생활이라는게 결국 비즈니스 하러 모이긴 한 거지만 그래도 사람 사는게 꼭 내가 저 자리로 올라가야지, 저 사람보다 빨리 승진해야지 이런 생각만 하고 오는 곳도 아니고,

와서 죽어라 엑셀이나 장표만 만들다 가는 곳도 아니지 않는가.


밥먹다가 실없는 얘기도 하고, 야근하다 지치면 편의점 가서 커피나 핫식스 사와서 같이 돌려 마시고, 윗사람 뒷담화 하고

그러면서 아 이 사람도 사람이구나 이런 생각 들면서 서로 일하면서 동료라고 부를만한 사람 하나 하나 겨우 만들어가고 그러는 거 아닌가.


이젠 동료가 생기는 속도보다 동료가 떠나는 속도가 더 빠른 시기에 들어온 거 같다.

다들 자신의 건강을 위해, 본인의 꿈을 위해, 가족을 위해 하나 둘씩 떠나간다. 

남겨진 나도 곧 새로운 시작을 위해 언제 떠나야 정확한 시기인지 그것만 고민하고 있는 것 같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401
108786 아리아드네 [18] Bigcat 2018.04.08 2039
108785 요즘 다시 각광받는 마피아게임 [1] 라인하르트012 2018.04.08 964
108784 요즘 인터넷 전반에서 ~분이라는 표현이 과잉 사용되는 것을 보았습니다. [12] 해삼너구리 2018.04.08 1947
108783 미러리스 구매질문입니다 [3] ikmyeong 2018.04.08 617
108782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질문 [25] Mott 2018.04.08 1783
108781 콜미바이유어네임(책,음악) 스포유 [23] 익명12345 2018.04.08 1699
108780 [주간커피, 4월 2주] 커피엑스포 [4] beirut 2018.04.08 754
108779 드디어 책이 나왔네요... [23] 사이드웨이 2018.04.07 1892
108778 술먹고 리플을 달았는데 기억이 안나요. [4] 맥도웰 2018.04.07 753
108777 레이디 버드 재관람 (다 스포) [14] 자두맛사탕 2018.04.07 1085
108776 애플뮤직 플레이리스트가 사라졌어요 [3] plbe 2018.04.07 1265
108775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 어나더 어스 그리고 '나의 아저씨' [8] soboo 2018.04.07 1452
108774 카카오페이지에서 오늘만 <1987> 무료 감상이네요. [1] underground 2018.04.07 568
108773 듀게 옷 나눔 (벼룩) 익명12345 2018.04.07 648
108772 공짜 너무 좋아하다 고생했네요 [1] 가끔영화 2018.04.07 873
108771 [EBS1 영화] 델리카트슨 사람들 [14] underground 2018.04.07 884
108770 블레이드 러너 2049 뒷북 촌평 [8] soboo 2018.04.07 1120
108769 논리적이지 못한 이대 목동 중환자실 이야기.. [10] nonon 2018.04.06 2361
108768 내가 할 수 있는 것 [6] 김지킴 2018.04.06 1068
108767 Susan Anspach 1942-2018 R.I.P. [1] 조성용 2018.04.06 3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