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의 자격

바로 옆팀에 있는 얼마 안 되는 친한 동료가 회사를 떠난다고 한다.

참고로 옆 자리나 뒷 자리에 앉아 있다고 그 사람이 내 동료가 아니라는 건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


메신저에서 보이지 않게 되면 나의 회사 생활이 얼마나 적막해질까 생각이 들게하는 사람, 상사에게 깨지는 모습을 보게 되면 ‘커피 한 잔 하실래요?’ 라고 말 건네주고 싶은 사람.

점심 먹고 자리로 바로 돌아가기 싫을 때, ‘한 바퀴 도시죠’ 이렇게 말할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점점 없어지는 걸 보면 허전해진다.


회사 생활이라는게 결국 비즈니스 하러 모이긴 한 거지만 그래도 사람 사는게 꼭 내가 저 자리로 올라가야지, 저 사람보다 빨리 승진해야지 이런 생각만 하고 오는 곳도 아니고,

와서 죽어라 엑셀이나 장표만 만들다 가는 곳도 아니지 않는가.


밥먹다가 실없는 얘기도 하고, 야근하다 지치면 편의점 가서 커피나 핫식스 사와서 같이 돌려 마시고, 윗사람 뒷담화 하고

그러면서 아 이 사람도 사람이구나 이런 생각 들면서 서로 일하면서 동료라고 부를만한 사람 하나 하나 겨우 만들어가고 그러는 거 아닌가.


이젠 동료가 생기는 속도보다 동료가 떠나는 속도가 더 빠른 시기에 들어온 거 같다.

다들 자신의 건강을 위해, 본인의 꿈을 위해, 가족을 위해 하나 둘씩 떠나간다. 

남겨진 나도 곧 새로운 시작을 위해 언제 떠나야 정확한 시기인지 그것만 고민하고 있는 것 같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939
108073 코코를 봤어요. +올라프 단편도 [11] 일희일비 2018.01.22 911
108072 나경원 "선수 인생 걸렸는데 단일팀? '쇼잉'하지 말라" [3] 왜냐하면 2018.01.22 1274
108071 pinterest에 사진 정말 많네요 [4] 가끔영화 2018.01.22 725
108070 비트코인 소동이 끝나는건가요 [7] 메피스토 2018.01.22 1707
108069 넷플릭스에 올라온 ‘서울서칭’(서울캠프 1986) 재밌네요! [4] 자두맛사탕 2018.01.21 1168
108068 브라이트 그리고 섀도우 런 [5] 샌드맨 2018.01.21 366
108067 다운사이징을 봤어요. (약스포) [7] 티미리 2018.01.21 786
108066 배불러 터진 소리하는 사람들 + 무책임한 기레기들과 보수야당 + 현실감각 제로인 북한X들 [6] soboo 2018.01.21 1217
108065 2018 Produce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18.01.21 274
108064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3 : 무술년을 맞아 [8] 샌드맨 2018.01.21 337
108063 한국 사회의 무임승차자에 대해서 [16] 겨자 2018.01.21 1959
108062 다시 한 번 수준 떨어짐을 증명한 현대자동차의 비하 광고 [6] 프레데맄 2018.01.21 1772
108061 청년세대의 역린. 단일팀 문제. [40] MELM 2018.01.20 2544
108060 듀게분들에게 올해 최고의 기대작은 뭔가요 [8] 연등 2018.01.20 1226
108059 코코 후기..! (스포있음) [12] 튜즈데이 2018.01.20 1112
108058 Dorothy Malone 1925-2018 R.I.P. [2] 조성용 2018.01.20 261
108057 아이스하키 단일팀... 참 먹기 좋은 떡밥이죠 도야지 2018.01.20 680
108056 [EBS1 영화] 케스(KES, 1969) [6] underground 2018.01.20 791
108055 잡담 - 시간이 더 이상 기다려주지 않는다, 19일의 금요일 [1] 연등 2018.01.19 502
108054 평창올림픽, 북한 참가에 대한 반가움은 어디가고 논란만 키우는 언론들.... [8] 왜냐하면 2018.01.19 16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