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좀 놀랐던 적이있어요.

아는 지인과 얘기하던 중 '엑소시스트2'를 좋아한다는 얘기를 들었거든요.


아주 드믄히, 이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더라고요.

그럴때마다 이상한 반가움이 들어요.


1편과 비교해서 연결성이 희미한 이야기, 뭔지 정리가 분명히 안되는 진행, 전혀 무섭지 않은 효과들, 조금 황당한 피날레까지..

이 영화는 분명 이상하고 모자라 보이는데, 기이하게 각인이 남은 영화였어요.그 불안함과 알듯 말듯한 오묘한 분위기,아이디어 넘치는 장면들을 선명하게 느끼는 사람들이 저 말고도 있었고요.

 

전 왜 엑소시스트2의 이미지가 뚜렷하고, 엑소시스트2에 대한 호감에 반가운걸까요.


아래 다른 글에서 '아수라'가 일부 사람들에게 다른 영역의 평가를 받고 있다.는 소식을 보니 갑자기 전 엑소시스트2가 떠오르더라고요.

박찬욱의 올드보이를 보고 감명을 받고 일본 게임PD인 코지마히데오라는 사람이 한국에 건너왔었대요.(전 메탈기어솔리드라는 게임을 해보지 못해서..)

그의 글에 따르면, 서로가 같은 부류의 사람이다.라고 느꼈던게 다리오아르젠토의 <딥레드>에 나오는 멜로디를 단번에 알았다는 사실부터 시작되었대요.

<딥레드>도 물론 아르젠토의 (많지않은 좋은)대표작중 하나지만 주류는 아니잖아요.


그런게 좋아요. 약간 비주류적 성향에서 뭔가 코드가 맞을때..너도 내가 느낀 그걸 같이 봤구나.싶을때.

그런 영화가 제겐 엑소시스트2일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772
108961 폭식을 참기 위해서 할 수 있는건..... [8] 산호초2010 2018.04.30 1719
108960 문재인 김정은은 도보다리 일대일 회담에서 무슨 얘기를 했을까요 [17] 일희일비 2018.04.30 2685
108959 6월 지방자치선거, 저의 관심 1순위 지역 [5] soboo 2018.04.30 1351
108958 [듀그모 28주차] 꿈의 풍경 (발제자 : 발목에인어) [2] rusender 2018.04.30 354
108957 Michael Anderson 1920-2018 R.I.P. [1] 조성용 2018.04.30 328
108956 자유당의 일용 할 양식. [5] 고인돌 2018.04.30 1635
108955 이런저런 잡담...(어벤저스, 잠재력) [2] 여은성 2018.04.29 1043
108954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0 : 소녀 [4] 샌드맨 2018.04.29 365
108953 남북정상회담 환송행사 보셨나요? [5] 살구 2018.04.29 1962
108952 영호남 사투리를 구분 못하는 사람 [2] 가끔영화 2018.04.29 913
108951 으라차차 와이키키, 동구 캐릭터 견디기가 힘드네요. [4] S.S.S. 2018.04.29 1034
108950 마블코믹스 관련 질문입니다. [2] 피아니시모 2018.04.29 748
108949 충치 치료 후 음식 맛이 이전 보다 별로로 느껴지네요. [11] 자두맛사탕 2018.04.29 1239
108948 이런저런 잡담들 [2] 메피스토 2018.04.29 682
108947 이번 주 곰TV 무료영화 중 볼 만한 것 [5] underground 2018.04.28 1274
108946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짧은 감상(스포) [19] 회사원A 2018.04.28 2149
108945 이런저런 일기... [1] 여은성 2018.04.28 856
108944 하도 이상한 청원이 많길래 저도 청원글 하나 넣었습니다ㅋㅋㅋ [4] 맥도웰 2018.04.28 1996
108943 [내용 있음]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 [2] 잔인한오후 2018.04.27 1815
108942 North, South Korea vow to end Korean War / CNN [3] soboo 2018.04.27 14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