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Time waits for no one.

이말의 의미를 되새김질 하게 되는 30대 중반입니다. 네. 확실히 서른즈음에를 듣고 있을 나이가 더 이상 아닌 거 같아요. 인생의 자유시간이 사라지고, 점차 해야 할 일들이 빼곡하게 쌓여만 가네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현실감각이 생겨날 수록 괴롭고 비참한 기분도 드는 군요. 저는 인생이라는 이름의 여행길을 무사히 운전할 수 있으리란 생각이 안 들 때가 종종 있습니다. 이젠 나이가 많아서 사회생활 하기도 버겁고 입사지원을 해도 면접까지 가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어요.
물론 말은 이렇게 하지만... 어떻게든 악착같이 살아남으려고 버텨야 갰죠.

2.
19일의 금요일이라서 19금이란 별명이 오늘에 붙었더군요.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성적 욕망이나 이성에 대한 환상도 예전과 다르게 사라지고 있네요. 이런 게 늙어가는 것의 자연스러움이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089
108632 정봉주 최종 라운드 [18] 잘살아보세~ 2018.03.27 2201
108631 까고있네 [1] 김지킴 2018.03.27 649
108630 음식이 나오는 영화나 소설, 수필! [10] 티솔렛 2018.03.27 597
108629 제10차 헌법 개정안 발의와 통과여부 [26] l'atalante 2018.03.26 1439
108628 잡담 - 미세먼지, 소박한 학습의 구원과 딴 짓, 듀나 갤러리 [2] 연등 2018.03.26 816
108627 국민tv -‘까고 있네’ 유시민, 김어준 까다가 방송폐지 [5] soboo 2018.03.26 2122
108626 사랑이란 뭘까요? [11] gokarts 2018.03.26 1588
108625 [주간커피, 3월 3주] 성수동 메쉬커피/센터커피/아꼬떼뒤파르크/뺑드에코 [2] beirut 2018.03.26 1129
108624 총선에 두번 나서 의석 못얻고 득표율 1% 안되면 정당등록 취소 [4] skelington 2018.03.26 1069
108623 'Shape of water', '나의 아저씨', After Piketty [16] 겨자 2018.03.26 2316
108622 흡연자를 가해자로 그리는 금연 공익광고 / 지적하고 싶었으나 못 했던 공공 에티켓 문제 [20] 프레데맄 2018.03.26 2182
108621 보툴리눔톡신(보톡스) 이야기 볼만하네요 [1] 가끔영화 2018.03.25 816
108620 핑크핑크한 아가씨... [6] 샌드맨 2018.03.25 533
108619 솔직해져야죠 [11] 메피스토 2018.03.25 2165
108618 조금 전 만난 꼰대남.. [30] 프레데맄 2018.03.25 3303
108617 뮤직뱅크 칠레 공연 [3] 가끔영화 2018.03.25 811
108616 미투 운동의 미투는 항상 진실일까. [6] 하하하 2018.03.25 1894
108615 퍼시픽 림 : 업라이징(스포) [2] skelington 2018.03.25 669
108614 진중권 빠릿지수 거의 회복 중.. [27] toast 2018.03.25 2968
108613 92년생 김미영 [7] 사팍 2018.03.25 16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