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십여년 전에 (아마도 제 백수 시절...;) 만화방에서 단행본으로 두 권 정도 봤던 것 같은데.

그러다 취업을 한 건지 아님 돈이 없어 만화방도 못 가게 되었던 건지 암튼 완결을 못 보고 중단했던 것을 얼마 전에 괜히 생각이 나길래 찾아보고, 4권짜리로 나와 있는 걸 구입해서 한 번에 다 읽었습니다.


작가의 개성이 살아 있는 옛날 만화 정도의 느낌으로 시작하더니 중반엔 갑자기 청소년 교양 모험 만화 분위기로 바뀌었다가 막판엔 스펙타클한 신화로 마무리되는 희한한 작품입니다만. 관련 정보를 찾아 보니 중간의 청소년 교양 모험 파트는 후일에 추가된 것이었군요. 왠지 납득이.


암튼 여러모로 '원조'의 품격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기생수'가 거의 이 작품의 스핀오프 수준의 작품이라는 걸 알게 된 게 나름 쇼킹했구요.

(완성도만을 기준으로 따진다면 오히려 기생수가 낫다고 생각은 하는데 핵심적인 부분들에서 워낙 대놓고 데빌맨을 참고한 게 역력해서. 기생수 작가가 감추기는 커녕 일부러 티를 못 내서 안달하며 만화를 그렸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ㅋㅋ)

베르세르크, 에반게리온도 이 만화가 없었으면 나오지 못 했을 거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흡사한 구석들이 보이면서 심지어 클램프의 'X' 같은 만화까지 떠오를 지경이니 후대에 미친 영향이 장난이 아닌 수준인 것 같더라구요.


후반의 전개는 생각도 안 해 놓고 그냥 막 던지는 식으로 시작해서 이렇게 마무리를 지은 거라는데 이게 편집자의 탁월한 능력인지 나가이 고의 재능인지는 몰라도 참 대단하다 싶었습니다. 막판에 나름 큰 반전이 있는데 잘 뒤져 보면 앞 뒤 안 맞는 구석이 많긴 하지만 그래도 대충 큰 틀에선 아귀가 맞아 떨어지거든요. ㅋㅋㅋ


동시에 막 나가는 잔혹 & 성적인 묘사들도 참.

여러모로 일본 망가계의 막장극들은 죄다 전설적인 선배들에게 빚을 지고 있는 거구나.... 싶었습니다. 데츠카 오사무도 그렇고 나가이 고도 그렇구요.



암튼 에피소드별로 퀄리티도 들쭉날쭉하고. 또 요즘 시대에 맞지 않는 여성 캐릭터 묘사라든가 여러모로 모두에게 추천할만한 물건은 아닙니다만.

관심있는 사람들에게 일본 만화계의 역사와 흐름 같은 걸 느낄 수 있게 해 주는 교양(?) 필수 도서 정도는 되지 않나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만족.



덤으로 결말도 결말이지만 막판 주인공(이 살던 친구네) 집이 습격 당하는 부분은 정말 요즘 기준으로 봐도 후덜덜하더군요.

작가가 좀 미친 상태였던 게 아닌가...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ㅋㅋㅋ



+ 아무 관련 지식도 관심도 없는 분들을 위해 살짝만 부연하자면 '마징가' 시리즈와 '큐티 하니' 시리즈로 유명한 일본의 만화가입니다. 폭력적이고 선정적이며 막 나가는 설정과 표현으로 유명하신 분이죠. 어찌보면 한국 학부모들에게 일본 만화가 욕을 먹는 요소들의 상징이자 선구자 같은 존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61
108411 최자 지갑 속 설리 사진.. [14] 당근케잌 2014.06.24 5741
108410 [듀나인] 부산 현지인들은 광안리에서 회를 안 먹는다는데..사실인지... [38] 포로리 2013.02.07 5741
108409 교수 초등학생 폭행 사건 / 우리 아이 왕따 대처법 by 오은영 [7] 레옴 2011.12.29 5741
108408 박원순, 정말 나이브하군요. [18] soboo 2012.02.23 5739
108407 원래 명품가방에 그닥 끌리는 편은 아니었는데, 이제는 피해갈 수 없네요. [25] 스위트블랙 2012.01.17 5739
108406 [듀나In] 한국 콜마 라는 화장품 회사에서, 대한민국 화장품 80% 이상을 만든다는데 [14] espiritu 2013.03.11 5739
108405 [스플라이스] 봤습니다, 발탄 성인의 집게손, 부천 영화제 요번엔 못갈듯 [5] Q 2010.06.13 5739
108404 싸이 김장훈 결국 러브샷 하면서 화해했군요.+ 동영상 추가 [21] 자본주의의돼지 2012.10.10 5737
108403 유시민 후보, 노회찬 후보, 한명숙 후보 모두 승리자입니다. [7] niner 2010.06.03 5737
108402 [우행길] 40. 정신과 약 - 항우울제에 대한 이야기 [8] being 2011.09.05 5736
108401 '로봇 앤 프랭크' 자막에 대한 번역가의 어처구니 없는 해명 [30] 하이키 2013.01.23 5736
108400 자신이 키치한 것 같다는 박지선씨. [14] S.S.S. 2010.11.14 5736
108399 강수지와 김완선 [22] fan 2010.06.09 5736
108398 배트맨과 베인의 고무줄 몸무게. [14] 자본주의의돼지 2012.07.28 5735
108397 고민입니다.. 다섯살 아이의 성적 (sexual) 표현.. [27] Eun 2011.04.08 5735
108396 자연주의 출산에 대한 비방 선동글이 지워졌네요. [73] soboo 2014.11.19 5734
108395 이정희 사퇴하고 오늘 토론 안나올 모양입니다 [23] ML 2012.12.16 5733
108394 이번주 도수코 잡담(스포있어요) [4] 아이리스 2011.08.14 5733
108393 [매복사랑니 발치 후기] 휴가까지 냈건만, 이리 아무렇지도 않을 줄이야-_;;;;;; [11] Paul. 2011.03.25 5733
108392 김대중 대통령의 영어 정복기 [22] clutter 2010.10.26 57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