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이번 생은 글렀을지도

2017.10.30 16:54

연등 조회 수:779

1.

지난 달에 퇴직 후 남은 얼마 안 되는 소득으로 플레이 스테이션 4를 구입했습니다. 뭔 바람이 불어서는 아니고, 그냥 게임을 하고 싶어서 였는데, 막상 하려니까 게임치였던 속성이 게임 플레이를 망칠 까봐 못하겠더라고요. 추석연휴가 지나도록 게임들을 묵혀놓다가, 며칠 전 트위터에서 '슈퍼 마리오 오디세이' 영상을 보고 저건 너무 어렵겠는데...생각이 들었는데, 어차피 닌텐도 스위치는 12월에 발매될 거니까 냅두자란 생각이 들더군요. 내가 할 수 있는 게임을 하자라는 생각으로 일단 플레이 스테이션을 가동시켰습니다. 첫 타자는 페르소나 5가 되었고요. 본격적인 게임에 앞서 튜토리얼 정도의 앞부분만 진행했는데, 지치더군요. 눈의 시력도 해가 갈수록 떨어지고 있고 뭔가 전체적으로 콘솔게임하는 것 조차 체력이 나빠지고 있다...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2.

이번 주 김현석 감독 특집 영화당을 보면서 나란 인간은 몇 십 몇 년 째 외롭게 살고 있는데도, 직계가족들 덕에 불행하진 않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런 생각을 하면서도 본격적인 체질개선이 안되니 아직 어른이 덜 된 게 아닐까... 그런 생각도 들었습니다.


3.

아버님이 회사에서 경북의 지점으로 발령받으셔서 한 가족이 두 집 살림을 하시게 되었습니다. 정년 퇴임 이후 1년이 더 늘어난 셈인데, 제가 수입이 없네요. 그렇다고 언제까지 애처럼 징징거리고 있기는 싫어서, 오늘 모처럼 이력서를 7군데에 내봤습니다. 만, 저를 높이 평가합니다만 뽑지 않는다는 메일이 왔군요. 음.


예전부터 고민했던 아파트 분양권은 기일이 도래하기 전에 직장도 있고, 저축도 들어놓은 동생에게 넘기기로 했습니다. 수입이 없는 저보다야 낫겠지요. 그런데 언젠가 유산 분쟁의 씨앗을 만드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4.

이런 글이 무슨 의미가 있겠어? 그런 생각도 듭니다. 자꾸 자신감이 위축되고, 게으름으로 이어지고, 시간낭비를 한 하루와, 그 다음 날 개선해보려고 하지만 손에는 아무 것도 잡히지 않는 시간을 보내기만 할 뿐인 허무한 나날들이 반복되는 듯 합니다.

그래도 뭔가 목표를 가지고 버텨나가야 겠지요.



PS.

이마트에서 와인을 세일하더군요. 거의 반 값 아니면 반에 반값... 눈치보여서 사오진 못했는데 생각 있으시다면 한 번 쯤 구입해보시는 것도 좋을 듯. 저희동네엔 없는지 샤또 마고는 구경을 못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38
108399 교수 초등학생 폭행 사건 / 우리 아이 왕따 대처법 by 오은영 [7] 레옴 2011.12.29 5740
108398 박원순, 정말 나이브하군요. [18] soboo 2012.02.23 5739
108397 원래 명품가방에 그닥 끌리는 편은 아니었는데, 이제는 피해갈 수 없네요. [25] 스위트블랙 2012.01.17 5739
108396 [듀나In] 한국 콜마 라는 화장품 회사에서, 대한민국 화장품 80% 이상을 만든다는데 [14] espiritu 2013.03.11 5739
108395 [스플라이스] 봤습니다, 발탄 성인의 집게손, 부천 영화제 요번엔 못갈듯 [5] Q 2010.06.13 5739
108394 성재기씨 자살 사고 사망 원인은 [3] 가끔영화 2013.07.30 5738
108393 [듀나인] 부산 현지인들은 광안리에서 회를 안 먹는다는데..사실인지... [38] 포로리 2013.02.07 5738
108392 싸이 김장훈 결국 러브샷 하면서 화해했군요.+ 동영상 추가 [21] 자본주의의돼지 2012.10.10 5737
108391 유시민 후보, 노회찬 후보, 한명숙 후보 모두 승리자입니다. [7] niner 2010.06.03 5737
108390 강수지와 김완선 [22] fan 2010.06.09 5736
108389 배트맨과 베인의 고무줄 몸무게. [14] 자본주의의돼지 2012.07.28 5735
108388 고민입니다.. 다섯살 아이의 성적 (sexual) 표현.. [27] Eun 2011.04.08 5735
108387 자신이 키치한 것 같다는 박지선씨. [14] S.S.S. 2010.11.14 5735
108386 자연주의 출산에 대한 비방 선동글이 지워졌네요. [73] soboo 2014.11.19 5734
108385 이정희 사퇴하고 오늘 토론 안나올 모양입니다 [23] ML 2012.12.16 5733
108384 '로봇 앤 프랭크' 자막에 대한 번역가의 어처구니 없는 해명 [30] 하이키 2013.01.23 5733
108383 이번주 도수코 잡담(스포있어요) [4] 아이리스 2011.08.14 5733
108382 [바낭] 평생 동안 배우자를 기만하지 않고 사는 사람은 몇%나 될까요? [33] 침엽수 2013.09.20 5732
108381 소유진 씨가 결혼 하는데 남편 되시는 분이... [12] 달빛처럼 2012.11.29 5732
108380 [우행길] 40. 정신과 약 - 항우울제에 대한 이야기 [8] being 2011.09.05 57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