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을 이렇게 뽑았더니 마치 버지니아 울프의 <나만의 방>이 연상되네요. 물론 이 글은 여성이 작가가 되기 위해서는 자기만의 공간이 필요하다!고 역설하는 글은 아닙니다만...그러고 보니 제인 오스틴도 글을 쓰는데 어려움을 겪었죠. 그 장소 때문에 말입니다. 동생네 부부랑 같이 살면서 - 조카들 돌봐주면서 - 함께 지낸터라 당연히 글을 쓸 시간이나 공간을 확보하기는 어려웠을 텐데 오스틴 선생은 주로 거실을 활용했다고 합니다. 거실이 동생의 서재도 겸한터라 거실 탁자를 책상 삼아 - 그리고 바로 옆으로 주방과 연결도 되는 터라 가사일 하면서 틈틈이 글을 쓰는데 나름 괜찮았을듯 합니다. 그러고 보니 어느 중년의 여성 작가 분도 자신의 글쓰기 공간을 웹에 올린적이 있어서 한 번 구경한적이 있는데 아예 주방 한 구석을 간이 책상을 들여놓고 컴퓨터를 비치해서 작업 공간으로 만들었더군요.

 

사실 저도 집에 방 하나를 작업실 삼아 주로 글을 쓰고 있습니다만 그래도 언젠가부터 심난함을 금할 수가 없더군요. 물론 정신없이 쓰다 보면 그런 거 다 잊기도 합니다만 괜히 작가들이 작업실을 따로 갖겠습니까...언젠가 여기 듀게에서 작가들이 카페를 주로 글쓰기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얘기 들었습니다. 실제로 카페에 가 보면 노트북 들고 몇 시간씩 작업하시는 분들을 보게 되는데 급 궁금해지더군요. 저 분들 중에 작가들이...

 

여튼 급하게 발등의 불도 꺼야 해서 도저히 안돼겠다 싶어 요며칠 글쓰는 장소를 전전하고 있습니다. 회원으로 있는 시민단체 사무실 한 구석에서 종일 써보기도 하고 파트타임으로 근무하는 학원 사무실에서 몇 시간 작업하기도 하고 어제 오늘은 도서관에서 글쓰기를 하고 있습니다. 확실히 괜찮네요. 집에 있을 때는 가족들 왔다갔다 하는거나 집안 일들이 계속 신경 쓰여서 일의 맥을 끊는 경우가 많았었는데 확실히 그런게 없으니...제가 하는 일이 우선 책을 많이 읽어야 해서 예전엔 카페나 도서관을 주로 전전했습니다만 카페는 너무 시끄럽고 도서관은 졸리고...여튼 애로사항이 많았었습니다. 소설 읽는거와는 달라서 - 역사책같은 인문학 서적은 왜 이리 사람을 졸리게 하는지...ㅜ.ㅜ....

 

결론은 작업실이나 서재를 따로 갖출 능력이 될 때까지는 이렇게 여러 장소를 전전하게 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것도 나름 괜찮네요. 마치 직장인처럼 출근하듯이 9시에서 6시까지...칸막이가 있는 사무실 책상도 있구요...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15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434
107542 배우 김주혁씨 사망... [27] 모르나가 2017.10.30 4055
107541 너도 나도 [2] dodo 2017.10.30 446
107540 [잡담] 이번 생은 글렀을지도 [2] 연등 2017.10.30 755
107539 Herbert Strabel 1927-2017 R.I.P. [2] 조성용 2017.10.30 181
107538 나가이 고의 고전 '데빌맨' 만화책을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7.10.30 803
107537 이런저런 일상... [1] 여은성 2017.10.30 687
107536 오겡끼데스까~ [3] 이사무 2017.10.30 646
107535 힘들어서 못보는 영화 : 굿닥터 5화를 보고 [2] 칼리토 2017.10.30 848
107534 손예진 드레스 가끔영화 2017.10.29 907
107533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57 [6] 샌드맨 2017.10.29 414
107532 (정치) 김어준의 파파이스가 끝이 났네요. [14] 보들이 2017.10.29 1813
107531 이 영화 제목 괜찮아요 미스터 브래드 [1] 가끔영화 2017.10.28 993
107530 머리에 하얀 혹 같은게 생겼는데 진짜 아프네요. [4] 달빛처럼 2017.10.28 1124
107529 John Mollo 1931-2017 R.I.P. 조성용 2017.10.28 277
107528 넷플릭스에 기묘한 이야기 시즌2가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10] 닥터슬럼프 2017.10.28 1454
107527 돌의 무거운 잠에서 서서히 솟아 오르는... [2] Bigcat 2017.10.28 564
107526 돌에서 깨어나는 영혼 [2] Bigcat 2017.10.28 539
107525 늦잠자고 싶을 때 [2] Bigcat 2017.10.28 685
107524 호화로운 기분을 느끼고 싶을때. 갈비찜 [11] [하루카] 2017.10.28 1554
107523 일하다 가장 난처할 때 [9] Bigcat 2017.10.28 11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