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더 못보겠다 싶은 영화들이 있어요. 피가 줄줄 흐르는 고어나 호러 같은 것도 안보기는 하지만.. 그래도 보라면 눈 딱감고 보겠는데..(뭐 말이 안되는 말이지만..) 아이들이 힘들고 다치고 고생하거나 죽는 영화는 정말 보기 힘들어요. 


그런 면에서 굿닥터 5화는 진짜 감정적으로 힘든 구석이 있더군요.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어찌보면 이번 에피소드는 션 머피라는 캐릭터에게 너무 가혹한 이야기였죠. 그리고 마지막까지 혹시나 하고 일말의 희망을 가졌던 시청자들의 기대를 배신하면서도 납득이 가는 깔끔한 엔딩이었다고 생각해요. 갑자기 기적적으로 이번에도.. 역시!! 였다면 드라마가 삼류로 떨어졌을거란 생각이 들어요. 


그래도 여전히.. 아이들은 좀 건강하고 밝고 사고도 좀 치면서 살아줬으면 좋겠습니다. 사고나고 병으로 고생하고 그러다가 죽기까지 하는거야.. 살만큼 산 어른들로도 충분하지 않은가 말이죠. 


그래서 지금도.. 앞으로도 애들이 고생하는 영화나 드라마는 못보지 싶어요. 할아버지 나이가 되서.. 아이들이 자라면 좀 나아질까요?? 글쎄요.  그때가 되면 또 손자들이 눈에 밟히겠죠. 어떻게 생각해보면.. 모든 생명에게 동등하게 무관심했던 젊었을 적의 나와 아이를 낳고 키우며.. 우리집 애뿐만 아니라.. 그냥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어린 것들에게 연민을 느끼는 내가 좀 많이 다른 사람 같습니다. 


늦은 시간인데.. 이상한 푸념이군요. 다들 굿 나잇 하시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308
107856 듀나씨의 이번 [왈하] 리뷰에는 정말 한심한 구절이 있군요 [16] 빵팥단 2017.12.21 2450
107855 X같은 수직계열화 김지킴 2017.12.21 479
107854 마크 해밀 "He's not my Luke Skywalker" [1] eltee 2017.12.21 849
107853 듀게 오픈카톡방 [5] 물휴지 2017.12.21 593
107852 '위험이 오면 땅에 머리를 박는' 타조에 대한 오해(에 대한 오해) [8] haia 2017.12.21 1237
107851 CNN 앵커가 인터뷰 도중 강경화 장관을 '타조'에 비유하여 비난했다? [9] soboo 2017.12.21 2000
107850 엑소시스트2를 좋아하시는 분 계신가요? [9] 뻐드렁니 2017.12.21 568
107849 여자애 어디서 본 배우 같은데 [1] 가끔영화 2017.12.21 570
107848 심심함을 좋아하시나요? [4] eoskan 2017.12.21 639
107847 신과 함께를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7.12.20 1413
107846 2018년 주요(?) 외화 리스트 [3] 화려한해리포터™ 2017.12.20 894
107845 혼밥, 홀대론 을 펴는 기레기들이 역겨운 이유는 [9] soboo 2017.12.20 1721
107844 블프도 아닌데.. 칼리토 2017.12.20 456
107843 "호그와트는 지나치게 오래 세상에 존재했었는지 몰라요." [21] eltee 2017.12.20 2016
107842 Hiep Thi Le 1971–2017 R.I.P. [1] 조성용 2017.12.20 346
107841 오늘이 휴일이었을 수도 있었는데... [1] 프레키 2017.12.20 663
107840 스타워즈를 못 봐서 쓰는 정치바낭 [3] 가라 2017.12.20 759
107839 이마트 노동자들에게 응원을 [3] Journey 2017.12.20 799
107838 밀크시슬 함량 및 하루 권장량 관련 문의 [3] centrum 2017.12.20 1411
107837 독서모임 동적평형 12월 정모 후기 [1] 듀라셀 2017.12.20 4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