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좀 놀랐던 적이있어요.

아는 지인과 얘기하던 중 '엑소시스트2'를 좋아한다는 얘기를 들었거든요.


아주 드믄히, 이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더라고요.

그럴때마다 이상한 반가움이 들어요.


1편과 비교해서 연결성이 희미한 이야기, 뭔지 정리가 분명히 안되는 진행, 전혀 무섭지 않은 효과들, 조금 황당한 피날레까지..

이 영화는 분명 이상하고 모자라 보이는데, 기이하게 각인이 남은 영화였어요.그 불안함과 알듯 말듯한 오묘한 분위기,아이디어 넘치는 장면들을 선명하게 느끼는 사람들이 저 말고도 있었고요.

 

전 왜 엑소시스트2의 이미지가 뚜렷하고, 엑소시스트2에 대한 호감에 반가운걸까요.


아래 다른 글에서 '아수라'가 일부 사람들에게 다른 영역의 평가를 받고 있다.는 소식을 보니 갑자기 전 엑소시스트2가 떠오르더라고요.

박찬욱의 올드보이를 보고 감명을 받고 일본 게임PD인 코지마히데오라는 사람이 한국에 건너왔었대요.(전 메탈기어솔리드라는 게임을 해보지 못해서..)

그의 글에 따르면, 서로가 같은 부류의 사람이다.라고 느꼈던게 다리오아르젠토의 <딥레드>에 나오는 멜로디를 단번에 알았다는 사실부터 시작되었대요.

<딥레드>도 물론 아르젠토의 (많지않은 좋은)대표작중 하나지만 주류는 아니잖아요.


그런게 좋아요. 약간 비주류적 성향에서 뭔가 코드가 맞을때..너도 내가 느낀 그걸 같이 봤구나.싶을때.

그런 영화가 제겐 엑소시스트2일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883
108038 리플 대 하락중이네요. [3] 프레키 2018.01.17 1744
108037 김백준 김진모 구속 [3] 칼리토 2018.01.17 1286
108036 [듀9] 영문학 도서 추천 부탁드려요! [3] 미래 2018.01.17 628
108035 아마존 TV로 The marvelous Mrs. Maisel 1시즌을 봤습니다. [2] S.S.S. 2018.01.17 521
108034 오늘 뉴스룸 손사장 vs 박시장 인터뷰 보다 욕이 절로 튀어 나오네요 [7] soboo 2018.01.16 3088
108033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정책 대중교통 무료 [5] 풀빛 2018.01.16 1397
108032 [듀나 in] 플레이모빌 인형을 광고 페이지에 삽입 시 발생하는 저작권 관련 문의 드립니다. [4] 젤리야 2018.01.16 575
108031 이전 시대에 만들어진 일본 애니를 보다가. [11] 티미리 2018.01.16 1289
108030 크랜베리스의 리드싱어 Dolores O’Riordan 이 사망했네요 [11] Quadling 2018.01.16 1681
108029 [위대한 쇼맨]에 대한 냉탕 온탕 (스포 포함) [4] 티미리 2018.01.15 910
108028 왜 중국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 시켰나? - 문재인 정부의 최초,최대 실패가 될 가상화폐 정책 [3] soboo 2018.01.15 2462
108027 이런저런 대화들... [2] 여은성 2018.01.15 727
108026 The shape of water 음악 정말 좋네요... [9] S.S.S. 2018.01.14 1484
108025 코코 보고 떠오른 몇 가지(스포) [7] 회사원A 2018.01.14 1383
108024 자식이 크면 금방 이렇게 [1] 가끔영화 2018.01.14 822
108023 늦게 본 영화 Spotlight [2] Kaffesaurus 2018.01.14 935
108022 [청원] 초중고 학교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50] 윤주 2018.01.14 2157
108021 겨울옷의 아가씨 2 [6] 샌드맨 2018.01.14 317
108020 영화에서 여성서사가 부족한 이유 [39] 사팍 2018.01.14 2576
108019 고스트스토리, 코코 스포와 관련한 잡담 [3] 티미리 2018.01.14 8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