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을 이렇게 뽑았더니 마치 버지니아 울프의 <나만의 방>이 연상되네요. 물론 이 글은 여성이 작가가 되기 위해서는 자기만의 공간이 필요하다!고 역설하는 글은 아닙니다만...그러고 보니 제인 오스틴도 글을 쓰는데 어려움을 겪었죠. 그 장소 때문에 말입니다. 동생네 부부랑 같이 살면서 - 조카들 돌봐주면서 - 함께 지낸터라 당연히 글을 쓸 시간이나 공간을 확보하기는 어려웠을 텐데 오스틴 선생은 주로 거실을 활용했다고 합니다. 거실이 동생의 서재도 겸한터라 거실 탁자를 책상 삼아 - 그리고 바로 옆으로 주방과 연결도 되는 터라 가사일 하면서 틈틈이 글을 쓰는데 나름 괜찮았을듯 합니다. 그러고 보니 어느 중년의 여성 작가 분도 자신의 글쓰기 공간을 웹에 올린적이 있어서 한 번 구경한적이 있는데 아예 주방 한 구석을 간이 책상을 들여놓고 컴퓨터를 비치해서 작업 공간으로 만들었더군요.

 

사실 저도 집에 방 하나를 작업실 삼아 주로 글을 쓰고 있습니다만 그래도 언젠가부터 심난함을 금할 수가 없더군요. 물론 정신없이 쓰다 보면 그런 거 다 잊기도 합니다만 괜히 작가들이 작업실을 따로 갖겠습니까...언젠가 여기 듀게에서 작가들이 카페를 주로 글쓰기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얘기 들었습니다. 실제로 카페에 가 보면 노트북 들고 몇 시간씩 작업하시는 분들을 보게 되는데 급 궁금해지더군요. 저 분들 중에 작가들이...

 

여튼 급하게 발등의 불도 꺼야 해서 도저히 안돼겠다 싶어 요며칠 글쓰는 장소를 전전하고 있습니다. 회원으로 있는 시민단체 사무실 한 구석에서 종일 써보기도 하고 파트타임으로 근무하는 학원 사무실에서 몇 시간 작업하기도 하고 어제 오늘은 도서관에서 글쓰기를 하고 있습니다. 확실히 괜찮네요. 집에 있을 때는 가족들 왔다갔다 하는거나 집안 일들이 계속 신경 쓰여서 일의 맥을 끊는 경우가 많았었는데 확실히 그런게 없으니...제가 하는 일이 우선 책을 많이 읽어야 해서 예전엔 카페나 도서관을 주로 전전했습니다만 카페는 너무 시끄럽고 도서관은 졸리고...여튼 애로사항이 많았었습니다. 소설 읽는거와는 달라서 - 역사책같은 인문학 서적은 왜 이리 사람을 졸리게 하는지...ㅜ.ㅜ....

 

결론은 작업실이나 서재를 따로 갖출 능력이 될 때까지는 이렇게 여러 장소를 전전하게 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것도 나름 괜찮네요. 마치 직장인처럼 출근하듯이 9시에서 6시까지...칸막이가 있는 사무실 책상도 있구요...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49
108217 [EBS1 영화] 빠삐용 [4] underground 2018.02.16 582
108216 디올, 나탈리 포트만 , 뷰티풀 걸, 듀나 그리고 왓차플레이 [1] soboo 2018.02.16 1383
108215 카카오페이지에서 오늘 <강철비>, 모레 <아이 캔 스피크> 무료로 볼 수 있네요 [1] underground 2018.02.16 1016
108214 이런저런 일기...(연휴, 생일파티) [1] 여은성 2018.02.16 536
108213 블랙펜서랑 골든슬럼버 woxn3 2018.02.16 1170
108212 블랙팬서를 보고(강스포) [4] 라인하르트012 2018.02.16 1328
108211 최고의 짝패 영화는 [1] 가끔영화 2018.02.16 521
108210 64년 도쿄 올림픽 필름을 보니 [1] 가끔영화 2018.02.16 689
108209 [듀그모 18주차] 은는이가 ( 발제자 : 잔인한오후 ) [4] rusender 2018.02.15 629
108208 얼굴도 모르는 조상님들에 대해서 제사를 지내는 것은 [6] 바다같이 2018.02.15 1808
108207 올림픽 기록영화 볼만하군요 가끔영화 2018.02.15 382
108206 동계올림픽팬의 5일간의 소감 그리고 [2] soboo 2018.02.15 1362
108205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전력저하의 실체? [12] soboo 2018.02.14 2019
108204 하루 과거 여행을 할 수 있다면 [1] 가끔영화 2018.02.14 481
108203 스포츠 경기는 생방으로 못 보겠어요. [3] 하하하 2018.02.14 821
108202 블랙팬서를 보고(쿠키 스포) [5] 연등 2018.02.14 1274
108201 이런저런 일기... [2] 여은성 2018.02.14 721
108200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5 : 강아지와 고양이 [10] 샌드맨 2018.02.13 691
108199 설 연휴 전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5] 조성용 2018.02.13 1387
108198 지금 생각해보니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문제는 ‘개인의 희생’이 아니라 [22] soboo 2018.02.13 21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