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제 교사 정규직화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내세우는 유일한 논리가

임용고사 준비하는 사람들은 피땀 흘려 공부하는데 기간제 교사를 정규직화해주면 임고 준비생들의 투입한 노력은 물거품이 된다는 거더군요. 


다른 논리가 있다면 알려주세요. 제가 과문한 탓에 모르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근데 저는 그 논리는 설득력이 낮아 보입니다.

교사 임용 정원을 몇명 이상으로 해야 한다는 법도 없으며 그런 주장을 뒷받침할 논리도 없습니다.

학생수와 교사-학생 비율에 따라서 필요한 교사수가 정해질 거고, 

현직 교사수와 퇴직 예정 교사수를 감안하면 내년에는 몇명의 신규 교사가 필요할 거라는 건 계산 가능하니까

그 수에 맞게 임용 정원을 맞추면 됩니다. 


그 과정에서 임용 정원이 줄어들어서 교사 되기가 더 어려워졌다는 게 불만인 것은 매우 정당합니다. 

하지만, 그런 불만 때문에 기간제 교사의 정규직화를 반대하는 건 논리적으로 비약이 심한 것 아닙니까?

기간제 교사는 이미 학교에서 가르치고 있는 사람들이고 이 사람들이 기간제인지 정규직인지는 내년의 신규 교사 수요와는 무관한 것 아니가요? 

즉, 기간제 교사가 정규직화된다 해서 임고 정원이 줄어드는 것이 아니고,

기간제 교사가 그대로 기간제 교사라고 해서 임고 정원이 늘어나는 것도 아닌 것 아닌가요?


의미가 있으려면 아래와 같은 논리가 필요하겠죠.

1. 내년 신규 교사 수요는 줄어들었다.

2. 임고 정원은 유지되어야 한다.

3. 그러면 기간제 교사를 계약해지해서 정원을 확충해야 한다.

4. 하지만, 기간제 교사가 정규직화하면 해직 못 시키니까 정원을 확충 못하고 임고 정원이 줄어든다. 


위의 논리대로 일이 이뤄진다면, 임고 준비생들이 기간제 정규직화 반대하는 건 내가 어렵게 준비하는 걸 넌 쉽게 따간 게 배가 아프다 정도 밖에 안 되는 거구요. 


아래의 논리대로라면, 저는 임고 준비생들의 불만은 근거가 있다고 봅니다만, 받아들여야 하는 일이라고 봅니다. 

임고 준비생들이 시험 준비에 쏟은 시간과 돈과 노력은 개개인에게 매우 큰 것이긴 하지만, 계약직 교사를 줄여 나가고 정규직 교사 체제로 가겠다는 큰 방향에 대해서는 동의해줘야 한다고 봅니다. 대의를 위해 내 개인의 이익을 희생하라는 것이냐? 네, 그렇습니다. 


예전에 대기업 정규직과 계약직의 차별 문제가 이슈화되었을 때, 계약직을 일반직화하는 문제에 대해 정규직들이 반대했었죠. 지금의 기간제 교사 문제가 매우 유사해 보입니다. 


로스쿨 도입될 때 여러 가지 반대 의견이 있었는데, 그 중에 사법시험 오래 준비했던 사람들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었죠. 모두 비슷한 논리로 보입니다. 


제 생각은 세 경우에 대해 모두 동일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80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017
107767 이런저런 잡담...(왕자) [4] 여은성 2017.11.30 769
107766 유아인의 필력(?)에 대해서 [15] 아리아 스타크 2017.11.29 2685
107765 왜 계층 갈등은 일어나지 않는가?에 대한 짤막한 생각 [18] 칼리토 2017.11.29 1627
107764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티저 예고편 [7] 연등 2017.11.29 594
107763 프로의 연기는 극의 수준을 올린다 - 반드시 잡는다를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17.11.29 939
107762 '허세'도 어린애가 하면 귀엽기라도 하지 [5] soboo 2017.11.29 1523
107761 유아인 사건에서 제일 참을 수 없는 점 [17] 아니...난 그냥... 2017.11.29 2762
107760 시간의 산. [6] 잔인한오후 2017.11.29 678
107759 전체 관람가 보십니까? [10] 칼리토 2017.11.29 1077
107758 착한 백인의 딜레마. [19] 김지킴 2017.11.29 1730
107757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예고편의 예고편 [7] McGuffin 2017.11.29 921
107756 한국에 살고 있는 스페인 작가가 그린 페미니즘 [25] McGuffin 2017.11.29 2405
107755 [강명석의 This is it]유아인이 허락한 페미니즘 [23] 연등 2017.11.29 2446
107754 2017 National Board of Review Winners [9] 조성용 2017.11.29 395
107753 어느 한국남자 1인의 고백 [19] 사이드웨이 2017.11.29 2128
107752 애호박 전통요리 3선 [5] 칼리토 2017.11.29 1359
107751 저도 유아인사태 정리 버릇 [4] 키드 2017.11.29 1226
107750 페미니즘이 멀쩡한 취급받던 시기가 있었나요? [24] 메피스토 2017.11.29 1467
107749 얼굴, 신상까고 당당하게 말하라 [14] 강철수 2017.11.29 1410
107748 리어왕이 말하셨다 [3] 사팍 2017.11.28 5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