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의 자격

바로 옆팀에 있는 얼마 안 되는 친한 동료가 회사를 떠난다고 한다.

참고로 옆 자리나 뒷 자리에 앉아 있다고 그 사람이 내 동료가 아니라는 건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


메신저에서 보이지 않게 되면 나의 회사 생활이 얼마나 적막해질까 생각이 들게하는 사람, 상사에게 깨지는 모습을 보게 되면 ‘커피 한 잔 하실래요?’ 라고 말 건네주고 싶은 사람.

점심 먹고 자리로 바로 돌아가기 싫을 때, ‘한 바퀴 도시죠’ 이렇게 말할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점점 없어지는 걸 보면 허전해진다.


회사 생활이라는게 결국 비즈니스 하러 모이긴 한 거지만 그래도 사람 사는게 꼭 내가 저 자리로 올라가야지, 저 사람보다 빨리 승진해야지 이런 생각만 하고 오는 곳도 아니고,

와서 죽어라 엑셀이나 장표만 만들다 가는 곳도 아니지 않는가.


밥먹다가 실없는 얘기도 하고, 야근하다 지치면 편의점 가서 커피나 핫식스 사와서 같이 돌려 마시고, 윗사람 뒷담화 하고

그러면서 아 이 사람도 사람이구나 이런 생각 들면서 서로 일하면서 동료라고 부를만한 사람 하나 하나 겨우 만들어가고 그러는 거 아닌가.


이젠 동료가 생기는 속도보다 동료가 떠나는 속도가 더 빠른 시기에 들어온 거 같다.

다들 자신의 건강을 위해, 본인의 꿈을 위해, 가족을 위해 하나 둘씩 떠나간다. 

남겨진 나도 곧 새로운 시작을 위해 언제 떠나야 정확한 시기인지 그것만 고민하고 있는 것 같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9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972
107738 유아인이 뭘 잘못했나요? [37] 비밀의 청춘 2017.11.28 2151
107737 언제 이렇게 사진 한장 찍어야겠네요 가끔영화 2017.11.28 412
107736 나는 페미니스트다, 라는 말을 그렇게 손쉽게 하는 유아인의 모습에 씁쓸해지네요. [41] 일희일비 2017.11.28 1889
107735 배우 이미지 신장 쇼크 고독사..사망 2주만에 숨진채 발견 [6] 왜냐하면 2017.11.28 1349
107734 평창렬...올림픽? [3] 연등 2017.11.28 921
107733 중국정부가 발리 화산폭발에 임박해서 1만명에 달하는 자국국민들을 [3] soboo 2017.11.28 1137
107732 개소리 열전04 [11] 사팍 2017.11.28 833
107731 어여쁜 홍시 [29] underground 2017.11.28 1075
107730 엄홍식의 출사표 [29] 닥터슬럼프 2017.11.27 2210
107729 겨울철 차를 다 마실 때까지 따뜻하게 마실 수 있는 물건, 핫탑을 소개합니다~ [5] 말하는작은개 2017.11.27 889
107728 방탄소년단은 높아진 한국 대중음악 수준을 상징하는 팀이긴 한 거 같은데 [5] woxn3 2017.11.27 1159
107727 오늘 본 제일 웃겼던 트윗 [7] skelington 2017.11.27 1460
107726 [설문조사] 선물로 어떤 것이 더 좋을까요? [2] 휴먼명조 2017.11.27 302
107725 호주국자가 정말 무죄라고 생각하시나요? [16] 하하하 2017.11.27 1717
107724 2018년 여자 연예인 나오는 달력 [4] 왜냐하면 2017.11.27 1006
107723 개소리 열전03 [48] 사팍 2017.11.27 1928
107722 (바낭) SNS는 어려워요 [2] 강철수 2017.11.27 799
107721 이런저런 일상 잡담 [8] 메피스토 2017.11.26 1108
107720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방탄소년단 [5] 가끔영화 2017.11.26 1245
107719 트위터와 페이스북 [15] 휴먼명조 2017.11.26 12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