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 후기..! (스포있음)

2018.01.20 17:42

튜즈데이 조회 수:1117

개봉 족족 보고 오는 픽사와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특히나 VOD에 디즈니가 제공하는 화질이 480p 라는 걸 알게 되고 더 심해졌다죠.. 이래놓고 폭스 인수를 하겠다?

사족이었구요... 코코를 보고 왔습니당! 픽사의 최고 작품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픽사 특유의 감각이 지켜지고는 있는 거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했어요. 좋은 작품입니다!

영화는 죽은자의 세계에 가버리게 된 미구엘이라는 어린 소년을 따라가면서, 과거 뮤지션과의 악연으로 집에서 음악이 되고 싶지만 가수가 되고 싶은 그의 소망과 동시에 조금 뒤로 밀려났던 가족의 의미를 비추게 되는데요..

뭐 디즈니 픽사의 물오른 애니메이션 제작 기술은 말할 이유도 없겠지만 조금 진부할 수 있는 소재를 이렇게까지 만들어 내는 픽사에 조금 감동했어요. 특히 메인 테마인 리멤버 미와 함께 이야기에서 벗어나 있다고 생각했던 등장인물을 단번에 이야기로 데리고 와 감동을 만들어 내는 능력이란...
저승의 모습은 정말 눈부시게 멋졌지만 중반부 이야기가 늘어지는 경향이 있구, 대단원이 조금 싱겁고 우연으로 이어진다는 게 아쉽긴 했습니다. 아이들이 보기에도 취향을 좀 탈 거 같아요.

영화를 보면서 가장 중요한 마지막 결말부분을 보다보니 예전에 재작년이었나 EIDF에서 본 다큐가 생각났습니다. 요양원에서 서서히 사그라져(?) 가는 노인들이 예전에 주로 들었던 애창곡이나 젊었을 당시에 흘러 나오던 유행가를 들려주니 활기를 찾으며 그 당시를 기억하며 몇십분을 이야기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사람의 삶과 기억에서 음악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장면이었어요.
본래 그 다큐를 보지 않았다면 뭐야... 설마 노래 들려주면 기억나는 거 아니겠지? 하면서 구시렁거렸을지도 모르겠지만, 그 다큐를 떠올리게 되니까 저 장면이 감동적이 되더라구요.. 노래의 제목과 그 의미를 생각해보니 그 노래는 두 사람이 자신의 가족들에게 하는 것처럼 느껴지더라구요..

올라프 단편은 겨울왕국이 왜 성공했는지 제대로 알게 해줬습니다.. 노래도 이야기도 그닥이니 재미가 없더라고요... 겨울왕국은 극장에서 두번이나 봤는데...! 또 볼까도 생각했는데!

덧)한국에도 정말 아래 회사원A님 말처럼 제사에 죽은 자의 날 적극 도입이 시급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55
108223 이런저런 걸그룹잡담 [2] 메피스토 2018.02.17 1103
108222 엌 남자 쇼트 1000 결승 [1] 회사원A 2018.02.17 1463
108221 명절, 범아시아, 조슈아 쿠퍼 라모 [9] 양자고양이 2018.02.17 880
108220 [듀나in] 영화나 미드, 영드 원작 소설 추천해주세요 [21] 쏘맥 2018.02.17 1103
108219 ‘그/그녀’ 대신 ‘그’를 쓰자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7] haia 2018.02.17 1895
108218 [펌] GM 폐쇄, 누구 책임인가? [21] 윤주 2018.02.17 1667
108217 [EBS1 영화] 빠삐용 [4] underground 2018.02.16 582
108216 디올, 나탈리 포트만 , 뷰티풀 걸, 듀나 그리고 왓차플레이 [1] soboo 2018.02.16 1383
108215 카카오페이지에서 오늘 <강철비>, 모레 <아이 캔 스피크> 무료로 볼 수 있네요 [1] underground 2018.02.16 1016
108214 이런저런 일기...(연휴, 생일파티) [1] 여은성 2018.02.16 536
108213 블랙펜서랑 골든슬럼버 woxn3 2018.02.16 1170
108212 블랙팬서를 보고(강스포) [4] 라인하르트012 2018.02.16 1329
108211 최고의 짝패 영화는 [1] 가끔영화 2018.02.16 522
108210 64년 도쿄 올림픽 필름을 보니 [1] 가끔영화 2018.02.16 690
108209 [듀그모 18주차] 은는이가 ( 발제자 : 잔인한오후 ) [4] rusender 2018.02.15 629
108208 얼굴도 모르는 조상님들에 대해서 제사를 지내는 것은 [6] 바다같이 2018.02.15 1809
108207 올림픽 기록영화 볼만하군요 가끔영화 2018.02.15 382
108206 동계올림픽팬의 5일간의 소감 그리고 [2] soboo 2018.02.15 1362
108205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전력저하의 실체? [12] soboo 2018.02.14 2019
108204 하루 과거 여행을 할 수 있다면 [1] 가끔영화 2018.02.14 481
XE Login