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Time waits for no one.

이말의 의미를 되새김질 하게 되는 30대 중반입니다. 네. 확실히 서른즈음에를 듣고 있을 나이가 더 이상 아닌 거 같아요. 인생의 자유시간이 사라지고, 점차 해야 할 일들이 빼곡하게 쌓여만 가네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현실감각이 생겨날 수록 괴롭고 비참한 기분도 드는 군요. 저는 인생이라는 이름의 여행길을 무사히 운전할 수 있으리란 생각이 안 들 때가 종종 있습니다. 이젠 나이가 많아서 사회생활 하기도 버겁고 입사지원을 해도 면접까지 가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어요.
물론 말은 이렇게 하지만... 어떻게든 악착같이 살아남으려고 버텨야 갰죠.

2.
19일의 금요일이라서 19금이란 별명이 오늘에 붙었더군요.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성적 욕망이나 이성에 대한 환상도 예전과 다르게 사라지고 있네요. 이런 게 늙어가는 것의 자연스러움이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55
108223 이런저런 걸그룹잡담 [2] 메피스토 2018.02.17 1103
108222 엌 남자 쇼트 1000 결승 [1] 회사원A 2018.02.17 1463
108221 명절, 범아시아, 조슈아 쿠퍼 라모 [9] 양자고양이 2018.02.17 880
108220 [듀나in] 영화나 미드, 영드 원작 소설 추천해주세요 [21] 쏘맥 2018.02.17 1103
108219 ‘그/그녀’ 대신 ‘그’를 쓰자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7] haia 2018.02.17 1895
108218 [펌] GM 폐쇄, 누구 책임인가? [21] 윤주 2018.02.17 1667
108217 [EBS1 영화] 빠삐용 [4] underground 2018.02.16 582
108216 디올, 나탈리 포트만 , 뷰티풀 걸, 듀나 그리고 왓차플레이 [1] soboo 2018.02.16 1383
108215 카카오페이지에서 오늘 <강철비>, 모레 <아이 캔 스피크> 무료로 볼 수 있네요 [1] underground 2018.02.16 1016
108214 이런저런 일기...(연휴, 생일파티) [1] 여은성 2018.02.16 536
108213 블랙펜서랑 골든슬럼버 woxn3 2018.02.16 1170
108212 블랙팬서를 보고(강스포) [4] 라인하르트012 2018.02.16 1329
108211 최고의 짝패 영화는 [1] 가끔영화 2018.02.16 522
108210 64년 도쿄 올림픽 필름을 보니 [1] 가끔영화 2018.02.16 690
108209 [듀그모 18주차] 은는이가 ( 발제자 : 잔인한오후 ) [4] rusender 2018.02.15 629
108208 얼굴도 모르는 조상님들에 대해서 제사를 지내는 것은 [6] 바다같이 2018.02.15 1809
108207 올림픽 기록영화 볼만하군요 가끔영화 2018.02.15 382
108206 동계올림픽팬의 5일간의 소감 그리고 [2] soboo 2018.02.15 1362
108205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전력저하의 실체? [12] soboo 2018.02.14 2019
108204 하루 과거 여행을 할 수 있다면 [1] 가끔영화 2018.02.14 4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