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십여년 전에 (아마도 제 백수 시절...;) 만화방에서 단행본으로 두 권 정도 봤던 것 같은데.

그러다 취업을 한 건지 아님 돈이 없어 만화방도 못 가게 되었던 건지 암튼 완결을 못 보고 중단했던 것을 얼마 전에 괜히 생각이 나길래 찾아보고, 4권짜리로 나와 있는 걸 구입해서 한 번에 다 읽었습니다.


작가의 개성이 살아 있는 옛날 만화 정도의 느낌으로 시작하더니 중반엔 갑자기 청소년 교양 모험 만화 분위기로 바뀌었다가 막판엔 스펙타클한 신화로 마무리되는 희한한 작품입니다만. 관련 정보를 찾아 보니 중간의 청소년 교양 모험 파트는 후일에 추가된 것이었군요. 왠지 납득이.


암튼 여러모로 '원조'의 품격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기생수'가 거의 이 작품의 스핀오프 수준의 작품이라는 걸 알게 된 게 나름 쇼킹했구요.

(완성도만을 기준으로 따진다면 오히려 기생수가 낫다고 생각은 하는데 핵심적인 부분들에서 워낙 대놓고 데빌맨을 참고한 게 역력해서. 기생수 작가가 감추기는 커녕 일부러 티를 못 내서 안달하며 만화를 그렸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ㅋㅋ)

베르세르크, 에반게리온도 이 만화가 없었으면 나오지 못 했을 거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흡사한 구석들이 보이면서 심지어 클램프의 'X' 같은 만화까지 떠오를 지경이니 후대에 미친 영향이 장난이 아닌 수준인 것 같더라구요.


후반의 전개는 생각도 안 해 놓고 그냥 막 던지는 식으로 시작해서 이렇게 마무리를 지은 거라는데 이게 편집자의 탁월한 능력인지 나가이 고의 재능인지는 몰라도 참 대단하다 싶었습니다. 막판에 나름 큰 반전이 있는데 잘 뒤져 보면 앞 뒤 안 맞는 구석이 많긴 하지만 그래도 대충 큰 틀에선 아귀가 맞아 떨어지거든요. ㅋㅋㅋ


동시에 막 나가는 잔혹 & 성적인 묘사들도 참.

여러모로 일본 망가계의 막장극들은 죄다 전설적인 선배들에게 빚을 지고 있는 거구나.... 싶었습니다. 데츠카 오사무도 그렇고 나가이 고도 그렇구요.



암튼 에피소드별로 퀄리티도 들쭉날쭉하고. 또 요즘 시대에 맞지 않는 여성 캐릭터 묘사라든가 여러모로 모두에게 추천할만한 물건은 아닙니다만.

관심있는 사람들에게 일본 만화계의 역사와 흐름 같은 걸 느낄 수 있게 해 주는 교양(?) 필수 도서 정도는 되지 않나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만족.



덤으로 결말도 결말이지만 막판 주인공(이 살던 친구네) 집이 습격 당하는 부분은 정말 요즘 기준으로 봐도 후덜덜하더군요.

작가가 좀 미친 상태였던 게 아닌가...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ㅋㅋㅋ



+ 아무 관련 지식도 관심도 없는 분들을 위해 살짝만 부연하자면 '마징가' 시리즈와 '큐티 하니' 시리즈로 유명한 일본의 만화가입니다. 폭력적이고 선정적이며 막 나가는 설정과 표현으로 유명하신 분이죠. 어찌보면 한국 학부모들에게 일본 만화가 욕을 먹는 요소들의 상징이자 선구자 같은 존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750
108953 하늘을 친구처럼 가끔영화 2010.07.13 1751
108952 금연과 실패 [7] 무치 2010.07.13 2144
108951 보면 흐뭇해지는 연예인 [7] 가끔영화 2010.07.13 4193
108950 The Koxx 어떠신가요? [3] 무치 2010.07.13 1988
108949 지금쯤이면... [3] 냠냠뇽 2010.07.13 2064
108948 물고기도 지능이 있고 고통을 느낀다는 것이 입증된 사실인가요? [15] amenic 2010.07.13 4442
108947 청와대 개편 소식 링크 Apfel 2010.07.13 1569
108946 장녀의 무게 : 우리집 남자들은 어린 아이 같아요. 철딱서니 없는.... [3] Assam 2010.07.13 3640
108945 요한 크루이프 대단하네요....;; - "네덜란드, 더러운 안티풋볼" [20] soboo 2010.07.13 3869
108944 Renaissance 콘서트 예매했습니다. [4] amenic 2010.07.13 1815
108943 물건을 팔러 다니는 학생들 [8] 뭐나미 2010.07.13 3328
108942 놀면서 돈벌기 [3] 장외인간 2010.07.13 2489
108941 주부65일차의 요리. [6] 소상비자 2010.07.13 2755
108940 친오빠 결혼에.. 제가 아직 백조면.. 선물은 하고 싶고 [20] 29일 2010.07.13 4767
108939 기자가 직접 체험한 2주간 채식 다이어리 [3] fan 2010.07.13 3248
108938 석간지 이브닝에 제 글이 올라갔었네요. [13] 01410 2010.07.13 3480
108937 [듀나인] 여러 개 이미지에서 한 개만 엑박이고 클릭하면 보이는 이유가 뭘까요? [4] paired 2010.07.13 1901
108936 [질문] 아이크림 추천 바랍니다~ [10] zaru 2010.07.13 3754
108935 헛소동. 체력이 반으로 주는 여름 [2] snowpea 2010.07.13 1442
108934 [듀나in] 일본 도쿄에서 아주 싸게 숙박할수 있는곳 있을까요? 노숙말고;;; [29] 주근깨 2010.07.13 36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