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더 못보겠다 싶은 영화들이 있어요. 피가 줄줄 흐르는 고어나 호러 같은 것도 안보기는 하지만.. 그래도 보라면 눈 딱감고 보겠는데..(뭐 말이 안되는 말이지만..) 아이들이 힘들고 다치고 고생하거나 죽는 영화는 정말 보기 힘들어요. 


그런 면에서 굿닥터 5화는 진짜 감정적으로 힘든 구석이 있더군요.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어찌보면 이번 에피소드는 션 머피라는 캐릭터에게 너무 가혹한 이야기였죠. 그리고 마지막까지 혹시나 하고 일말의 희망을 가졌던 시청자들의 기대를 배신하면서도 납득이 가는 깔끔한 엔딩이었다고 생각해요. 갑자기 기적적으로 이번에도.. 역시!! 였다면 드라마가 삼류로 떨어졌을거란 생각이 들어요. 


그래도 여전히.. 아이들은 좀 건강하고 밝고 사고도 좀 치면서 살아줬으면 좋겠습니다. 사고나고 병으로 고생하고 그러다가 죽기까지 하는거야.. 살만큼 산 어른들로도 충분하지 않은가 말이죠. 


그래서 지금도.. 앞으로도 애들이 고생하는 영화나 드라마는 못보지 싶어요. 할아버지 나이가 되서.. 아이들이 자라면 좀 나아질까요?? 글쎄요.  그때가 되면 또 손자들이 눈에 밟히겠죠. 어떻게 생각해보면.. 모든 생명에게 동등하게 무관심했던 젊었을 적의 나와 아이를 낳고 키우며.. 우리집 애뿐만 아니라.. 그냥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어린 것들에게 연민을 느끼는 내가 좀 많이 다른 사람 같습니다. 


늦은 시간인데.. 이상한 푸념이군요. 다들 굿 나잇 하시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456
108811 양승은이나 배현진이 믿는 구석 [9] 오키미키 2012.05.12 5765
108810 어느 유부녀의 바낭. [16] 물방울무늬 2014.03.06 5765
108809 5개 국어에 능통한 것은 로맨틱한가.JPG [23] utopiaphobia 2012.09.22 5765
108808 책 스캔하기 [15] nyxity 2010.09.03 5765
108807 렛미인2 (케이블 성형 프로그램) 모음. [6] 자본주의의돼지 2012.11.09 5763
108806 김광진 의원 놀랍네요. [29] 푸른새벽 2016.02.23 5762
108805 다른 사진을 보았더니 박사모 인물이 맞는 것 같습니다. [19] poem II 2014.04.30 5762
108804 공항왔는데 출국거절당한 저같은 사람 또 있을까요 [30] 타인의롤 2012.10.14 5761
108803 원래 명품가방에 그닥 끌리는 편은 아니었는데, 이제는 피해갈 수 없네요. [25] 스위트블랙 2012.01.17 5761
108802 문재인씨 아들이 선거철에 상업갤러리에서 전시를 하는게 뭐가 문제냐구요? [77] darko 2012.11.27 5761
108801 이소라 운다 [41] 가끔영화 2011.03.22 5761
108800 혹시 음모론 중에 에이즈 음모론 아세요? [17] nineteen98 2012.09.30 5760
108799 김용민 교수님 당뇨병이라네요 [13] 라곱순 2011.12.25 5760
108798 성매매금지를 시켜서 성폭행이 늘어났다는데... [96] 스카드 2012.09.15 5759
108797 연예인들은 조의금을 얼마나 낼까요? [15] 감자쥬스 2010.08.14 5759
108796 배우 박중훈 맨션 [16] 가끔영화 2012.12.06 5758
108795 느낌적인 느낌이 무슨 느낌인가요? [12] 103호 2012.08.29 5758
108794 [바낭] 평생 동안 배우자를 기만하지 않고 사는 사람은 몇%나 될까요? [33] 침엽수 2013.09.20 5757
108793 박노자 vs 진중권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6 5757
108792 [스플라이스] 봤습니다, 발탄 성인의 집게손, 부천 영화제 요번엔 못갈듯 [5] Q 2010.06.13 57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