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의 자격

바로 옆팀에 있는 얼마 안 되는 친한 동료가 회사를 떠난다고 한다.

참고로 옆 자리나 뒷 자리에 앉아 있다고 그 사람이 내 동료가 아니라는 건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


메신저에서 보이지 않게 되면 나의 회사 생활이 얼마나 적막해질까 생각이 들게하는 사람, 상사에게 깨지는 모습을 보게 되면 ‘커피 한 잔 하실래요?’ 라고 말 건네주고 싶은 사람.

점심 먹고 자리로 바로 돌아가기 싫을 때, ‘한 바퀴 도시죠’ 이렇게 말할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점점 없어지는 걸 보면 허전해진다.


회사 생활이라는게 결국 비즈니스 하러 모이긴 한 거지만 그래도 사람 사는게 꼭 내가 저 자리로 올라가야지, 저 사람보다 빨리 승진해야지 이런 생각만 하고 오는 곳도 아니고,

와서 죽어라 엑셀이나 장표만 만들다 가는 곳도 아니지 않는가.


밥먹다가 실없는 얘기도 하고, 야근하다 지치면 편의점 가서 커피나 핫식스 사와서 같이 돌려 마시고, 윗사람 뒷담화 하고

그러면서 아 이 사람도 사람이구나 이런 생각 들면서 서로 일하면서 동료라고 부를만한 사람 하나 하나 겨우 만들어가고 그러는 거 아닌가.


이젠 동료가 생기는 속도보다 동료가 떠나는 속도가 더 빠른 시기에 들어온 거 같다.

다들 자신의 건강을 위해, 본인의 꿈을 위해, 가족을 위해 하나 둘씩 떠나간다. 

남겨진 나도 곧 새로운 시작을 위해 언제 떠나야 정확한 시기인지 그것만 고민하고 있는 것 같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599
108383 최근 극장예절? [14] ally 2018.03.05 1396
108382 비운의 황녀들 1. [14] Bigcat 2018.03.05 1583
108381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8422
108380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1] 여은성 2018.03.05 449
108379 <겟 아웃>이 오스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후보?.. [6] 프레데맄 2018.03.05 1505
108378 [EBS1 다큐프라임] 4차인간 [3] underground 2018.03.04 727
108377 넷플릭스에 한스 짐머 라이브도 있네요 usetheself 2018.03.04 502
108376 [kbs1 다큐] 빅캣 [19] underground 2018.03.04 1743
108375 사람 관계에 점점 거리를 두게 되는군요 [4] 산호초2010 2018.03.04 1684
108374 David Ogden Stiers 1942-2018 R.I.P. 조성용 2018.03.04 209
108373 넷플릭스, '잭 화이트홀; 발칙한 동남아 산책' [21] S.S.S. 2018.03.04 1408
108372 2018 Film Independent Spirit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18.03.04 262
108371 퍼온글) 미투 관련 길지만 꼭 읽어야 할 글입니다. [16] 게으른냐옹 2018.03.04 2957
108370 요즘 TV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여러가지 생각 (외국여행,외국인관련,짜증나는 편집과 자막 등) [1] 프레데맄 2018.03.03 1109
108369 케이블 TV의 갑작스런 채널 해지 종료 [4] 회사원A 2018.03.03 864
108368 The 38th annual Razzie Award winners [2] 조성용 2018.03.03 418
108367 호남 문제. [42] MELM 2018.03.03 1806
108366 국제전화로 걸려온 스팸번호로 전화를 했는데 혹시 피해당할수 있을까요? [5] dora 2018.03.03 1017
108365 이런저런 일기...(거리감, 미용사) [1] 여은성 2018.03.03 695
108364 넷플릭스 질문이요 [5] Quadling 2018.03.03 10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